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 서구.대덕구, 마그크 착용 의무화 위반행위 현장점검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2

본문듣기

가 -가 +

▲ 마스크착용 의무화 행정조치 합동점검 사진     © 김정환 기자

 

지난 13일부터 집중관리시설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 서구와 대덕구가 미착용 등 위반 행위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 및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대전 대덕구는 지난 19일부터 관내 집중관리시설의 방역지침 준수여부와 마스크 미착용 행위에 대한 현장점검과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점검은 유흥시설 및 식당·휴게·제과점 등 집중관리시설 301곳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이용자들에겐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과 관련해 마스크 착용 적용장소,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과태료 부과 대상 등을 안내했다.

 

대전 서구도 지난 19일 저녁 젊은 층이 밀집하는 둔산동 갤러리아 타임월 드백화점 인근 식당ㆍ카페와 헌팅 포차 등 중점관리 대상 시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위한 민ㆍ관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합동점검반은 4개 반으로 구성하였으며, 기관별 참여 인원은 서구 위생과 20명, 대전시청 3명, 둔산경찰서 6명, 외식업협회 8명 등 총 37명이 참여했다.

  

점검대상은 유흥ㆍ단란주점, 헌팅 포차, 식당ㆍ카페(150㎡ 이상) 등 중점관리시설로써 마스크 착용, 업소 내 마스크 비치(20개 이상), 전자출입 명부 설치 및 이용, 테이블 간격(1m 이상) 유지 등 핵심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행정명령에 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화 대상은 대중교통, 요양시설, 의료기관 등이며 지정 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은 10만원 이하, 관리·운영자는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Autonomous Region, on-site inspection for violations of mandatory wear of magk]

 

From the 13th, while masks have been mandated for intensive management facilities, Daejeon City autonomous districts conducted on-site inspections and promotional activities for violations such as non-wearing.


Daedeok-gu, Daejeon, has conducted on-site inspections and publicity campaigns on whether or not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guidelines of centralized management facilities in the facility and not wearing masks from the 19th.


The inspection was conducted for 301 intensive management facilitie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restaurants, rest areas, and bakery, and in connection with the administrative order requiring users to wear masks, it guided the places where masks are applied, how to properly wear masks, and subject to fines.

 

On the evening of the 19th in Seo-gu, Daejeon, a joint public-private inspection was conducted on facilities subject to intensive management such as restaurants, cafes and hunting pots near the Galleria Timeworld department store in Dunsan-dong, where young people are crowded, to comply with core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masks. .

  

On this day, the joint inspection group consisted of 4 classes, and a total of 37 people participated, including 20 from the Seo-gu Sanitation Department, 3 from Daejeon City Hall, 6 from the Dunsan Police Station, and 8 from the Food Service Association.

  

Inspection targets are entertainment/danran pubs, hunting pots, restaurants and cafes (over 150㎡), etc., as important management facilities, wearing masks, placing masks in the business (more than 20), installing and using electronic access lists, and table spacing (more than 1m) It intensively checked whether or not core quarantine regulations, such as maintenance, were implemented.


In accordance with the administrative order, masks are required to be worn by public transportation, nursing homes, medical institutions, etc., and if a mask is not worn at designated places, under the'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nd Management Act', individuals are less than 100,000 won, and managers and operators are 3 million won. The following fines may be impos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