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더 저항하면 해임하기를!

오태규 소설가 l 기사입력 2020-11-27

본문듣기

가 -가 +

▲ 오태규 소설가.    ©브레이크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월24일 “감찰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를 배제했다. 추미애 장관은 잇따른 수사지휘권 발동, 검사 인사 조치를 통해 윤 총장의 힘을 뺀 다음 마침내 권한 행사를 중지시켰다. 백 번 잘한 일이다.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직무배제 사유로 적시했던 사안을 여기서 이러쿵저러쿵 따질 생각은 추호도 없다. 다만 세 가지 점을 지적하고 싶다.

 

법적으로 끝까지 대응하겠다는 윤석열이 참으로 한심스럽다. 아직도 자기 잘못을 눈곱만큼도 깨닫지 못하고 있다. imbecile인가.

 

1. 윤석열은 세 가지 과오를 범했다.

 

첫째로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 먼저냐” “검찰수사에 대한 살아 있는 권력의 탄압이 먼저냐.” 윤석열은 먼저 검찰개혁에 저항했다. 윤석열이 순환논법에서 첫 번째 과오를 범한 것이다.

 

둘째로 같은 맥락이지만 검찰과 권력의 충돌은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에서 비롯되었는가, 수사에 대한 권력의 탄압에서 비롯되었는가.” 저항이냐 탄압이냐. 윤석열은 이번 사태를 검찰수사에 대한 살아있는 권력의 탄압으로 부각시켰다. 전후관계에서 두 번째 과오를 범한 것이다.

 

셋째로 ‘레이아웃’(layout)에 문제가 있었다. 여기서 레이아웃을 원래의 뜻에서 좀 다르게 검찰수사와 언론보도의 ‘비중이나 가치교량’(價値較量)‘쯤으로 생각했다. 검찰수사는 수개월 동안 조국일가에 ‘융단폭격’을 했다. 언론은 폭격현장을 그대로 보도했다. 압수수색, 수사 인원, 시간 등이 상상을 초월했다. 국정원대선개입과는 비교가 안 되는 청와대하명사건에 검찰의 온 화력을 집중했다. 레이아웃을 완전힌 무시했다. 윤석열 검찰은 편파과잉 수사의 극치를 보여주었다. 윤석열은 레이아웃에서 세 번째 과오를 범한 것이다.

 

2. 윤석열은 정치를 하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대선주자 1위로 떠올랐을 때 그는 탈정치의 노력이나 행보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총장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했다. 사실상 그는 절망에 빠진 보수 세력에 의해 차기 대망으로 부상하고 있었다. 그동안 그가 자리를 지킬 수 있었던 것도 야당 ‘국민의힘’ 지원으로 가능했다. 그는 정치에 오염되었고 무엇보다 어리석기 짝이 없다. 그가 아무리 태극기부대 같은 극우 10~20%대의 지지를 받는다 해도 끝내는 “끈끈이에 붙어버린 파리 목숨”이 되고 말 것을 왜 깨닫지 못할까. 미망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까.

3. 언론과 야당의 태도를 지탄하고 싶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법적 대결을 펼치는 볼썽사나운 모습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우려스러운 점은 추 장관이 이번 조치로 검찰을 장악했다는 것이다. 발표 직전 보고만 받았다는 문 대통령의 침묵도 이해하기 어렵다.” --경향신문사설이다.

 

‘법적 대결’ ‘볼썽사나운’ ‘장악’ 이런 말을 함부로 써서는 안 된다. “법무부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 명령은 법무부 장관의 권한이다.” 검찰총장의 항명과 불복이 사태의 본질이다. ‘대결 혹은 충돌’은 상하관계에선 적절하지 못한 말이다. 대통령의 침묵도 엄연한 의사표시다. 왜 검찰내부의 일부 불만세력을 한사코 대변하고 있는가. 왜 대오각성하지 않은 검찰의 태도엔 침묵하고 있는가.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혀라” 국민의힘의 주장이다. 한마디로 대통령의 손에 피를 묻히라는 것이다. 얼마든지 법률이 정하는 대로 법무장관이 처리할 수 있다면 대통령이 나설 것까진 없지 않은가. 대통령을 곤혹스럽게 만들려는 정치공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결론을 말하겠다. 윤석열 사태는 검찰개혁의 선봉에 나선 조국 법무장관을 무차별 공격한 데서 비극은 싹텄다. 검찰개혁은 시대적 소명이고 국민의 엄중한 명령이다. 윤석열 검찰이 국민의 명령에 저항을 하고 있는 것이 사건의 핵심이다. 윤석열은 하극상의 장본인이다. 이 소용돌이에 야당이 편승하고 일부언론이 가세하고 있다. 사태해결은 아주 간단하다. 검찰개혁의 최대 걸림돌인 윤석열을 사퇴시켜라. 만약 계속 저항하면 대통령이 더 늦기 전에 해임해야 한다. 검란을 평정하고 국민의 오랜 숙원인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on Seok-yeol... If you resist more, I hope you fire!

