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성수 대표 “SM 소속 모든 아티스트, 거대 세계관으로 연결”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2

본문듣기

가 -가 +

▲ SM 이성수 대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M엔터테인먼트 이성수 대표가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COMEUP 2020’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했다.

 

이성수 대표는 지난 21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COMEUP 2020’ 행사에 참석, ‘컬처 테크놀로지, 뉴노멀 시대에 빛나게 될 문화 기술’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이성수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위기를 극복하고 새 시대를 맞이할 시작점에 서 있는 가운데, SM이 컬처 테크놀로지 즉 ‘기술’을 가진 기업으로서 가상 현실, 나노 및 바이오 기술, AI 등 신기술로 열어가는 뉴노멀 시대에 참여하는 방향성을 소개하고자 한다”고 연설을 시작했다.

 

먼저 이성수 대표는 “‘컬처 테크놀로지’는 ‘Culture First, Economy Next’의 가능성을 본 이수만 프로듀서에 의해 도입되어, SM의 근본적인 운영 체계이자, K-POP의 원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하며 “컬처 테크놀로지는 3단계로 나눌 수 있는데, 캐스팅, 트레이닝, 프로듀싱, 매니지먼트로 이뤄져 아티스트와 콘텐츠를 만드는 ‘컬처 크리에이션’, 아티스트와 음악 콘텐츠를 산업의 단계로 발전시키는 ‘컬처 디벨롭먼트’, 핵심 자원과 노하우로 또 다른 사업으로 확장시키는 ‘컬처 익스팬션’으로 구성돼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컬처 익스팬션은 F&B, 공간 사업 등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익스페리언셜’ 분야와, 플랫폼을 통해서 교감하는 ‘플랫폼’ 분야로 이뤄져 있다. SM은 더 나아가 세계 최초 온라인 콘서트 ‘Beyond LIVE’, 콘서트에 광고와 콘텐츠를 결합한 미디어 콘텐츠 등 새로운 플랫폼을 선보였고, 앞으로도 기존의 콘서트와 ‘Beyond LIVE’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콘서트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해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또한 이성수 대표는 “컬처 테크놀로지를 통해 만들어진 콘텐츠는 익스팬션의 단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선순환하게 돼 크리에이션, 즉 IP의 단계로 다시 진입하게 되는데, 지난 17일 데뷔한 그룹 ‘aespa’(에스파)가 그 예다”고 소개하며 “aespa는 가상 세계의 아바타와 현실 세계의 멤버가 서로 소통하는 팀으로, 앞으로 aespa는 물론 SM의 모든 아티스트들이 ‘SM 컬처 유니버스’라는 거대 세계관을 통해 서로 연결되고, 문화를 통해 꿈, 가상 현실, 우주와 현실 세계를 무대로 하는 더욱 넓은 무대에서 그들의 음악과 콘텐츠를 선보이게 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수만 프로듀서는 2017년도부터 로봇과 셀러브리티의 세상, 나아가 아바타의 세상이 될 것으로 발표했다. SM은 2011년에 SMTOWN 가상 음악 제국을 선포했는데, SM은 이러한 초거대 가상 국가를 현실화하기 시작했다”며 “꿈을 통해 교감하고 소통하는 NCT, 가상 현실의 멤버와 연결되는 aespa를 비롯해, 팬들과 아티스트가 무대에서 실시간으로 교감하는 등 새로운 콘텐츠의 세계로 접근하고 있다.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세계관으로, 컬처 테크놀로지의 정점이자, 컬처 테크놀로지가 선순환하도록 만들어주고 소비자와 팬들이 공감하게 해주는 장치로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뉴노멀 시대에 아바타와 로봇이 활약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데, SM은 이미 아바타와 로봇의 세상으로 만든 콘텐츠를 제시하고 있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이 상상하고 만든 ‘스페이스 오딧세이’가 미래에 수많은 기술로 실현되고 있듯,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와 SM은 각각 프로듀서, 그리고 문화 기업으로서 마음껏 상상력을 발휘하여, 다가올 뉴노멀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콘텐츠의 소재로 쓰고 또한 제시하고 싶다. 오늘 이 행사에 참여한 많은 스타트업 관계자, 학생 등 미래를 밝혀줄 기술을 연구하고 발전시키는 여러분들이 뉴노멀 시대를 잘 이끌어주시고 인류의 발전을 도모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하며 연설을 마쳐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이성수 대표가 기조연설에 참여한 ‘COMEUP 2020’는 중소벤처기업부, COMEUP 2020 조직위원회, 창업진흥원이 주최 및 주관하고, 한국의 창업생태계를 세계에 소개하고 해외 창업생태계와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개최되는 국내 최고 권위의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M Entertainment CEO Seong-soo Lee attended the global startup festival'COMEUP 2020' as a keynote speaker.

