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평양 대표부 설치안' 외부공개…남한-북한 자유왕래 대망!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0-11-24

본문듣기

가 -가 +

남한과 북한 간의 자유왕래는 요원한 것인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남한-북한 간 정상회담, 미국-북한 간 정상회담이 개최됐으나 남북 자유왕래의 문을 열리지 못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평화프로세스 전략에 따라, 한반도 평화선언과 남북협력 등이 꾸준히 모색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가 낙한-북한 간은 경제협력을 물꼬를 트기 위해 다양한 방법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북한 평화안착-경제공동체 구축이 쉼없이 모색되고 있다. 통일부가 주선하는 모임에서 서울-평양에 연락사무소 개설문제까지 거론됐다. 국가 간 연락사무소 개설은 외교관계 수립 이전의 단계를 의미한다.

 

통일부 교류협력실 남북경협과는 지난 11월23일 경제계 인사들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이 간담회에는 삼성·SK·LG·현대 등 4대기업과 대한상공회의소·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단체, 현대아산·개성공단 기업 협회 등 남북경협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착석 기업들은 지난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시 평양 방문에 동행했던 기업들이다.   ©통일부

▲ 통일부 교류협력실 남북경협과는 지난 11월23일 경제계 인사들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인영 장관이 발언 하고 있다.  ©통일부

 

지난 11월3일 실시됐던 미국의 대통령 선거로 인해 미국과 북한 간의 외교 정상화를 위한  대화가 중단된 상태. 이런 가운데 남한과 북한 간의 경제협력 문제가 논의되고 있는 것. 통일부 교류협력실 남북경협과는 지난 11월23일 경제계 인사들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이 간담회에는 삼성·SK·LG·현대 등 4대기업과 대한상공회의소·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단체, 현대아산·개성공단 기업 협회 등 남북경협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착석 기업들은 지난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시 평양 방문에 동행했던 기업들이다.

 

아주 특별한, 이 모임에는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직접 참석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미국 대선 이후 한반도의 정세가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하였는 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하기 위해 미국의  차기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구조를 만들 것”임을 설명하면서 “차기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상, ‘포괄적 합의·단계적 이행’의 비핵화 접근법과 많은 부분에서 조응하기 때문에 이 기회를 잘 살리면 한반도 평화 정착에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작은 정세에서 큰 정세로의 전환기에 정부와 기업이 역할 분담을 통해 ‘남북경협의 시간’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들은 기업관계자들에게 “남북경협 리스크 요인 극복 등 경협 환경 마련, 북한지역 개별관광, 철도·도로 연결 등 남북합의사항 이행, 개성공단 사업의 재개, 호혜적 ‘유무상통(有無相通)’의 경협사업 발굴·추진 등을 착실히 준비하고, 기업은 산업혁명 4.0 시대에 ‘남북경협의 2.0 시대’를 열어나갈 창의적이고 새로운 접근을 준비해줄 것”을 요망했다. 

 

뿐만 아니라 “향후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제재의 유연한 적용 등이 도래하면 남북 경협은 예상보다 빨리 시작될 수도 있음”이 강조됐으며 “이런 차원에서 향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남북경협 비전과 대응을 위한 기업-정부 정기협의”를 제안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경제계 인사들은 이 자리에서 “기업은 불확실성을 기피하는 만큼 남북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기대하면서 앞으로 정부와 함께 남북경협의 시간을 준비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기업관계자들은, 이를 위해 “정확한 북한정보 제공 등 정부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재계와 소통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 간담회는 정부가 앞으로도 우리 사회 각 부문을 대상으로 소통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가동하기 위한 새로운 역할과 준비를 적극 모색해 나갈 계획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

 

같은 날 통일부는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제1소회의실)에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이용선 의원실, 국회 한반도평화포럼(김경협·김한정 공동대표)과 공동으로 '남북연락·협의 기구의 발전적 재개 방안'을 주제로 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토론 모임에서는 북한에 의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된 이후 중단된 남북 연락채널의 복원 해법이 모색됐다. 공동연락사무소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남북 연락·협의 기구의 발전적 재개 방안이 모색된 것.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의 사회로 권택광(국가안보전략연구원)실장이 최근 정세 평가와 함께 남북 연락협의기구의 발전적 재개방안 모델로 ‘서울·평양 대표부 설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통일부는 이 모임을 통해 한반도가 평화로 들어갈 수 있는 큰 정세의 변곡점에 진입한 현 시점임을 감안,  남한-북한 간 평화를 이룰 수 있는 기회와 공간을 열기 위한 첫 단추인 남북연락사무소 통신채널의 조속한 복원을 촉구했고,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평양 대표부 설치 등 남북 연락·협의 기구의 발전적 재개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구축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남한-북한 간 전쟁의 위험을 불식(不息)시켰다. 임기 말로 접어들고 있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 중이다. 서울·평양 대표부 설치안 등이 공개되는 것은 정부 내부에서 남한-북한 간의 자유왕래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거대한 계획이 꿈틀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남한-북한 간의 빠른 자유왕래를 대망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ul-Pyongyang Representative Office Establishment Plan' disclosed outside… Long-awaited free travel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here is a huge plan within the government to advance the era of free traffic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Ilsuk Moon Publisher

