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웹툰 원작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X이혜리 주연 캐스팅..싱크로율 200%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2-03

본문듣기

가 -가 +

▲ 웹툰 원작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X이혜리 주연 캐스팅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네이버 인기 웹툰 ‘간 떨어지는 동거’ 드라마화가 확정됐다. 이와 함께 장기용, 이혜리가 주연으로 캐스팅 돼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오는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N 새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연출 남성우/ 극본 백선우, 최보림/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 스튜디오)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와 쿨내나는 요즘 여대생 이담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977살 세대극복 로맨틱코미디. 

 

특히 ‘간 떨어지는 동거’는 지난 2017년 연재를 시작한 평점 9.97점의 네이버 인기 웹툰으로 드라마화 소식에 벌써부터 뜨거운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 가운데, 대세배우인 장기용과 이혜리가 출연을 확정해 기대감을 더욱 치솟게 한다. 먼저 장기용은 인간이 되기 직전의 범접불가 천하일색 999살 구미호 ‘신우여’ 역을 맡았다. 신우여는 인간이 되고자 999년 동안 구슬에 인간의 정기를 모아온 인물로, 수려한 외모와 900년에 걸친 엄청난 지적 능력을 지닌 엄근진(엄격-근엄-진지의 줄임말)한 매력의 구미호다.

 

장기용은 수려한 외모, 탄탄한 피지컬의 비주얼과 예의 바르고 스윗한 매력의 구미호 ‘신우여’ 캐릭터에 찰떡 같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바. 전작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듬직한 연하남 매력을 폭발시켰던 그가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는 999년을 산 어르신 매력으로 또 한번 여심을 송두리째 홀릴 것이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이혜리는 하는 말마다 뼈 때리는 팩트폭행 요즘 여대생 ‘이담’ 역을 맡았다. 이담은 얼떨결에 신우여의 구슬을 삼킨 인물로 단호한 철벽과 투철한 자기 객관화로 인해 연애와는 거리가 먼 모태솔로 여대생이다.

 

이혜리는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와 ‘응답하라 1988’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자랑,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지며 대중들의 사랑을 한 몸을 받고 있다. 이에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이혜리가 보여줄 대체불가 매력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처럼 웹툰 원작과 외모는 물론 분위기까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장기용과 이혜리의 만남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웹툰 드라마화에 있어 대체불가 최강의 제작진 라인업이 공개돼 관심을 더욱 상승시킨다. 

 

화제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거머쥔 웹툰 원작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성공을 이끈 백선우, 최보림 작가와 ‘꼰대 인턴’으로 재기발랄한 연출력을 뽐낸 남성우 감독이 의기투합해 ‘로코 최적화 제작진 라인업’이 완성됐다.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제작진 측은 “드라마화 요청이 가장 많았던 인기 웹툰 ‘간 떨어지는 동거’를 드라마로 제작하게 돼 기쁘다”면서 “장기용과 이혜리가 주연으로 캐스팅 확정했다. 원작 속 캐릭터와 두 사람의 싱크로율이 찰떡 같아 내부에서도 기대가 높다. ‘간 떨어지는 동거’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간 떨어지는 동거’는 글로벌 스트리밍플랫폼 iQIYI(아이치이) 첫 한국 오리지널 제작 작품으로 2021년 tvN에서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Naver's popular webtoon “Staying Together” has been confirmed. Along with this, Jang Ki-yong and Lee Hye-ri are cast as the lead roles, raising expectations.

 

TVN's new drama'Live Together' (Director Nam-woo / Screenplay Baek Sun-woo, Choi Bo-rim / Production Studio Dragon, JTBC Studio),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the first half of 2021, is a 999-year-old Gumi-ho and Shin-woo-yeo and Lee-dam, a female college student, who are going to live together. This is a romantic comedy that overcomes the 977-year-old generation.

 

In particular, “Live Together” is a popular Naver webtoon with a rating of 9.97, which started serialization in 2017, and is already causing a hot topic in the news of dramatization.

 

Among them, major actors Jang Ki-yong and Lee Hye-ri confirmed their appearance, raising expectations even further. First, Jang Ki-yong took on the role of “Shin Woo-yeo”, 999-year-old Gumi-ho, who was just before becoming a human being. Shin Woo-yeo is a figure who has collected human spirits in marbles for 999 years to become a human being, and is a charming Geun-Jin (short for strict-strict-seriously) charming appearance and tremendous intellectual power over 900 years.

 

Ki-Yong Ki-Yong boasts the same syncro rate as the character of'Shin Woo-yeo' with a graceful appearance, a solid physical visual, and a polite and sweet charm. He, who exploded the trustworthy younger man's charm in his previous work ‘Enter a search word WWW’, raises expectations as he is predicted to be possessed by the charm of an elderly man who has lived for 999 years in his ‘living together.’

 

Lee Hye-ri played the role of "Lee Dam", a female college student these days, as a fact assault where every word he says. Lee Dam is a character who swallowed Shin Woo-yeo's marbles, and is a mother-of-a-kind female college student who is far from dating due to the resolute iron wall and thorough self-objectification.

 

Lee Hye-ri is proud of her stable acting skills through the dramas “Cheongil Electronics Missree” and “Reply 1988”, solidifying her position as an actor, and receiving a body loved by the public. Accordingly, attention is focused on the irreplaceable charm that Hye-ri Lee will show in ‘Living Together, Falling Together’.

 

As such, the meeting between Jang Ki-yong and Hye-ri Lee, who boast a 200% synchro rate from the original webtoon and appearance, as well as the atmosphere, is raising the expectations of drama fans, while the lineup of the strongest production crew that is irreplaceable in the dramatization of the webtoon has been released to further raise interest.

 

Baek Sun-woo, who led the success of the webtoon drama ‘Why is Secretary Kim?’ that garnered both topical and viewership ratings at the same time, was completed by writers Baek Seon-woo, Choi Bo-rim, and Nam-woo Nam, who boasted a brilliant directing performance as a ‘Kondae Intern,’ to complete the “Loco Optimized Production Lineup.

 

The production crew of tvN's ‘Live Together’ said, “I’m happy to produce the popular webtoon “Live Together”, which had the most requests for drama, as a drama.” Expectations are also high inside, as the synchro rate between the character and the two in the original is very good. We ask for your expectation and interest in ‘living with me,’ he said.

 

On the other hand, ‘Live with Live Together’ is the first Korean original production of global streaming platform iQIYI, which will be broadcast on tvN in 2021.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