Search

남궁민X김설현X이청아 ‘낮과 밤’, 2분 하이라이트 공개..추리 본능↑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1

본문듣기

가 -가 +

▲ 남궁민X김설현X이청아 ‘낮과 밤’, 2분 하이라이트 공개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의 2분 하이라이트가 공개됐다.

 

오는 30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극본 신유담/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스토리바인픽쳐스㈜) 측이 단 2분만에 예비 시청자들의 추리 본능을 일깨우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해 흥미를 끌어올린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 

 

공개된 영상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은 의문의 연쇄 예고 살인에 대한 기자의 매서운 리포팅으로 시작돼 강렬한 몰입도를 자아낸다. 이어 예고장 내용에 따라 자살로 위장된 살인사건들이 연이어 발생하고 경찰청 특수팀 남궁민(도정우 역)과 김설현(공혜원 역), FBI 출신 파견 수사관 이청아(제이미 역)가 사건의 실체를 쫓기 시작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와 함께 28년 전 일어난 ‘하얀밤 마을 참사’라는 또 다른 사건이 조명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더욱이 ‘예고 살인’과 ‘하얀밤 마을 참사’를 둘러싼 충격적 비밀이 숨어 있다는 사실이 암시돼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그런가 하면 남궁민과 이청아가 서로의 정체를 의심하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특히 영상 말미, “이 사건 당신이 범인이에요”라고 일갈하는 이청아와 “그럼 내가 범인인가 보네”라고 답하는 남궁민의 섬뜩한 음성이 교차되며 미스터리가 절정으로 치닫는다. 이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물음표들로 시청자들을 옭아맬 역대급 추리극 탄생에 기대가 모인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믿보배’라는 수식어에 걸 맞는 폭발적인 연기력과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특히 능청스럽게 사탕을 물고 미소 짓다가도 차갑게 얼어붙은 눈동자가 보는 이들의 숨을 멎게 만들 정도. 이처럼 남궁민의 새로운 인생캐 탄생이 예고되는 가운데 ‘낮과 밤’ 첫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남궁민X김설현X이청아 주연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는 30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two-minute highlights of tvN'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 “Day and Night” have been released.

 

TVN'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Day and Night', which airs for the first time on the 30th (Director Jeonghyun Kim/playplay Shin Yoodam/Planning Studio Dragon/Kim Jonghak Production Co., Ltd., Story Vine Pictures Co., Ltd.) awakens the reasoning instinct of prospective viewers in just 2 minutes. The highlight video is released to raise interest.

 

‘Day and Night’ is a preliminary murder mystery that uncovers the secrets of a mysterious incident that took place in a village 28 years ago, which is related to the mystery incidents that take place now.

 

The released video begins with a reporter's bitter report on the mysterious serial preliminary murder that turned Korea upside down, creating intense immersion. Subsequently, according to the details of the notice, murder cases disguised as suicide occurred one after another, and the special teams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Nam Gung-min (as Do Jeong-woo), Kim Seol-hyun (as Gong Hye-won), and FBI dispatch investigator Lee Cheong-ah (as Jamie) began to pursue the substance of the case, causing tension Heightens

 

Along with this, another incident called the “White Night Village Disaster” that took place 28 years ago stimulates curiosity. Moreover, the fact that the shocking secrets surrounding the “predictive murder” and the “white night village disaster” are hidden, raises curiosity.

 

On the other hand, Nam Gung-min and Lee Cheong-a make sweat in their hands, doubting each other's identity. In particular, at the end of the video, Lee Cheong-ah, who says, “You are the killer in this case,” and Nam Goong-min answer, “I guess I'm the culprit,” crosses the mystery to its peak. As a result, expectation is gathering about the birth of a previous mystery drama that will entrap viewers with question marks with tails on the tail.

 

Above all, Nam Gung-min is able to take his eyes off even for a moment with his explosive acting power and overwhelming presence that fits with the modifier “belief bobae”. In particular, even though he smiled with a candy bite, his frozen eyes stopped the viewers' breath. As such, the birth of a new life for Nam Gung-min is predicted, and expectations for the first broadcast of “Day and Night” are amplified.

 

On the other hand, tvN's new Monday-Tuesday drama “Day and Night,” starring Nam Gung-min x Kim Seol-hyun x Lee Cheong-ah, is scheduled to air for the first time at 9 pm on the 30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