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 옥탑방에서 동침?..애틋+달달 기류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1

본문듣기

가 -가 +

▲ tvN ‘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삼산텍 멤버들의 수상쩍은 회동을 포착했다.

 

21일 밤 9시에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연출 오충환/ 극본 박혜련/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이스토리) 11회에서는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 입성한 서달미(배수지 분), 남도산(남주혁 분), 이철산(유수빈 분), 김용산(김도완 분), 정사하(스테파니 리 분)가 돌연 옛날의 허름한 삼산텍 사무실에 모인 모습을 예고해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서달미, 남도산, 김용산은 마치 세 쌍둥이처럼 똑같이 팔짱을 끼고 의심의 눈초리를 빛내고 있다. 이들의 따가운 눈빛이 향하는 곳에는 바로 이철산과 정사하라는 뜻밖의 커플(?)이 앉아 눈치를 보고 있어 더욱 동공을 확장시킨다.

 

마치 탐정이라도 된 듯 취조에 나선 서달미의 모습은 진실을 밝혀내겠다는 결연한 의지마저 엿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억울함이 가득한 이철산과 새침한 표정으로 아랑곳 않는 정사하의 극과 극 태도 역시 꿀잼 상황을 예고한다.

 

특히 일편단심 순애보를 보였던 이철산과 그의 심장을 들었다 놨다 하면서도 철벽을 쳤던 정사하가 단둘이 이곳에 있었던 이유에 흥미진진함이 더해지는 상황.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밤을 지새운 듯 함께 아침 햇살을 맞고 있는 남도산과 서달미의 투샷까지 포착돼 심박수를 또 한 번 뛰게 한다. 남도산의 셔츠를 덮은 채 곤히 잠든 서달미와 그녀를 빤히 바라보는 남도산의 고요한 시선은 더욱 애틋하고 달달한 기류를 풍겨 더욱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과연 두 사람이 텅 비어버린 과거의 삼산텍 사무실을 찾아온 이유가 무엇이며 15년 전 첫사랑의 비밀이 밝혀진 후 적신호가 울렸던 관계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왔을지 더욱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한편,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11회는 21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the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 “Startup,” we caught a suspicious meeting of Samsantech members.

 

On the 11th episode of tvN's Saturday drama'Startup' (Director Oh Chung-Hwan/ Playbook Park Hye-ryun/ Planning Studio Dragon/ Production High Story), which will be broadcast at 9 p.m. Nam Joo-hyuk), Lee Chul-san (Yoo Soo-bin), Kim Yong-san (Kim Do-wan), and Jeong Sa-ha (Stephanie Lee) suddenly gathered in the old, shabby Samsantech office, causing curiosity.

 

In the published photos, Seo Dal-mi, Namdo-san, and Kim Yong-san, like triplets, are crossing their arms alike and shining eyes of doubt. An unexpected couple (?) who asks to have an affair with Lee Chul-san sits in the place where their stinging eyes are facing, and they further expand their pupils.

 

As if he was a detective, Seo Dal-mi's appearance in an interrogation provoked laughter by showing his determination to reveal the truth. Lee Chul-san, full of resentment, and Jeong Sa-ha's playful attitude with a depressed expression, also predict the situation.

 

In particular, the situation adds excitement to the reason why both Lee Chul-san and Jeong Sa-ha, who struck the iron wall while holding up his heart, were here alone.

 

In addition, two shots of Namdosan and Seo Dalmi, who are in the morning sun together, as if they were staying up here, makes the heart rate beat once more. The calm gaze of Seo Dal-mi and Namdo-san, who is asleep with her shirt covered in Namdo-san's shirt, exudes a more heartwarming and sweet air, making it more difficult to take your eyes off.

 

What is the reason why the two visited the empty office of Samsantech in the past, and what kind of change may have occurred in the relationship where the red light rang after the secret of their first love was revealed 15 years ago, the curiosity is growing.

 

On the other hand, the 11th episode of the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 “Startup,” which depicts the start and growth of youth who have entered a startup dreaming of success in Korea's Silicon Valley, will be broadcast at 9 pm on the 21s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