 

Representative Lee Seong-soo attended the “COMEUP 2020” event held online on the 21st and gave a keynote speech on the theme of “culture technology, cultural technology that will shine in the new normal era” and focused attention.

 

On this day, CEO Seong-soo Lee said, “While standing at the starting point of overcoming the corona pandemic crisis and entering a new era, SM is a company with culture technology, that is,'technology', a new normal that opens up with new technologies such as virtual reality, nano and biotechnology, and AI. I want to introduce the direction of participation in the times.”

 

First, CEO Seong-soo Lee said, “'Culture Technology' was introduced by producer Lee Soo-man who saw the possibility of'Culture First, Economy Next', and has established itself as the fundamental operating system of SM and the driving force of K-POP." Can be divided into three stages:'Culture Creation' to create artists and contents through casting, training, production, and management,'Culture Development' to develop artists and music contents into the industrial stage, and core resources and know-how. It is composed of'culture expansion' that expands to another business.”

 

“Culture Expansion consists of the'experiential' field where you can experience F&B and space business, and the'platform' field where you can communicate through the platform. SM further introduced a new platform such as the world's first online concert'Beyond LIVE', and a media content that combines advertisements and contents into a concert, and is also preparing a new type of concert that combines the existing concerts and'Beyond LIVE'.” Got hot interest in the delivery.

 

In addition, CEO Seong-soo Lee said, “Content created through culture technology does not end at the stage of expansion, but becomes a virtuous cycle and reenters the stage of creation, that is, IP. The group'aespa', which debuted on the 17th, is an example. “Aespa is a team where avatars in the virtual world and members in the real world communicate with each other. In the future, aespa as well as all SM artists will be connected to each other through a huge worldview called'SM Culture Universe,' dreaming through culture. , Virtual reality, space and the real world will be showing their music and content on a wider stage.”

 

In addition, “Producer Soo-man Lee announced that from 2017, it will be a world of robots and celebrities, and even a world of avatars. SM declared the SMTOWN virtual music empire in 2011, and SM has begun to realize such a super-big virtual country. “NCT communicates and communicates through dreams, aespa connects with members of virtual reality, and with fans Artists are approaching the world of new content, such as communicating in real time on stage. It is the worldview that makes all this possible, the pinnacle of culture technology, and it acts as a device that makes culture technology a virtuous cycle and empathizes with consumers and fans.”

 

Lastly, “It is predicted that avatars and robots will be active in the new normal era, but SM is already presenting content made with the world of avatars and robots. Just as the'Space Odyssey' created and imagined by Stanley Kubrick is being realized with numerous technologies in the future, producer Soo-man Lee and SM, respectively, as producers and cultural companies, express their imaginations to their hearts' content, telling stories about the upcoming new normal and the future I would like to write it as a material for and present it. I hope that many of the start-up officials and students who participated in this event today, who research and develop technologies that will brighten the future, lead the new normal era well and promote the development of humanity.” He finished his speech and received a great response.

 

Meanwhile,'COMEUP 2020', in which CEO Seong-soo Lee participated in the keynote speech, was hosted and supervis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COMEUP 2020 Organizing Committee, and the Startup Promotion Agency, introducing Korea's startup ecosystem to the world and promoting exchange and cooperation with overseas startup ecosystems. It is a global startup event with the highest authority in Korea to be held to strengthen.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