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거리두기 k방역 오류 비용부담 혼선 증폭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0-11-23

본문듣기

가 -가 +

▲ 정부가 겨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 차단을 위해 화요일인 24일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수도권은 2단계, 호남권은 1.5단계로 격상한다.     ©뉴시스

 

거리두기 방역이 개인 캠페인에서 정부주도 k방역정책 중심이 되며 거리두기 비용 부담 혼선의 중심에 섰다.

 

개인의 감염 피해 최소화를 겨냥했던 거리두기 방역이 방대본의 국민 생활통제 수단으로 급변한 허점이 2단계 격상 브리핑으로 드러났고 거리두기 비용과 손실금 부담에 대한 갈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박능후 보건장관은 22일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24일 0시부터 내달 7일 자정까지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준을 2단계로, 호남권은 1.5단계로 격상한다”면서 “열흘 후 수능”을 밝혔다.

 

​반면 2일전(19일) 중대본 브리핑은 '방역과 일상의 조화'로 K방역 기본원칙 준수를 앞세워, 3차대유행 ‘인정’에도 불구하고 거리두기 1.5단계 유지를 발표했다.

 

19일 브리핑에서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이 "지난주부터 환자 증가 속도가 빨라지는 중"이라며 "이번 감염 확산이 당분간 계속 이어지는 큰 유행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발표했고,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국내 발생 확진자가 지난 8월 28일 이후 가장 많은 320명(해외유입 포함 363명) 기록했다”며 "수도권의 지역사회 유행이 본격화해 대규모 유행 진행 양상이 분명해지고 있다. 2, 3월(신천지발 대구 집단감염)과 8월(사랑제일교회, 8.15 도심집회발 집단감염)에 이은 세 번째 유행 진행 상황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의 19일 결정은 '방역과 일상의 조화'인 'K-방역' 기본원칙 준수이고 22일 박 장관은 전국적 고정 일정인 ‘열흘후 수능’을 긴급 변경 사유로 밝혔다.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한림대) 23일 "2차유행 이후에 질병관리청하고는 감염병 전문가들이 소통할 채널들이 계속 있었는데, 중수본이나 중대본은 생활방역 위원회와 일부 자문위 빼놓고는 감염병 전문가들과 의사소통이 끊어진 상태"라며 "감염병 전문가들의 의견이 중수본이나 중대본에 잘 전달되지 않는다"고 MBC라디오에서 밝혔다.

 

정은경 질본청장 브리핑 급감과 관련 조선일보는 “9월 12일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된 뒤 브리핑에 나서는 횟수가 급격하게 줄었다. 72일 동안 정 청장의 브리핑 횟수는 13회에 그쳤다. 5.5일에 한 번꼴이다. 질병관리본부장 시절에는 235일간 이틀(1.9일)에 한 번꼴로 124회 브리핑을 했다. 특히 이달 들어 코로나 감염이 5주 연속 증가세를 보였지만, 브리핑에 나선 것은 두 번뿐이었다”고 23일 보도했다. 

 

코로나 초기 대한의사협회는 2월 28일 대국민권고안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밝혔고, 권준욱 중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으로 “코로나 피해와 유행 최소화 위해 개인 위생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가장 효과적 것이 사회적 격리(거리 두기)”라며 개인 피해 방지 방역수단으로 거리두기를 권고하는 것으로 거리두기 비용이 개인 부담이 됐다. 

 

개인의 지역사회 감염 통제 수단인 거리두기는 예방의학회 코로나대책위원장이 2월 말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제안했고, 이어 정부 ‘권고 수칙’이 되면서 6월 28일 '사회적 거리두기' 명칭으로 1∼3단계 구분시행에서 11월 1일 정부가 ‘장기화 대비 5단계’로 바꿔 7일부터 적용하고 과태료 등의 강제수단 강화로 K

 

방역정책 중심이 됐고, '방역과 일상의 조화'에서 행정명령이 됐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2009년 인플루엔자 대유행에서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전 의료시스템 유지를 위해 감염자 폭증 통제 목표로 처음 사용했으나, 이번 코로나에서 ‘사회적 연결이지만 '물리적 거리두기(physical distancing)'로 변경했고, 한국의 거리두기 비용에서 법률적 강제수단이면 정부 부담을 요구할 수 있다.

 

코로나 관련 예산은 59조원 규모이고 대부분 K방역 대응비이나 격리치료자 생활지원의료기관 '융자비'에는 5천억 정도이다.

