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뉴스


Warning: simplexml_load_file(): http://www.breaknews.com/rss/rss_m_main1_utf8.php?np=13:141: parser error : PCDATA invalid Char value 16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04

Warning: simplexml_load_file(): 세를 뒷받침하기 위해 저금리 정책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04

Warning: simplexml_load_file(): ^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0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10

안민석 의원 ‘독립전쟁 100주년 기념 일제 강점기 밀정 토론회’ 개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0-11-24

본문듣기

가 -가 +

 

 안민석 의원은 “밀정은 독립운동을 와해시키려는 일제의 핵심 전략이었으나 그동안 이에 대해 심도있는 탐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우리 민족의 허물이자 어두운 이야기지만 이 토론회를 통해 변절하지 않은 독립 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느끼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 큰 걸음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브레이크뉴스

제국 일본의 밀정 감시와 통제, 분열의 아이콘’토론회가 2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된다.


밀정을 통해 독립운동가의 뒤를 쫓던 일제의 악랄한 만행을 되새기기 위해 개최되는 이번 토론회에서 일제강점기 시절 밀정들의 실태 및 만행 파악을 위한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김병기(국회정보위 간사), 김병욱(국회정무위 간사), 안민석(국회 외교통일위원), 이수진(동작을, 국회 산자위원)의원의 공동주최로 진행된다.


이날 토론회의 행사진행과 주제발표는 차재근 백산안희제선생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될 계획이다.


첫 주제 발표는 김주용 원광대 교수가 ‘해방 전 북간도지역 일본관동군 밀정’으로 시작한다. 김 교수는 화성 지역 독립운동가 김연방의 후손으로 연변대학 민족연구원 방문 학자로 활동했으며 현재 원광대학교 한중관계연구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어 장세윤 성균관대 동아시아연구소 수석연구원의 ‘만주(중국 동북지역)독립군과 밀정’, 장신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의 ‘조선총독부의 밀정 관리와 경무국 파견원’, 김광만 KBS 객원연구원의 ‘밀정, 그 자료를 추적하다’ 순서대로 주제 발표가 진행될 계획이다.


이어지는 종합토론에서는 윤경로 前 한성대 총장을 좌장으로, 3명의 패널인 김영범 대구대 명예교수, 이동언 선인역사문화연구소 연구소장, 서민교 동국대 연구위원이 토론자로 참석해 현장감 있는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안민석 의원은 “밀정은 독립운동을 와해시키려는 일제의 핵심 전략이었으나 그동안 이에 대해 심도있는 탐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우리 민족의 허물이자 어두운 이야기지만 이 토론회를 통해 변절하지 않은 독립 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느끼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 큰 걸음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Minsuk Ahn, held a “Secretary Debat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to commemorate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Independence War”
‘Imperial Japan’s spy surveillance and control, an icon of division, and an opportunity to set history right’


The “Imperial Japanese spy surveillance and control, and the icon of division” will be held on the 25th at 2 pm in the first seminar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Hall.


In this debate, held to recall the vicious atrocities of the Japanese colonialists who followed the independence activists through spies, in-depth discussions are expected to take place to grasp the actual conditions and atrocities of spie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debate will be co-hosted by Democratic Party members Kim Byung-ki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 Intelligence Committee), Kim Byeong-wook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 Political Affairs Committee), Minseok Ahn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Affairs and Transportation Affairs Committee), and Lee Soo-jin (Dongjak-eul,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dustry and Energy).


On this day, the event and the presentation of the theme will be held under the chairmanship of Cha Jae-geun,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Baek San-Ahn Hee-je Memorial Project.


The first presentation of the subject begins with Professor Joo-yong Kim, Won Kwang University's "Secretary of the Japanese Kwantung Army in the North Kando region before liberation". Prof. Kim, a descendant of Hwaseong independence activist Kim Yeon-bang, worked as a visiting scholar at the Institute of Ethnic Studies at Yanbian University and is currently a professor at the Korea-China Relations Research Institute at Wonkwang University.


Subsequently,'Secretism with Manchurian (Northeast China) Independence Forces' by Senior Researcher Seongkyunkwan University's East Asia Research Institute' The topic presentations are planned to proceed in the order of'do'.


In the following comprehensive discussion, the three panelists, Kim Young-beom, Professor Emeritus of Daegu University, Dong-Eon Dong-eon, Research Fellow of the Institute of Seonin History and Culture, and Seo Min-gyo, a research fellow at Dongguk University, will participate as debates and hold a realistic discussion.


Rep. Minsuk Ahn said, "The secret government was the core strategy of the Japanese imperialism to break down the independence movement, but in-depth exploration has not been done so far," he said. "It is a fault and dark story of our nation, but the footsteps of independence activists who have not turned away through this debate. I hope that it can be a big step to make the history right and feel it.”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