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영록 전남지사, “AI 차단 방역 최선 다해 달라”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0-11-28

본문듣기

가 -가 +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전동평 영암군수와 28일 오후 철새도래지인 영암군 미암면 영암호를 방문, AI 차단방역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김 지사는 축산농가 주변도 뱡역을 철저히 실시하라고 당부했다.     



(영암·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8일 영암군을 방문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을 위해 현장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전남도에 따른 최근 전북 정읍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H5N8형이 검출에 됐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이날 영암군 종오리 농장 방역초소와 도내 최대 철새도래지인 영암호를 찾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현장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현장 근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 지사는 “인근 지자체인 전북 정읍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가축이 발생한 엄중한 상황으로 전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오리를 사육하고 있고 12월까지 도내에 겨울 철새도 가장 많이 머무른다”며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도가 매우 높은 상황으로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현장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전남도는 도내 철새도래지 20개소에 광역방제기와 살수차, 드론, 시군·농협의 소독차량을 총 동원해 도래지 주변도로 및 인접 농가에 대해 매일 소독중이다.

 

이와 함께 도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긴급방역비(예비비) 24억 원을 투입, 가금농가에 생석회 차단방역벨트를 조성했으며 철새도래지 및 농가를 대상으로 소독약품 등을 지원했다.

 

농장들은 바이러스 유입차단을 위한 농장단위 차단방역을 위해 차량․사람의 출입을 통제하고 축사 내·외부 철저한 소독, 농장 주변에 생석회 일제 살포 등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가금류 방사 사육과 전통시장 및 가든형 식당에 살아있는 병아리․오리 유통 등을 금지해야 하며, 농장 보관중인 왕겨관리 등에도 철저히 기해야 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 Governor Kim Young-rok, “Please do your best to prevent and prevent AI”

On-site inspection of the Yeongam quarantine guard post and migratory bird arrival site on the 28th

 

(Youngam·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overnor of Jeollanam-do Kim Young-rok visited Yeongam-gun on the 28th and asked for “Do our best in on-site quarantine to block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H5N8 type was detected at a meat duck farm in Jeongeup, Jeollabuk-do according to Jeollanam-do.

 

Accordingly, Governor Kim visited the quarantine guard post of a bell duck farm in Yeongam-gun on that day and Yeongam Lake, the largest migratory bird destination in the province, to check the situation of on-site response to the prevention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and encourage the hard work of workers at the quarantine field.

 

Governor Kim said, “There is a severe situation where suspected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livestock occurred in Jeongeup, Jeonbuk, a local government. Jeollanam-do has the largest number of ducks in the country, and winter migratory birds stay the most in the province until December. It is a very high situation, so everyone should be alert and do their best in on-site quarantine.”

 

Currently, Jeonnam-do is disinfecting the roads around the land and adjacent farms every day by mobilizing a total of wide-area control units, sprinklers, drones, and disinfecting vehicles of municipalities and nonghyups at 20 migratory bird destinations in the province.

 

In addition, to strengthen the prevention and prevention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in the province, 2.4 billion won was invested in emergency prevention expenses (preliminary expenses), a quicklime blocking prevention belt was created in poultry farms, and disinfectant drugs were provided to migratory birds and farms.

 

Farms are required to control the access of vehicles and people to prevent the influx of viruses, and to observe regulations such as thorough disinfection inside and outside the barn, and spraying quicklime around the farm at once.

 

In addition, breeding of poultry and distribution of live chicks and ducks in traditional markets and garden-type restaurants should be prohibited, and the management of rice husks stored on the farm should also be thoroughly carried ou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