“Yun Seok-Yeol is the master of Ha Guk-sang”

-Oh Tae-gyu novelist

 

Justice Minister Choo Mi-ae said on November 24 that “a number of serious and serious charges were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prosecution,” demanded the disciplinary action of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excluded his duties. Minister Choo Mi-ae removed Yun's power through successive initiation of investigation and command and personnel measures of prosecutors, and finally suspended the exercise of the authority. Well done a hundred times.

 

There is no need to think about the matter that Minister Chu put in place as the reason for the exclusion of General Yoon's duties here. I just want to point out three points.

 

Yoon Seok-yeol, who said he would respond legally to the end, is truly pathetic. He is still not aware of his fault. Is it imbecile.

 

1. Yun Suk-yeol committed three mistakes.

 

First, chickens or eggs first. “Is resistance to the prosecution reform first?” “Is the repression of living powers against the prosecution investigation first?” Yun Suk-yeol first resisted the reform of the prosecution. Yun Seok-yeol made the first mistake in the circular argument.

 

Second, although in the same context, the conflict between the prosecutors and powers "was it a result of the resistance to the prosecution reform or the suppression of the power over the investigation?" Resistance or oppression. Yun Seok-yeol highlighted the situation as a living power's repression agains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He made a second mistake in the context.

 

Third, there was a problem with the'layout'. Here, the layout was considered a little different from its original meaning as a “weight or value bridge” in the prosecution and media reports.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conducted a “carpet bombing” on the motherland family for several months. The media reported the bombing site as it was. The search for seizure, the number of investigation personnel, and the time were beyond imagination. The prosecution focused all of its firepower on the Cheong Wa Dae Ha-myeong case, which was incomparable with the intervention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 completely ignored the layout. Prosecutor Yoon Seok-yeol showed the extreme of the investigation of excessive partiality. Yoon Seok-yeol made the third mistake in the layout.

 

2. Yun Suk-yeol is in politics.

 

When he emerged as the number one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polls, he showed no efforts or actions of post-politics. Rather, he made a remark that opened the possibility of entering the political world after the retirement of the president. In fact, he was emerging as the next long-awaited by conservatives in despair. Meanwhile, he was able to maintain his position through the support of the opposition party's “people's strength”. He is contaminated with politics and, above all, foolishly. No matter how much support he is in the extreme right of the Taegeukgi, why don't he realize that he will end up becoming a "fly on the stick". Are you unable to wake up from your widow?

 

3. I want to blame the media and the opposition's attitude.

 

“It is inevitable that Minister Chu and President Yun are in a legal confrontation. What is worrisome is that Minister Chu took control of the prosecution with this move.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President Moon's silence that he only received reports just before the announcement.” --This is the Kyunghyang Shinmun editorial.

 

Words such as “legal confrontation,” “conscientious”, and “control” should not be used carelessly. “It is the authority of the Minister of Justice to request disciplinary action against the Prosecutor General by the Minister of Justice and order to suspend the execution of his duties.” The prosecutor general's protest and dissatisfaction are the essence of the situation. 'Confrontation or conflict' is not appropriate in a parent-child relationship. The president's silence is also a clear expression of intention. Why are you representing some of the dissatisfied forces inside the prosecution? Why are you silent about the attitude of the prosecution who has not been awakened?

 

“The President should reveal his position directly” is a claim of the people's strength. In short, put blood on the president's hand. If the attorney general can handle it as stipulated by the law, there is no doubt that the president will come out. Nothing more or less than a political offensive to embarrass the president.

 

Let me conclude. The tragedy sprang from the indiscriminate attack on the attorney general Cho Kuk, who took the lead in the prosecution reform. Prosecution reform is a calling for the times and a strict order from the people. At the heart of the case is that the prosecution Yun Seok-yeol is resisting the people's orders. Seok-Yeol Yoon is the father of Ha Guk-sang. The opposition party is riding on this whirlwind and some media are joining. Solving the situation is very simple. Resign Yun Seok-yeol, the biggest obstacle to the prosecution reform. If he continues to resist, the president must be dismissed before it is too late. It is imperative to pacify the swordsmanship and fulfill the people's long-awaited prosecution refor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