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세균 총리 "지금 못막으면 확진자 1000명 현실될 수 있어"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7

본문듣기

가 -가 +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7.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과 관련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었다"면서 "이런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 우려가 현실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로, 이제는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되는 양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26일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583명이며 27일 0시 기준 569명이 발생하며 이틀 연속 500명대로 증가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선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방안에 대해 논의한다"면서 "방역이 강화될수록 국민들께는 더 큰 제약과 불편을 드리게되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경제와 국민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강원권, 호남권, 경북권의 경우 확보된 병상이 적어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언제라도 병상이 부족해질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서 충분한 병상을 미리미리 확보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국면"이라며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향 조치에 대해선 "아직은 수도권 2단계와 호남권 1.5단계 적용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어 그는 "섣부른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은 금물이며, 상황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때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If we can't stop it now, 1000 confirmed cases could become reality"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on the 27t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Corona 19 per day exceeded 500 for two consecutive days" in connection with the third pandemic of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Concerns can become reality.”

 

Prime Minister Chung said at the meeting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of Corona 19 at the government office on the same day, saying, "The highest level in 8 months since last March, and now the re-proliferation is in full swing in Korea."

 

As of 0 o'clock on the 26th, 583 patients were confirmed daily, and 569 as of 0 o'clock on the 27th, increased to 500 for two consecutive days.

 

Prime Minister Chung said, "At today's meeting, we will discuss additional measures to strengthen quarantine," he said. "The more quarantine strengthens, the more restrictions and inconveniences to the public will arise. It can cause an irreparable blow,” he pointed out.

 

He also said, "In the case of Gangwon, Honam, and Gyeongbuk, the number of secured beds is small, so if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the region increases rapidly, there may be a shortage of beds at any time." He instructed.

 

He said, "If we cannot break the current spread, it is a critical crisis that we can take on the tragedy of the pandemic that many countries are experiencing." And appealed.

 

Prime Minister Chung, however, was cautious about the 2.5 steps to raise social distancing, saying, "It still takes a little more time for the application of the 2nd step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1.5th step in the Honam area to take effect." He said, "Premature optimism or excessive pessimism is prohibited, and it is time to uate the situation calmly and deal with it wisely,"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