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허영 대변인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0-11-26

본문듣기

가 -가 +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의 근거로 제시한 ‘재판부 불법 사찰’ 혐의가 사실이라면, 이는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이다."며, "박근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다를 바 없는 중대한 범죄이다.”고 규정했다.

 

허영 대변인은 “대한민국 검사들에게 촉구한다.”며,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조치와 검찰개혁의 진정성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위를 즉각 멈추기 바란다”고 강도 높게 요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허영 대변인은 “어제 법무부는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작성한 문건에 판사들의 비공개 개인정보가 담겨 있다고 밝혔다.”며, “특정 재판부의 특정 판사가 ‘양승태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는 정보가 기재돼 있어, 명단을 직접 확인하고 작성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수사정보정책관실은 수사정보를 수집하는 곳일 뿐 판사의 개인정보와 성향 자료를 수집해 검사들에게 배포하는 기구가 아니다.”며, “법적 권한이 없는 기관이 해당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명백한 사찰행위이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고검장 6인은 오늘 성명을 통해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 강화라는 검찰개혁의 진정성이 왜곡되거나 폄하되지 않도록 현재 상황과 조치에 냉철하고 객관적인 평가와 판단 재고를 법무부장관께 간곡히 건의 드린다’고 밝혔다”며, “하지만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이다. 이를 현직 검사장들과 검사들이 두둔하겠다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허영 대변인은 “대한민국 검사들에게 촉구한다.”며, “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조치와 검찰개혁의 진정성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위를 즉각 멈추기 바란다”고 강도 높게 요구했다. 

 

허 대변인은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은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다. 국회가 이를 방치하는 것은 공범이 되는 것이다."며, "국민의힘은 법무부의 감찰을 기다려보고, 그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pokesman Heo Young, “The prosecution's suspicion of the judiciary's inspection, undermining the foundation of democracy and rule of law”
Six high prosecutors, legitimate actions of the Minister of Justice and acts of disregarding the distortion of reform of the prosecution, must be stopped immediately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spokesman Heo Young said in a briefing on pending issues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afternoon of the 26th, “If the allegation of'illegal inspection of the court of justice' proposed by Justice Minister Choo Mi-ae as the basis for the exclusion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is true, this undermines the foundation of democracy and rule of law. It is an act. It is a serious crime that is no different from the judicial nongdan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Spokeswoman Heo Young said, “The Ministry of Justice said yesterday that a document prepared by the Office of Investigation Information Policy 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t the time contained the private personal information of the judges.” , You can check the list yourself and interpret it as written.”


Spokesperson Huh said, “The Office of the Investigation Information Policy Office is only a place that collects investigation information, and is not an organization that collects personal information and propensity data of judges and distributes them to prosecutors.” It is an obvious act of inspection,” he criticized.


In this regard, the six high prosecutors said in a statement today, "I earnestly suggest to the Minister of Justice to reconsider objective uation and judgment on the current situation and measures so as not to distort or degrade the authenticity of the prosecution reform, which is to strengthen fairness and political neutrality. “However, the prosecution's suspicion of the judiciary's inspection is an act that undermines the rule of law. "I want to ask if the incumbent prosecutors and prosecutors are going to do this."


Spokesman Heo Young said, “I urge prosecutors in the Republic of Korea,” and strongly demanded, “I hope that the rightful actions of the Minister of Justice and the act of distorting and degrading the authenticity of the prosecution reform immediately stop.”


Spokesman Huh said, “The prosecution's suspicion of the prosecutor's office is shaking the foundation of democracy. It is an accomplice for the National Assembly to neglect this.” He urged, “The power of the people waits for the inspection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as soon as the results come out, we hope to actively cooperate in finding out the truth and preparing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