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용래 구청장, 내년도 구정 운영방향 등 비전 제시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2

본문듣기

가 -가 +

▲ 정용래 유성구청장     © 김정환 기자

 

정용래 대전유성구청장이 2021년도 구정 운영방향과 비전제시를 통해 신뢰받는 구정운영을 약속했다.

 

지난 19일 열린 제246회 유성구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 구정 운영방향과 비전을 밝힌 정 구청장은 먼저, 코로나19라는 재난 속에서 주민의 삶을 지키고 사회구조 전환에 따른 불안감에 대비하기 위해 구의회와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선제적인 구정운영을 약속했다.

 

정 청장은 이어 2021년도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든든한 방역을 토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안전망 구축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보건역량을 강화하고 유성형 뉴딜과 연계한 일자리창출 ,공적돌봄 체계를 조성해 나가며, 코로나로 지친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도 행복을 찾을 수 있도록 ,한밭대 인근 산책로 조성 ,어린이공원 현대화 ,캠핑장 조성 등 생활인프라 시설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사람 중심의 따뜻한 공동체 회복과 자치 역량 강화를 위해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개소 및 공동체 활성화 ,자치분권 기반 강화 ,1인 가구 네트워크 구축 등 주민들이 모여 관심사를 나누고 공동체를 형성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선도와 과학도시의 위상 강화를 위한 계획도 강조했다. 테스트베드 체계적 지원 ,디지털 정책학교, 디지털 클리닉, 디지털 골목식당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 등 디지털 혁신을 위해 구정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내년은 민선7기가 실질적으로 마무리되는 해로 그동안 추진해온 사업들을 착실히 완수해야 하며,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해야 하는 아주 중요한 시기”라며, “어려울수록 강한 의지를 갖고 단합해 다함께 더 좋은 유성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 19일 올해보다 9.22% 증가한 수준인 5,761억 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Ward Mayor Jeong Yong-rae presents a vision such as the direction of administration for the next year]

 

Jeong Yong-rae, head of Daejeon Yuseong-gu, promised reliable administration of the city administration by presenting the direction and vision for the administration of the city administration in 2021.


In the second plenary session of the 246th Yuseong-gu Council held on the 19th, Mayor Jeong, who revealed the direction and vision of next year's administration of the city administration through a municipal speech, first protects the lives of residents amid the disaster of Corona 19 and prepares for the anxiety caused by the change of social structure. In order to do so, he promised to preemptively manage the city administration based on the trust accumulated with the district council.

 

Commissioner Chung then emphasized that in 2021, in order to overcome Corona 19, emphasis should be placed o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establishing a social safety net based on strong quarantine.

 

To this end, in order to protect the health and safety of residents, we will strengthen our health competency, create jobs in connection with the Yuseong-type New Deal, create a public care system, and create a walkway near Hanbat University so that residents exhausted from corona can find happiness in their daily lives, and a children's park. He said that he would expand living infrastructure facilities such as modernization and the creation of campsites.

 

In addition, in order to restore a warm, people-centered community and strengthen self-government capacity, various policies to help residents gather to share their interests and form a community are introduced, such as opening a local community support center and revitalizing the community, strengthening the foundation for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and building a single-person household network. Revealed.

 

It also emphasized plans to lead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strengthen the status of the Science City. He said that he would gather Gujeong capabilities for digital innovation such as systematic support for test beds, digital policy schools, digital clinics, digital alley restaurants, and digital capacity building education.


Commissioner Jeong said, “Next year is the year when the 7th period of public elections will be substantially completed, and it is a very important time to steadily complete the projects we have been promoting and prepare for the post-corona era.” I will make it,” he said.


Meanwhile, on the 19th, the government submitted a budget for 2021 to the congress of 5761 billion won, an increase of 9.22% from this yea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