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성, 푸른나무재단과 ‘2020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포럼’ 개최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7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삼성이 푸른나무재단과 함께 27일 ‘2020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푸른코끼리 포럼’을 개최한다. 포럼은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을 위한 ‘푸른코끼’ 사업의 일환이다.

 

푸른나무재단 유튜브에서 온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푸른코끼리, 사이버정글 속 온(溫)택트를 제안하다’를 부제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의 실태를 공론화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안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성은 지난 2월 청소년 폭력 예방 전문 기관(NGO)인 푸른나무재단, 교육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력해 전국 초·중·고등학생, 교사와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청소년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사업 푸른코끼리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 5개 전자계열사가 참여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 기기 보급으로 인한 포노사피엔스(Phono Sapiens) 세대 등장과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개학으로 더욱 심각해지는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을 모색한다.

 

기조 강연은 ‘디지털 문명 대변혁 시대 청소년의 삶’을 주제로 국제미래학회 안종배 회장과 ‘포노사피엔스’ 저자인 성균관대학교 최재붕 교수가 맡는다.

 

1부에서는 ‘디지털에서 확산하는 혐오와 분노의 팬데믹: 사이버 폭력’을 주제로 청소년 당사자, 현직 경찰,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 네이버 웹툰 박태준 작가 등이 분야별로 진단한 사이버 폭력의 실태와 심각성에 대해 진단한다.

 

2부에서는 ‘디지털 뉴노멀, 사이버 폭력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을 주제로 전문가들이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푸른나무재단은 푸른코끼리 사업에 활용되는 사이버 폭력 예방 교육 콘텐츠를 공유하고, 시범적으로 활용한 교사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도 마련했다.

 

삼성전자 사회공헌단에서도 ‘사회 문제 해결과 가치창출에 대한 기업의 역할’을 주제로 학계, 현장, 기업, 정부와 협력하는 CSR 사업의 의미와 삼성전자 해외 법인의 사이버 폭력 예방 활동을 소개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용린 푸른나무재단 이사장, 김종기 푸른나무재단 설립자,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등이 푸른코끼리 사업의 취지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영상 메시지도 보냈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청소년은 우리 사회의 미래이자 희망이다”며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통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드림클래스, 삼성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msung will hold the '2020 Youth Cyber ​​Violence Prevention Green Elephant Forum' with the Green Tree Foundation. The forum is part of the “Blue Elephant” project to prevent youth cyber violence.


This forum, which is held online on Green Tree Foundation's YouTube, was prepared to publicize the actual situation of youth cyber violence and propose a prevention solution under the subtitle of'The Blue Elephant Proposes On Tact in Cyber ​​Jungle.'


In February, Samsung cooperated with the Green Tree Foundation,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Community Chest of Social Welfare, an organization specializing in youth violence prevention (NGO), to launch the Green Elephant, a youth cyber violence prevention education project for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teachers and parents. it started.

Samsung Electronics, Samsung Display, Samsung SDI, Samsung Electro-Mechanics, Samsung SDS, and five other Samsung electronics affiliates will participate.


In this forum, experts gather to find alternatives to solve the cyberbullying problem that is becoming more serious due to the appearance of the Phono Sapiens generation due to the spread of smart devices and the online school opening due to Corona 19.


The keynote lecture will be given by Ahn Jong-bae, chairman of the International Future Society, and Professor Choi Jae-poong of Sungkyunkwan University, who is the author of ‘Phonosapiens’ on the subject of “The Life of Youth in the Age of Digital Civilization Revolution.”


In the first part, under the theme of'The Pandemic of Hatred and Anger Spreading in Digital: Cyber ​​Violence', the reality and severity of cyber violence diagnosed by juvenile parties, incumbent police, professor Lee Soo-jung of the Department of Crime Psychology, and Naver webtoon writer Tae-joon Park, etc. Diagnose.


In the second part, experts propose solutions to the problem under the theme of "Searching for Alternatives to Solve the Digital New Normal and Cyber ​​Violence Problem."


In addition, the Green Tree Foundation shared contents on cyber violence prevention education used in the Green Elephant Project, and provided a place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field through pilots used by teachers.


The Samsung Electronics Social Contribution Group also introduces the meaning of CSR projects in cooperation with academia, the field,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and the cyber violence prevention activities of overseas subsidiaries of Samsung Electronics under the theme of “The role of companies in solving social problems and creating value”.


Deputy Prime Minister Yu Eun-hye and Minister of Education, Moon Yong-rin, Chairman of Green Tree Foundation, Kim Jong-ki, founder of Green Tree Foundation, Ye Jong-seok, chairman of the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and Sung-hee Sung-hee, president of Samsung’s social contribution affairs, sent a video message to sympathize with and support the purpose of the Green Elephant project.


Seong-hee Sung, President of Samsung Social Contribution Affairs, said, "Youth is the future and hope of our society. We will support you through various supports so that youth can grow bright and healthy."


On the other hand, Samsung Electronics has a CSR vision of'Go Together to the Future! Under “Enabling People”, Samsung Junior and Youth Software Academy, Samsung Dream Class, and Samsung Smart School are engaged in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and win-win activities centered on youth educ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