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뉴스


Warning: simplexml_load_file(): http://www.breaknews.com/rss/rss_m_main1_utf8.php?np=13:141: parser error : PCDATA invalid Char value 16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04

Warning: simplexml_load_file(): 세를 뒷받침하기 위해 저금리 정책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04

Warning: simplexml_load_file(): ^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0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_m_breaknews_com.php on line 110

곽상도 의원 "문재인 대통령 뒤에 숨지말고 떳떳이 나서라"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뒤에서 숨지만 말고 직접 나서보시라”고 주문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에 따른 아무런 언급이 없는 것에 대한 비난이다.

 

▲ 곽상도 의원(현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 (C)아시아포럼 21 제공

 

곽 의원은 26일 각 언론상 보낸 자료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 집행정지와 동시에 징계 절차에 회부하는 발표 직전,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보고받고서도 별도의 언급이 없었다”고 강조하고 “2019년 3월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에 대해 행정안전부 장관,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직접 ‘검·경 지도부가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상 조사하라, 공소시효가 지난 일도 사실 여부를 가리라’고 지시한 바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는 “이때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감찰과 수사 등을 모두 직접 지시해 왔었다”며 2017년 5월 이영렬 전 중앙지검장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지시한 돈 봉투 만찬 사건, 같은 해 8월 ‘정부부처 갑질 문화 대책 마련’을 지시한 박찬주 전 육군대장 사건, 2018년 미투사건에 대해 ‘적극 수사’를 지시한 서지현 검사 사건, 같은 해 7월 기무사에서 계엄령까지 검토했다며 인도 국빈방문에서 특별수사를 지시한 것 등 일일이 조목조목 지목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의 법적 문제 소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먼저 “깨알같이 직접 나서서 수사·감찰을 지시해왔던 문재인 대통령이 정작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조치에는 침묵하고 있다”고 의구심을 나타내면서 “윤석열 총장에 대한 추미애 장관의 결정이 직권남용에 해당될 소지가 많다는 것을 문 대통령이 먼저 느끼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지난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 원전 1호기 영구 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월성 1호기는 전력 수급 상황을 고려해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고 선언했고 이후 관계부처에서 경제성을 낮게 평가해 2018년 6월 조기폐쇈가 이뤄졌다”고 거듭 의구심을 나타냈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지켜보기만 하는 것도 퇴임 후 법적인 문제가 생겨 처벌 받을 것이 두려워 직접 나서지 못하고 지켜보기만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뒤에서 숨지 말고 떳떳하게 나서보시기 바란다”며 글을 맺었다.

한편, 국민의힘은 26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회의에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당시 영상을 시청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직무 정지 사태는) 한정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집권 세력이 헌법 기본정신인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의지가 있는 사람들인지 의구심이 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Kwak Sang-do, "President, Hide and Acquit"

 

(breaknews Lee Sung-hyun)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Kwak Sang-do, said to President Moon Jae-in, "Don't hide from behind, but go out for yourself." It is to blame for the no comment made by Justice Minister Choo-ae's decision to exclude his duties to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

 

"Shortly before the announcement of The Minister of Justice ChuMi-ae referring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 to disciplinary proceedings at the same time as suspending the execution of his duties,"

 

Kwak said in a statement sent to the media on 26 June. President Moon stressed that he had received no comment from the Minister of Justice, and that "in 2019, after reports from the Ministers of Public Administration, Security, and Justice썬 Minister for the three-year-old Zhang Zhangyeon, Kim Hak-yeon, Berning, and The Ministry of Justice, Moon himself instructed, "Thoroughly investigate the matter of the sword and the government leadership, and to point out whether the case has been past." He continued, "Until this time, President Moon had ordered both inspections and investigations," and in May 2017, former Central District Attorney Lee Young-ryol ordered a "direct inspection" of the Money Envelope Dinner.

 

In August of the same year, he ordered "the development of cultural measures for the government department," the case of former Army Captain Park Chan-joo, the prosecutor's case that ordered an "active investigation" into the 2018 U.S. investigation, and the july of the same year, when the civil service reviewed martial law, and he ordered a special investigation during a state visit to India.

 

He also mentioned Moon's possession of legal issues. He first expressed his doubts that "President Moon Jae-in, who has been directing investigations and inspections, is silent on the measures to suspend the job management of President Yoon Seok-ye, and he writes, "I think President Moon first feels that Minister Chumi-ae's decision on President Yoon's decision on President Yoon's decision to remain in office is likely to be a direct use."

 

In June 2017,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permanent suspension ceremony of The Gori Nuclear Power Plant No. 1 and declared that "Moonsung 1 will be closed as soon as possible in consideration of the situation of electricity supply and supply," and he repeatedly expressed his doubt that the "early closure was achieved in June 2018 due to low economic efficiency in the Ministry of Relations.

 

After all, what President Moon is watching is not just watching, but he is not going to go out there for fear of being punished for having legal problems after leaving office. He wrote, "I hope (President Moon Jae-in) will not hide from behind and look at it."

 

Meanwhile, The People's Power opened the Emergency Countermeasures Committee on the morning of 26 June and watched the video at the time of the appointment of Prosecutor General Yun Seok-yye before the meeting. Chairman Kim Jong-in said, "(The suspension of duties) is a limited-time super-oil thing," and "I wonder if the ruling forces are willing to defend the basic constitutional democracy of liberal democrac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