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넥슨,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펭수 캐릭터 추가 업데이트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넥슨은 모바일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에 컬래버레이션 캐릭터 ‘펭수’를 26일 추가했다고 밝혔다.

 

남극에서 온 자이언트 펭귄 펭수는 EBS와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에서 솔직하고 거침없는 입담으로 사랑받는 인기 크리에이터다. 이번 제휴를 통해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의 게임 캐릭터로 만날 수 있다.

 

넥슨은 오는 12월 13일까지 게임에 접속하고 대전에 참여한 이용자에게 펭수 캐릭터와 ‘펭수의 해바라기’, ‘펭수 풍선’ 등 액세서리 아이템을 단계별로 제공한다.

 

같은 기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에서 펭수 캐릭터를 착용한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자이언트 펭수 대형 인형(10명)이나 자이언트 펭수 얼굴쿠션(50명)을 추첨 증정한다.

 

한편, 넥슨은 운전대를 잡은 펭수가 등장하는 메인 광고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치열한 써킷 레이싱 장면으로 진지하게 시작되지만, 알고 보니 1등 카레이서가 펭수라는 설정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펭수 캐릭터 출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사이트와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exon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s added a collaboration character “Pengsoo” to the mobile racing game “Kartrider Rush Plus”.


Giant Penguin Pengsu from Antarctica is a popular creator loved by EBS and YouTube channel “Giant Peng TV” for their honest and unstoppable talk. Through this partnership, you can meet as a game character of Kart Rider Rush Plus.


Nexon will provide Pengsoo character, ‘Pengsu's Sunflower’, and ‘Pengsu Balloon’, and other accessory items step by step to users who have accessed the game and participated in the match by December 13th.


During the same period, if you upload your Pengsoo character on Instagram in Kartrider Rush Plus, you will receive a lottery gift of a giant Pengsu large doll (10 people) or a giant Pengsu face cushion (50 people).


Meanwhile, Nexon released the main advertisement video featuring Pengsoo holding the steering wheel. This video begins seriously with a fierce circuit racing scene, but it turns out that the No. 1 car racer is set to be Pengsoo and makes a laugh.


For more information on the launch of the Kart Rider Rush Plus Pengsu character, please visit the official website and communit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