 

Is the free traffic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far away?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South-North Korea-North Korea summit and the US-North Korea summit have been held, but the door to free traffic between the two Koreas has not been opened. However, according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eace process strategy, the peace decla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ter-Korean cooperation are constantly being sought. In the midst of this, the Ministry of Unification is making various efforts to open up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North Korea. Peace and settlement between the two Koreas and the establishment of an economic community are constantly being sought. At a meeting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he issue of opening a liaison office in Seoul-Pyongyang was also discussed. The establishment of a liaison office between countries refers to the stage before establishing diplomatic relations.

 

Dialogue for normaliz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as been suspended due to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held on November 3rd. In the meantime, the issue of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is being discussed. The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Division of the Exchange and Cooperation Office of the Ministry of Unification held a meeting with business leaders on November 23rd. At this meeting held at Lotte Hotel in Seoul, four major companies, including Samsung, SK, LG, and Hyundai, and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the Korean Business Association, etc. Organizations and officials from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companies such as the Hyundai Asan-Kaeseong Industrial Complex Corporation Association participated. The companies seated are those who accompanied the visit to Pyongyang during the inter-Korean summit in September 2018.

 

This very special meeting was attended by Unification Minister Lee In-young in person. Minister Lee explained at this meeting that "since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has reached a new inflection point since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we will closely consult with the next government of the US to reactivate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create a structure of dialogue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Koreas." “Since the next US administration’s policy toward North Korea is consistent with our government’s design of a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denuclearization approach of “comprehensive agreement and phased implementation”, this opportunity can be a good opportunity to establish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e emphasized. “In addition, it is important for the government and companies to prepare for a “inter-Korean economic negotiation time” through division of roles during the transition from a small situation to a large situation.”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Unification told business officials, “Preparing an environment for economic cooperation such as overcoming the risk factors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dividual tourism in North Korea, implementation of inter-Korean agreements such as connecting railroads and roads, resumpt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project, and reciprocity The company asked for a creative and new approach to open up the'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2.0 Era' in the industrial revolution 4.0 era.”

 

In addition, it was emphasized, “If the development of corona19 vaccines and treatments in the future, flexible application of sanctions, etc. come, the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may start earlier than expected.” In this respect, “a company for the vision and response of the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in the post-Covid-19 era- Proposed “regular consultations with the government”.

 

Business leaders who attended the conference hoped, "As companies avoid uncertainty, they expect stable develop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prepare a time for inter-Korean economic discussions with the government in the future." To this end, business officials requested that the government "provide accurate North Korean information and communicate with the business community more actively". This meeting served as an opportunity to inform the government of its plans to continue to seek new roles and preparations for strengthening communication and operating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future.

 

On the same day, the Ministry of Unification, in collaboration with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Transportation Day Committee, Lee Yong-seon's office, and the National Assembly's Korean Peninsula Peace Forum (co-representative Kim Gyeong-hyup and Kim Han-jung), held the theme of'Developmental Resumption of Inter-Korean Liaison and Consultative Organization' A discussion meeting was held. At this debate meeting, a solution was sought to restore the inter-Korean liaison channel that was interrupted after the North Korea joint office was blown up by North Korea. Based on the experience of operating a joint liaison office, a plan for the developmental resumption of inter-Korean liaison and consultation organizations was sought. Chairman Kwon Taek-kwang (National Security Strategy Research Institute), chaired by former Unification Minister Lee Jong-seok, recently uated the situation and presented the results of the “Establishment of Seoul-Pyongyang Representatives” as a model for the developmental reopening of the inter-Korean liaison organization.

 

Considering that through this meeting, the Ministry of Unification has entered the inflection point of the great situation where the Korean peninsula can enter peace, the first button to open the opportunity and space for peac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the inter-Korean liaison office, as soon as possible. It urged for restoration, and by collecting opinions from experts at home and abroad, he announced that he will make efforts to establish a lasting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developmental resumption of inter-Korean liaison and consultation organizations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representative in Pyongya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eliminated the dangers of the war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lthough it is approaching the end of his term, the peace process policy on the Korean peninsula is unchanged. The release of the plan for establishing Seoul-Pyongyang representatives means that the government is struggling with a huge plan to advance the era of free traffic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e look forward to a quick free passag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