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 밤 9시 이후 운영중단 조치 확대..대중교통 30% 감축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0-12-04

본문듣기

가 -가 +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신규확진자가 0시 기준 629명으로 집계된 4일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0.12.0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자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코로나19 긴급브리핑을 통해 "시는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오후 9시 이후 서울을 멈추는 결단을 했다"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발표했다.

 

서울시 발표에 따르면 5일부터 2주간 저녁 9시 이후 운영 중단 조치가 확대 적용된다.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됐던 음식점, 카페, 실내체육시설, 아파트 내 헬스장 등의 중점관리시설에 일반관리시설이 추가된다. 

 

운영중단 조치에 포함되는 일반관리시설은 상점, 영화관, PC방, 오락실,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놀이공원, 이·미용업, 마트, 백화점 등이다.

 

또한 독서실, 교습소와 입시학원 2036개소를 포함해 총 2만5000곳의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도 오후 9시 이후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다만 필수적인 생필품은 구입할 수 있도록 300㎡(90.9평) 미만의 소규모 마트 운영과 음식점의 포장·배달은 허용된다"며 "이번 조치는 5일 오전 0시부터 2주간 전면 시행된다"고 말했다.

 

또한 박물관, 미술관, 공연장, 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 66개소, 청소년시설 114개소, 공공체육시설 1114개소 등 공공이용시설은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다만 돌봄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은 일부 운영된다.

 

대중교통의 경우, 야간시간 단축운행을 기존보다 확대해 30% 감축 운행한다.

 

시내버스는 바로 5일부터 바로 감축 운행에 들어가며 지하철은 다음 주 화요일인 12월8일부터 감축한다. 

 

아울러 민간 부문에도 50% 재택근무와 시차출퇴근제에 동참하도록 협조를 구한다는 방침이며 종교시설에는 비대면 온라인 예배 전환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통해 2주 내 일평균 신규 확진자를 100명 미만으로 낮추는 게 목표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지금은 확진자 수 증가 속도가 예상 벗어나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상태다. 시민들에게는 각종 생활불편이,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는 뼈를 깎는 고통이 불가피하게 수반돼야 하는 시간"이라며 일상 감염을 막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ul expands suspension of operations after 9 p.m. Reduces public transportation by 30%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ill implement strong social distancing measures as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of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increases rapidly.

 

Seoul Mayor Seo Jeong-hyup announced a reinforced social distancing measure through an emergency briefing on the afternoon of the 4th, saying, "The city has made a decision to stop Seoul after 9 pm in order to overcome the current precarious situation."

 

According to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s announcement, measures to suspend operations will be extended after 9 pm for two weeks from the 5th.

 

Accordingly, in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general management facilities will be added to key management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cafes,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fitness centers in apartments that have been discontinued after 9 pm.

 

General management facilities included in the suspension of operation are stores, movie theaters, PC cafes, game rooms, reading rooms and study cafes, amusement parks, beauty and beauty businesses, marts, and department stores.

 

In addition, a total of 25,000 academies, reading rooms, and study cafes, including reading rooms, teaching centers and 2036 academies for entrance examinations, must be suspended after 9pm.

 

"However, the operation of small marts of less than 300㎡ (90.9 pyeong) and packaging and delivery of restaurants are allowed so that essential necessities can be purchased," said Seo Jeong-hyup. "This measure will be implemented for two weeks from 0 a.m. on the 5th. "He said.

 

In addition, the operation of public facilities such as 66 public cultural facilities such as museums, art galleries, performance halls, libraries, 114 youth facilities, and 1114 public sports facilities will be completely suspended. However, some social welfare facilities that are in charge of caring are operated.

 

In the case of public transportation, the reduction of nighttime operation will be expanded by 30% compared to the previous one.

 

City buses will be reduced from the 5th, and subways will be reduced from December 8th, next Tuesday.

 

In addition, it is a policy to seek cooperation in the private sector to participate in the 50% telecommuting and jet lag system, and it plans to request the conversion of non-face-to-face online worship services to religious facilities.

 

Meanwhile, Seoul City aims to reduce the daily averag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within two weeks to less than 100 through this strengthened social distancing measure.

 

Seo Jeong-hyup said, "Now, the rate of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s unexpectedly increasing and exponentially. It is time for citizens to suffer various life inconveniences, and for self-employed small business owners, the pain of cutting bones is inevitable. He stressed that the active cooperation of citizens is necessary to prevent i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