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복수해라’ 김사랑-윤현민, 경찰서 안 의미심장한 ‘흑기사 만남’..궁금증↑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2

본문듣기

가 -가 +

▲ TV CHOSUN ‘복수해라’, 김사랑-윤현민 흑기사 만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 CHOSUN 새 토일 드라마 ‘복수해라’ 김사랑-윤현민이 경찰서 안 의미심장한 ‘흑기사 만남’으로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TV CHOSUN 새 토일 드라마 ‘복수해라’(연출 강민구 /극본 김효진 /제작 하이그라운드, 블러썸 스토리, 이야기사냥꾼)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3.4%, 분당 최고 시청률은 4.1%까지 치솟는 산뜻한 출발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사랑-윤현민은 ‘복수해라’에서 각각 작가, 인플루언서로 인생 최고점을 경신한 다음 날 거짓 스캔들로 인해 하루아침에 인생 몰락을 겪게 된 강해라 역, 피도 눈물도 없는 승률 100% 변호사라는 수식어와는 달리, 패소한 피해자에 죄책감을 느끼며 고통스러워하는 차민준 역을 맡아 첫 방송부터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해라가 남편 이훈석(정욱)의 계략으로 거짓 스캔들에 휘말렸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 라이브 방송으로 이훈석의 두 얼굴을 세상에 널리 알리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반면 차민준은 재판 후 괴로운 마음을 달래러 강해라 출판 사인회를 찾은 후 강해라를 멀리서 지켜보는가 하면, 책 전량을 사들이는 의문의 행보를 보였던 터. 또한 강해라의 거짓 스캔들이 터지자 일거수일투족을 뒤쫓는 등 전혀 예상할 수 없는 행동들로 각종 추측을 불러일으켰다.

 

이와 관련 김사랑-윤현민이 경찰서에서 ‘의외의 대면’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강해라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갑작스럽게 차민준이 등장하는 장면. 

 

강해라가 또다시 궁지에 몰려 억울함을 호소하던 순간, 차민준이 강해라의 전담 변호사를 자처하면서 나타나고, 강해라는 일면식도 없던 차민준이 다가오자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는다. 이와 달리 차민준은 위풍당당한 카리스마 기세로 상대 변호사와 맞서는 것.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숨겨진 사연은 무엇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사랑-윤현민이 ‘흑기사 만남’을 가진 장면에서는 시종일관 터지는 박장대소로 인해 현장이 웃음바다를 이뤘다. 윤현민이 불꽃 튀는 애드리브 제스처를 구사하면서 현장을 들썩거리게 만든 것. 

 

또한 촬영에 돌입하자 두 사람은 척척 맞는 호흡을 증명하며 눈빛만 마주쳐도 완벽한 연기합을 이뤄냈다. 이에 긴장감 속에서도 위트와 재치가 넘쳐나는, 진지와 코믹을 오가는 장면이 완성되며 현장의 감탄이 쏟아져 나왔다.

 

제작진 측은 “김사랑과 윤현민은 장면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고 성실하게 촬영에 임해, 현장에 웃음과 훈훈 지수를 드높이고 있다”며 “첫 회부터 강렬한 복수극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킨 ‘복수해라’에서 강해라와 차민준의 관계가 또 어떤 반전 전개를 이끌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토일 드라마 ‘복수해라’ 2회는 22일 밤 9시에 방송되며,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보기)로 제공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V CHOSUN New Saturday and Sunday drama “Revenge” Kim Sa-rang and Yoon Hyun-min are raising curiosity with a meaningful “black knight meeting” inside the police station.

 

TV CHOSUN's new Saturday and Sunday drama'Revenge' (Director Min-gu Kang / Screenplay Kim Hyo-jin / Production High Ground, Blossom Story, Story Hunter), which aired for the first time on the 21st, has a national audience rating of 3.4% and the highest rating per Bundle of 4.1%. Expectations are raising with a fresh start.

 

Kim Sarang-Yun Hyun-min is a writer and influencer in'Revenge', respectively, and the following day, the day after a false scandal led to a fall in life. Unlike that, he took the role of Min-Joon Cha, who feels guilty and suffers from the lost victim, and took a clear eye stamp from the first broadcast.

 

Most of all, in the last broadcast, after realizing that Hae-ra Kang was caught in a false scandal through her husband Lee Hoon-seok (Jung-wook)'s scheme, he presented Lee Hoon-seok's two faces to the world through real-time live broadcasting through social networks, giving the world a sense of excitement.

 

On the other hand, after the trial, Min-joon Cha visited a signing event for the publication of Kang Hae-ra to soothe his painful heart, and then watched Kang Hae-ra from a distance, and made a mysterious move to buy all the books. In addition, when Kang Hae-ra's false scandal erupted, various unpredictable actions, such as chasing every step of the way, caused various speculations.

 

In this regard, Sarang Kim and Hyun-min Yoon are drawing attention by showing “unexpected face-to-face” at the police station. In the play, when Hae-ra Kang is in danger of being sued for defamation, Cha Min-jun suddenly appears.

 

At the moment when Hae-ra Kang again complains of resentment, Cha Min-joon appears as an exclusive lawyer for Hae-ra Kang, and when Cha Min-joon, who has no one-sided view of Kang Hae-ra, approaches, he makes a confused expression. Unlike this, Cha Min-joon confronts the opponent's lawyer with a dignified charisma. Interest is gathering about what is the hidden story between the two.

 

In the scene where Sarang Kim and Hyun-min Yoon had a “black knight meeting”, the scene became a sea of ​​laughter due to the ever-populating Park Jangdae-so. It is what made the scene excitement while Yoon Hyun-min made full use of the sparkling ad lib gesture.

 

In addition, when they started shooting, the two proved their breathing well and achieved a perfect match just by looking into their eyes. Amidst the tension, a scene overflowing with wit and wit, between sincerity and comics, was completed, and admiration from the scene poured out.

 

The production crew said, “Kim Sarang and Yoon Hyun-min sincerely share opinions on the scene and sincerely work on the shooting, raising their laughter and warmth on the scene.” “From the first episode,'Revenge', which fascinated the home theater with an intense revenge drama. What kind of reversal the relationship between Hae-ra Kang and Min-joon Cha will lead to unfolding, please look forward to it.”

 

Meanwhile, the second episode of TV CHOSUN's new Saturday and Sunday drama “Revenge” will be broadcast at 9 pm on the 22nd, and will be provided as VOD (review) on the wave (wavv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