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평균 70% 효능에도 기대 쏠리는 이유?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4

본문듣기

가 -가 +

▲ 옥스퍼드 대학교 홈페이지 캡쳐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 중간결과가 발표됐다. 앞서 모더나, 화이자 백신보다 효과가 떨어지나 기대는 더욱 쏠리고 있다.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23일(현지시간) 영국 옥스포드 대학과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 중간 결과 평균 효능 70.4%, 최대 90%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런 모호한 수치는 임상 3상 과정에서 백신의 접종 용량을 달리해 실험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과 브라질에서 2만4000명 대상 임상 3상에서 피험자들에 백신의 접종 용량을 달리해 시험했으며 두 투여군 모두 2회씩 접종했다. 

 

첫 번째 투여군 2741명은 ‘절반 용량+전체 용량’ 방식으로 투여 받았다. 첫회에는 절반 용량만 접종한 후 한달 뒤에 1회 접종량(full doses)을 추가 투여하는 방식이다.

 

두 번째 투여군 8895명은 ‘전체+전체’ 방식으로 접종했다. 처음 접종과 한달 후 접종 모두에서 1회 접종량을 모두 투여했다. 

 

그 결과 첫 번째 투여군의 예방효과는 90%, 두 번째는 62%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에 회사측에선 이를 종합(1만1636명)해 70.4%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중대한 이상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3상 임상에서 투여 용량 차이를 둔 데 대해 아스트라제네카 연구개발팀 부사장은 사실상 '실수'였다고 말했다.

 

메네 팡갈로스 부사장은 영국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절반 투약은  '세렌디피티(serendipity)'였다"고 밝혔다. 우연히 발견한 행운이라는 것이다.

 

그는 "4월 말 일부 그룹에서 피로도, 두통, 근육통 등 부작용이 예상보다 훨씬 적다는 것을 발견해 이들의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 최초 1회 백신 투여량을 절반만 했음을 뒤늦게 알아냈다"고 말했다.

 

따라서 제약사 역시 왜 절반+전체 용량 투여 방식이 예방효과가 월등히 높았는지에 대한 원인은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단지 연구를 주도한 세라 길버트 옥스퍼드대 교수는 "소량의 백신을 투여하고 많은 양을 이어 투약하는 게 면역체계를 자극하고, 강력한 면역반응으로 이어지는 방법일 수 있다"는 추측성 답변만 내놨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평균 70%라는 비교적 낮은 효능에도 '공공성'을 띄고 있어, 앞서 미국의 모더나, 화이자의 백신보다 기대가 쏠리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날 3상 발표와 함께 "자사는 저소득 국가에 신속하게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세계보건기구(WHO)에 긴급 사용 요청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2020년 말까지 개도국에 약 10억 회분의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유통과정이 까다롭지 않다. 일반 냉장고에서 최대 6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따라서 상황이 열악한 극빈국에도 보급이 수월하다. 

 

세스 버클리 GAVI 협회장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이상적인 것은 유통기한이 길고, 어떤 온도에서도 안정적이고, 투약이 용이한 백신"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장점은 2~8도가 유지되는 일반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개발도상국에 유통하고 있는 일반 백신의 특성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hy is AstraZeneca vaccine expected to be effective at an average of 70%?

 

The market was confused by the surprise announcement that the AstraZeneca Corona 19 vaccine had a higher preventive effect in the low-dose group than in the high-dose group as a result of the intermediate clinical phase 3 clinical result.

 

AstraZeneca, a multinational pharmaceutical company, announced on the 23rd (local time) that the Corona 19 vaccine, which is being developed jointly with Oxford University in the UK, showed an average efficacy of 70.4% and a maximum of 90% of the preventive effect in the intermediate results of phase 3 clinical trials.

 

This ambiguous figure is said to be due to experiments with different vaccination doses during the phase 3 clinical trial.

 

AstraZeneca was tested at different doses of the vaccine in phase 3 clinical trials of 24,000 people in the UK and Brazil, and both administration groups received two doses.

 

The 2741 patients in the first dose group received the'half dose + full dose' method. It is a method of inoculating only half the dose at the first time and then administering additional full doses one month later.

 

8895 people in the second administration group were vaccinated in the'all + all' method. Both the first vaccination and one month after the vaccination were administered all the doses of one dose.

 

As a result, the prophylactic effect of the first administration group was 90% and the second was 62%, showing a large difference. Accordingly, the company announced that it showed a 70.4% prevention effect by synthesizing this (11,636 people). No significant abnormalities were found.

 

About the difference in dosage in phase 3 clinical trials, AstraZeneca's vice president of research and development team said it was actually a'mistake'.

 

In an interview with the British Guardian, vice president Mene Pangalos said, "Half the medication was'serendipity'." It is the luck I found by chance.

 

"At the end of April, some groups found that side effects such as fatigue, headache, and muscle pain were much less than expected, and as a result of checking their data, we belatedly found out that the first dose of the vaccine was only half."

 

Therefore, the pharmaceutical companies also did not know exactly the reason why the half + full dose administration method was so effective in preventing.

 

Professor Sarah Gilbert of Oxford University, who led the study, only gave a speculative answer that "administering a small dose of vaccine and then administering large doses may be a way to stimulate the immune system and lead to a strong immune response."

 

On the other hand, AstraZeneca's vaccine is'public' even with a relatively low efficacy of 70% on average, so expectations are higher than the previous US's Moder and Pfizer's vaccines.

 

AstraZeneca announced that it will make an urgent request for use to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so that the vaccine can be quickly used in low-income countries, along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third phase. They pledged to provide about 1 billion doses of vaccine to developing countries by the end of 2020.

 

Also, the distribution process of AstraZeneca's vaccine is not difficult. It can be stored for up to 6 months in a general refrigerator. Therefore, it is easy to spread even to the poorest countries where the situation is poor.

 

"The most ideal is a vaccine that has a long shelf life, is stable at any temperature, and is easy to administer," said Seth Berkeley, chairman of the GAVI Association, in an interview with the BBC. "The advantage of the AstraZeneca vaccine is that it can be stored in a general refrigerator that maintains 2-8 degrees Celsius. It is similar to the characteristics of general vaccines distributed in developing countri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