3분기 가계대출은 22조원이 증가해 사상최대 기록이고 3분기 가계신용잔액(부채)는 16821천억원으로 통계 작성 2002년 이후 최대규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istance k Prevention error cost burden Amplification of confusion

 

Distancing quarantine has become the center of government-led k quarantine policy in individual campaigns, and has been at the center of confusion over the burden of distancing costs.

 

A loophole that aimed at minimizing individual infection damage as a means of controlling people's lives by Bang Dae-bon was revealed in the second-stage upgrade briefing, and the conflict over the cost of distance and the burden of losses is expected to increase. 

 

Health Minister Park Neung-hoo said at a regular briefing in the script on the 22nd, “The level of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for two weeks from 0 o'clock on the 24th to midnight on the 7th of next month will be upgraded to stage 2 and the Honam area to stage 1.5.” Revealed.

 

On the other hand, two days ago (on the 19th), the main script briefing announced the maintenance of 1.5 steps of distancing despite the'recognition' of the 3rd pandemic, with observance of the basic principles of K quarantine with'harmony between quarantine and daily life'.

 

At a briefing on the 19th, Sohn Young-rae, head of the Strategic Planning Team, announced that "the rate of increase in patients has been accelerating since last week," and "We believe that the spread of this infection is entering a major epidemic phase that continues for a whil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was 320 (363 including overseas inflows), the most since August 28,” he said. “As the outbreak of local commun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is in full swing, the progression of a large-scale outbreak is becoming clear. Group infection) and August (Sarang Jeil Church, 8.15 group infection initiated from urban gatherings).

 

The decision of the script on the 19th was to abide by the basic principles of 'K-Defense', which is'the harmony between quarantine and daily life', and on the 22nd, Minister Park revealed the nationwide fixed schedule of 'SAT in Ten Days' as the reason for the emergency change.

 

Professor Jae-gap Lee (Hallym University) on the 23rd, "After the second pandemic, there were channels for infectious disease experts to communicate with, but the repetitive or heavy scripts communicated with infectious disease experts except for the Life Prevention Committee and some advisory committees. "This is a broken state," he said at MBC Radio, saying, "The opinions of infectious disease experts are not well conveyed in the heavy-duty or heavy script.

 

The Chosun Ilbo related to the sudden drop in briefings by Jill Head Officer Jeong Eun-kyung, “After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was promoted to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on September 12, the number of briefings sharply decreased. During 72 days, Chief Chung's briefing was only 13 times. It's about once every 5.5 days. When I was the head of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I briefed 124 times once every two days (1.9 days) for 235 days. In particular, corona infections increased for 5 consecutive weeks this month, but only twice were briefed,” he reported on the 23rd. 

 

On February 28, the Korean Medical Association announced'Practice of social distancing' as a recommendation to the public on February 28, and Joon-wook Kwon, Vice Head of the Corporate Headquarters, gave a briefing on the day, saying, “Personal hygiene is important to minimize corona damage and epidemic, and social isolation is the most effective for this purpose. The cost of distance became a burden to individuals by recommending distance as a means of prevention and prevention of personal damage. 

 

Distancing, which is a means of controlling individual community infections, was proposed by the Chairman of the Corona Countermeasures Committee of the Preventive Medicine Society as a 'social distance' campaign at the end of February. From the implementation of the ∼3 stage division, the government changed it to '5 stages compared to prolongation' on November 1 and applied it from the 7th, and became the center of the K quarantine policy by strengthening compulsory measures such as fines. done. 

 

In the 2009 influenza pandemic in 2009,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first used it for the purpose of controlling the explosion of infected people to maintain the medical system before the development of treatments and vaccines, but in this corona, it was changed to social connection but `physical distancing'. In addition, if it is a legal means of compulsory in the cost of distance in Korea, the government burden can be demanded.

 

The corona-related budget is 59 trillion won, and most are about 500 billion won for K quarantine countermeasures and'financing expenses' for living support medical institutions for quarantine therapists.

Household loans in the third quarter increased by 22 trillion won, the record high, and household credit balance (debt) in the third quarter was 166.2 trillion won, the largest since 2002.

 

 kimjc00@hanmail.net

 

*필자/김종찬

 

 

‘신문 속지 않고 읽는 법’, ‘CIA와 언론조작’, ‘파생상품의 공습’, ‘실용외교의 탐욕’, ‘중국과 미국의 씨름’ ‘중동의 두 얼굴’ ‘언론전쟁’ 등 저자. 네이버 다음에 ‘김종찬 안보경제 블로그 ’연재 중. 정치-경제평론가. 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