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FC, 박진섭 감독과 상호합의 계약해지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0-12-02

본문듣기

가 -가 +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박진섭<사진> 감독과 상호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했다.

 

광주는 1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박진섭 감독의 거취에 대해 논의한 결과 상호 합의하에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광주의 지휘봉을 잡은 박진섭 감독은 2부리그로 강등된 팀을 빠르게 안정시키며 자신의 색을 입혀갔다.

 

데뷔 첫 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며 가능성을 보여줬고, 이듬해에는 펠리페(19년 리그 최다득점)를 필두로 다양한 전술을 구사하며 K리그2 조기우승(21승 10무 5패)을 달성했다.

 

1부리그에서도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로 창단 이후 처음으로 파이널A(상위 1~6위) 티켓을 거머쥐었다.

 

박진섭 감독은 “개인적인 사정이 있고, 어려운 부탁을 드렸는데 구단에서 큰 결심을 해주셨다”며 “구단과 팬들의 사랑에 깊은 감사드리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광주 품에서 다시 한번 도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는 박진섭 감독의 거취가 결정됨에 따라 빠르게 후임 감독을 선임하고 선수단 구성과 동계훈련 준비에 매진하겠다는 방침이다.

 

광주 관계자는 “구단은 박진섭 감독과의 계약해지에 따라 곧바로 후임 감독 선임 절차에 들어간다”라며 “구단에 자신의 철학을 입힐 수 있는 감독을 영입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FC canceled the mutual agreement contract with manager Park Jin-seop

Companion for 3 years from 2018-K-League 2 championship, K-League 1 Final A raised... Gwangju, search for a replacement supervisor-organize a team leader and prepare for companion training, etc.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wangju FC, a professional soccer team, canceled the contract under mutual agreement with director Park Jin-seop .

 

Gwangju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held an emergency board meeting and discussed the move of director Park Jin-seop and decided to terminate the contract under mutual agreement.

 

Manager Park Jin-seop, who took the baton of Gwangju in 2018, quickly stabilized the team relegated to the second division and put on his own color.

 

In the first year of his debut, he showed his potential by advancing to the playoffs, and the following year, he achieved an early win in the K League 2 (21 wins, 10 draws and 5 losses) by using various tactics, starting with Felipe (the highest score in the league in 19).

 

Even in the first division, he won the final A (top 1-6) ticket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foundation with a play that is not hesitant.

 

Director Park Jin-seop said, “I have a personal situation and I asked for a difficult request, but the club made a big decision.” He said,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love of the club and fans. .

 

Meanwhile, Gwangju is planning to quickly appoint a successor manager as manager Park Jin-seop's move is decided and devote itself to the formation of the squad and preparation for winter training.

 

A Gwangju official said, “The club will immediately enter the process of appointing a replacement manager upon the termination of the contract with manager Park Jin-seop.”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