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KT,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12월 29일 ‘티맵모밀리티’ 공식 출범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SK텔레콤은 26일 오전 10시 서울 을지로 본사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모빌리티 사업부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의 81.64%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참석 주식 총수 99.98%의 찬성으로 최종 통과됐다. 주총 승인으로 내달 29일 신설법인 ‘티맵모빌리티’가 출범한다.

 

이날 박정호 SKT 사장과 이종호 티맵모빌리티단장은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모빌리티 사업 추진 의미와 비전을 주주들에게 소개했다.

 

박 사장은 “식사, 주거 외 가장 많은 비용이 드는 게 교통이며, 우리 일상에서 모바일 다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모빌리티”라며 “SKT의 ICT로 사람과 사물의 이동방식을 혁신하며 모빌리티 생태계에 새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모빌리티 전문회사를 출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경기권을 30분 내로 연결하는 플라잉카를 비롯 대리운전, 주차, 대중교통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모빌리티 라이프 플랫폼(Mobility Life Platform)을 제공하겠다”며 “모빌리티 사업이 SKT의 다섯 번째 핵심 사업부로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SKT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주주의 의결권 행사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이달 16일부터 25일까지 분할안에 대한 전자투표를 시행했다. 주총장에는 철저한 사전 방역을 실시했고 주총 당일 참석자들의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 좌석 간격을 넓히는 등 주주의 건강과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K Telecom announced that the “approval of the division plan for the mobility business division” was passed as the original plan was at a temporary shareholders' meeting held at the Supex Hall at its headquarters in Euljiro, Seoul at 10 am on the 26th.


81.64% of the total number of stocks with voting rights participated in the vote, and the approval of the split plan was finally passed with the approval of 99.98% of the total number of participating stocks. A new corporation, “Tmap Mobility,” will be launched on the 29th of next month with the approval of the shareholders' general.


On this day, SKT President Park Jung-ho and Tmap Mobility Director Lee Jong-ho introduced the meaning and vision of the mobility business to shareholders through a presentation.


President Park said, “Transportation is the most expensive thing other than meals and housing, and mobility is the next largest part of our daily life. SKT’s ICT is the way to move people and things, bringing a fresh breeze to the mobility ecosystem. In order to do so, we started a mobility company.”


“We will provide Korea's representative Mobility Life Platform that encompasses driving, parking, and public transportation, including flying cars that connect Seoul-Gyeonggi area within 30 minutes.” “Mobility business is SKT’s fifth core business unit. It will drive growth,” he added.


On the other hand, SKT conducted an electronic voting on the split plan from the 16th to the 25th of this month in order to increase the convenience of shareholders exercising their voting rights even in the Corona 19 situation. The shareholders were thoroughly quarantined in advance, and on the day of the shareholders' meeting, the fever was checked and the spacing of seats was widened, making every effort to ensure the health and safety of shareholder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