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참시’ 김성령, 新허당여신 등극..공복 없는 네버엔딩 먹방까지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2

본문듣기

가 -가 +

▲ ‘전참시’ 김성령, 新허당여신 등극 <사진출처=M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김성령이 먹방과 허당미로 가득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31회는 매니저도 못 말리는 김성령의 반전 매력과 이준영 매니저의 예능감이 시청자들에게 쉴 틈 없는 재미를 안긴 한 회였다.

 

이날 김성령은 할리우드 배우 샤를리즈 테론을 연상케 하는 시크한 쇼트커트, 화장기 없는 민낯으로 '전참시' 카메라 앞에 등장했다. 작품 속 우아한 모습과는 180도 다른 평소 모습에서 털털한 매력이 한껏 드러났다. 이에 김성령은 "평소 꼭 해보고 싶었던 헤어스타일이었다"라고 쇼트커트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김성령의 반전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늘씬한 몸매와는 달리, 공복 없는 네버엔딩 먹방을 선보인 것. 김성령은 기자간담회 직전까지 김밥을 먹는가 하면, 매니저에게 간식을 달라고 폭풍 애교까지 펼쳤다. 시청자들의 예상을 완벽히 뒤집는 김성령의 식탐에 매니저는 “신생아 수준의 소화력”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령의 하루가 식탐으로만 가득 찬 것은 아니었다. 김성령은 자신만의 작업실에서 요가 수업을 받으며 자기 관리에 여념 없는 모습을 드러냈다. 3년 동안 요가 수련을 해왔다는 김성령은 물구나무서기를 무려 10분간 버티며 탄탄한 코어 근육을 과시했다. 또한, 작업실에서 토익 시험공부, 발성 연습, 대본 리딩 등으로 꽉 찬 하루를 보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더해 김성령의 허당 여신 면모까지 드러났다. 특히, 콩트 뺨치는 말실수 퍼레이드가 유쾌함을 안겼다. 김성령은 두꺼비집을 달팽이집이라고 하는가 하면, 가수 이하이를 이한위라고 잘못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매니저는 “누나가 건망증 때문에 뇌 영양제를 챙겨 먹기 시작했지만 이 마저도 깜빡해 자주 안 먹는다”라고 웃음기 가득한 폭로를 이어갔다.

 

또한 김성령의 빵 터지는 쿡방쇼가 공개돼 그야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야심 차게 조리대 앞에 선 김성령이 김밥김이 아닌 바삭한 조미김으로 김밥을 싸려고 해 MC들을 놀라게 한 것. 김성령은 김밥이 바스락거리며 부서지자 뒤늦게 자신의 실수를 알아챈 뒤 “요리 안 해본 것 티 난다”라며 웃었다.

 

라이징스타 이준영은 '전참시' 사상 전무후무한 자화자찬 매니저와 함께 등장했다. 이준영의 매니저는 “준영이가 잘 된 건 준영이가 잘한 것도 있지만 나의 영향력이 상당했다”, “준영이 최고의 운은 바로 나”라고 숨 쉬 듯 자연스러운 셀프 자랑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이준영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 초대형 차를 빌리고, 귀여운 허세 가득한 명언을 쏟아내며 연예인 못지않은 예능감을 뿜어냈다. 그런가 하면, 이준영은 작품에 함께 출연해 절친이 된 이상엽, 유인영과 급만남을 가졌다. 세 사람은 현실 남매를 보는 듯한 입담 티키타카로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31회는 수도권 기준 7.2%(2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4.4%(2부)로 동 시간대 1위에 올랐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8.6%를 기록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oint of omniscient meditation' Kim Seong-ryeong revealed a daily life full of eating and drinking.

 

The 131th episode of MBC's'All-in-One Intervention' (Planning Park Jeong-gyu / Director Noh Si-yong, Chae Hyun-seok / hereinafter'The Battle of Participation') broadcasted on the 21st is the reversal charm of Kim Seong-ryeong and manager Lee Jun-young's entertainment that the manager can't stop. It was an episode that had fun.

 

On this day, Kim Seong-ryeong appeared in front of the camera'At War' with a chic short cut reminiscent of Hollywood actor Charlize Theron and a bare face without makeup. In his usual appearance, 180 degrees different from the elegant appearance in the work, the furry charm was fully revealed. In response, Seongryeong Kim confessed behind the short cut, saying, "It was a hairstyle that I always wanted to try."

 

Kim Sung-ryeong's reversal did not end here. Unlike a slender body, it showed a never ending eating room without hunger. Seongryeong Kim ate kimbap until just before the press conference, and even showed a stormy charm to the manager for a snack. At Kim Seong-ryeong's appetite, which completely overturned viewers' expectations, the manager made a laugh by revealing that it was “the digestive power of newborns”.

 

Kim Sung-ryeong's day wasn't just filled with food cravings. Kim Seong-ryeong showed up in self-management while taking yoga classes in his own studio. Kim Seong-ryeong, who has been practicing yoga for three years, showed off his strong core muscles by holding a handstand for 10 minutes. In addition, it attracted attention by revealing that he is spending a full day with TOEIC exam study, vocal practice, and script reading in the studio.

 

In addition to this, the appearance of Kim Sung-ryeong's goddess Hudang was revealed. In particular, the Parade of Conte's cheeky mistakes was pleasant. Kim Seong-ryeong incorrectly called the toad's house a snail house, while the singer Lee Ha-i was mistaken as Lee Han-wi, causing laughter. The manager continued with laughter, saying, “My sister started taking brain nutritional supplements because of forgetfulness, but I forgot even this so I don’t eat often.”

 

In addition, Kim Sung-ryeong's bread popping cook-bang show was released, literally devastating the studio. Kim Sung-ryeong, who was ambitious in front of the kitchen counter, surprised MCs by trying to wrap kimbap with crispy seasoned seaweed instead of seaweed. Kim Seong-ryeong laughed, saying, "It's obvious that you haven't cooked."

 

Rising star Lee Joon-young appeared with a self-contained manager who has never had the history of ‘The Battle of War’. Lee Joon-young's manager said, “Jun-young did well and Jun-young did well, but my influence was considerable”, and “Jun-young’s best luck is me”. In addition, to save Lee Jun-young's spirit, he rented a super-sized car, poured out cute pretentious quotes, and exudes a sense of entertainment comparable to a celebrity. On the other hand, Lee Jun-young had an urgent meeting with Lee Sang-yeop and Yoo In-young, who became best friends by appearing in the work together. The three of them gave viewers a pleasant laugh with Tikitaka as if they were seeing real brothers and sisters.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audience rating research agency Nielsen Korea, the 131 episodes of'The War Participation' recorded an audience rating of 7.2% (2 copies) based on the metropolitan area, ranking first in the same time period. The 2049 viewership rating, which is a major indicator of advertising officials, also rose to the top of the same time with 4.4% (part 2), and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per minute was 8.6%. MBC's'Point of Omniscient Interference' is broadcast every Saturday at 11:10 p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