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산대 '악셀 팀머만' 석학교수, 2020 세계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선정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8

본문듣기

가 -가 +

▲ 20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에 선정된 악셀 팀머만 석학교수(부산대 기초과학연구원 기후물리 연구단 단장) /부산대 (C) 배종태 기자


부산대학교 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물리 연구단 단장인 악셀 팀머만 석학교수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발표하는 20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에 선정됐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학술정보 분석기관으로, 매년 과학 및 사회분야에서 ‘논문의 피인용 횟수가 가장 많은 상위 1%의 연구자’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전 세계 60여 개국 총 6,167명의 연구자가 HCR로 선정됐으며, 국내 연구자는 41명(중복분야 포함 46명)이다.

 

팀머만 교수는 2018년, 2019년에 이어 올해 3년 연속 HCR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올해는 환경 및 생태학 분야(Environment/Ecology Field)에 선정됐다. 부산지역에서는 유일하다.

 

악셀 팀머만 교수는 2017년에 출범한 부산대 IBS 기후물리 연구단(ICCP)의 단장을 맡아 엘니뇨-남방진동, 해수면 상승, 돌발적 기후변화, 빙하기 주기 및 기후변화에 의한 인류이동 등에 관한 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usan National University 'Axel Timmerman', scholar professor, selected as the world's most influential researcher in 2020

 

Axel Timmerman, head of the Research Center for Climate Physics at the Institute of Basic Sciences (IBS)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was selected as one of the world's most influential researchers by Clarivate Analytics 2020.


Clarivate Analytics, a global academic information analysis agency headquartered in the United States, selects and announces “the top 1% of researchers with the most citations of papers” in the scientific and social fields every year.

 

This year, a total of 6,167 researchers from 60 countries around the world were selected as HCR(Highly Cited Researcher), and there were 41 domestic researchers (46 including duplicate fields).

 

Professor Timmerman was named on the HCR list for the third consecutive year following 2018 and 2019, and this year was selected as the Environment/Ecology Field. It is the only one in the Busan area.

 

Professor Axel Timmerman is the head of the IBS Climate Physics Research Center (ICCP) of Pusan National University, which was launched in 2017, and is leading research on El Nino-Southern vibrations, sea level rise, sudden climate change, ice age cycle and human movement due to climate change. .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