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알아야 면장을 하지...”라는 말을 자주 쓰는데?

김덕권 시인 l 기사입력 2020-12-23

본문듣기

가 -가 +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알아야 면장(免牆)을 하지’라는 말을 우리는 자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말의 정확한 뜻을 알고 쓰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우리가 일상으로 사용하는 말 가운데 그 의미를 정확히 알지 못한 채,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용어가 적지 않습니다. 흔히 말하는 ‘알아야 면장을 하지’가 바로 그런 것 중의 하나이지요.

 

면장의 사전(辭典)적인 뜻은 ‘어떤 일이든 그 일을 하려면, 그것에 관련된 학식이나 실력을 갖추고 있어야 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즉, ‘담장을 마주한 것 같은 답답함에서 벗어남’이란 뜻입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면장을 동장, 읍장 등, 행정기관장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속담은 행정기관의 면장(面長)하고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말입니다.

 

《논어(論語)》에 보면, 공자(孔子)가 제자들에게 가르침을 행하는 장면에서 군자(君子)의 덕목 중에 특히 시(詩)에 대한 소양을 힘주어 강조하는 대목이 종종 눈에 띱니다. 바로 시 공부를 통해서 터득할 수 있는 게 의식을 평정하고 하늘의 뜻을 받드는 ‘안심입명(安心立命)’의 경지에 이를 수 있다고 보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공자는 스스로 고백하길 《시경(詩經)》 삼백여 편의 시를 모두 악기 반주에 맞춰 노래할 수 있다고 했고, 아울러 이를 한마디 말로 압축해서 ‘생각이 삿되지 않음(思無邪)’이라고 표현했을 정도로 아름다움을 살펴 찾는 안목의 소유자였습니다.

 

한편 '담장을 마주한 것 같은 답답함에서 벗어남'이란 뜻의 '면장(免牆)'이란 말의 발단은 《논어》 <양화(陽貨)>편에 보입니다. 공자가 자신의 아들 백어(伯魚)에게 말하기를, “아들아 너는 어찌 《시경》의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의 시를 배우지 않느냐? 사람으로서 주남과 소남을 배우지 않는다면 이는 ‘바로 담장을 마주해 서있는 사람(正牆面而立)’과 같이 답답하단다.”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조선 중기의 선비 우암(尤菴) 송시열(宋時烈 : 1607~1689), 최립(崔笠) 등의 문집에 실린 시문에 보면,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면장면(免牆面)’이란 표현을 쓴 사례가 등장합니다. 이것을 다시 풀어보면 ‘담장을 마주하고 있는 것 같은 답답함에서 벗어나다’란 뜻이 되지요. 그러고 보면 본래 ‘장면(牆面)’에서 비롯된 이 말이 ‘면장면(免牆面)’으로 이어졌다가 이의 준말로 ‘면장(免牆)’이 되었음을 추정해볼 수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정작 ‘알아야할 대상’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일까요? 공자의 지론을 빌린다면 다름 아닌 ‘시(詩)’가 아닐까요? 곧 ‘시를 알아야 면장을 한다.’는 게 본래의 의미일 것입니다. 그런데 현대를 사는 사람들이 알아야 할 대상이 어찌 시 하나에 국한되겠습니까?

 

‘《논어》를 알아야’, ‘지식이 있어야’ ‘지혜가 있어야’ 등으로 더욱 다양하게 확대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렇게 어떤 분야의 일을 제대로 하려면 그 분야의 관련된 학식이나 실력을 갖추어야 함은 기본입니다. 아울러 현대를 살아가는 교양인의 처세(處世)를 요약해 말할 양이면, ‘알아야 면장을 한다!’ 이 말 한마디로 충분하지 않을까요?

 

공자는 ‘주남’과 ‘소남’을 모르는 것이 마치 담장을 정면으로 마주하고 서서 지극히 가까운 곳에 나가지도 못하고, 한 물건도 보이는 것이 없으며, 한 걸음도 나아가갈 수 없다고 한 말인 것 같습니다. 어떻든 벽을 향해서 서있는 암흑의 세계를 형용하는 말이 바로 장면(牆面)입니다.

 

그러니까 이런 꼴을 ‘면(免)한다’는 말이 바로 ‘면장(免牆)’입니다. 그러나 ‘알아야 면장’을 한다는 것은 지식(知識)만 풍부해서는 안 됩니다. 지혜(智慧)가 따라야 하지요. 지식과 지혜의 차이는 아주 큽니다. 지식은 어떤 대상에 대하여 배우거나 실천을 통하여 알게 된 명확한 인식이나 이해를 말합니다.

 

그러나 지혜는 사물의 이치를 빨리 깨닫고, 사물을 적확하게 처리하는 정신적 능력이지요. 지식과 지혜는 이렇게 다릅니다. 학문은 날로 더해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식은 자꾸 더 배워야 됩니다. 그러나 책을 많이 보더라도 빈 마음으로 보면 다 지혜가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욕심으로 보면 ‘도(道)’와는 멀어집니다. 오히려 지식이 많을수록 ‘도’와는 더욱 멀어지기 쉽습니다. 도를 닦는다는 건 날로 덜어내는 것입니다. 부자연한 것을 자꾸 덜어내는 것이 도인 것입니다. 그러니까 도를 닦는다는 것은 학문을 하더라도, 자꾸 부자연스러운 것, 양심에 맞지 않는 것을 자꾸 덜어내야 됩니다. 그런데 마음을 비우고, 불필요한 것을 덜어내는 것은 도를 깨치기 위한 수행(修行)을 통하지 않으면 결코 지혜를 얻기란 지난(至難)할 것입니다.

 

정산(鼎山) 종사께서는 “마음의 본말을 알고, 마음 닦는 법을 알고, 마음 쓰는 법을 잘 아는 것이 모든 지혜 중에 제일 근본 되는 지혜가 된다.”고 하셨습니다. 근본 되는 진리는 <인과응보(因果應報)의 진리>와 <불생불명(不生不滅)의 진리>를 말하는 것입니다. 그야말로 마음이 열려 직관하는 세계이지요.

 

지혜를 얻어야 면장을 면할 수 있습니다. 우리 어서어서 이 근본 되는 진리를 깨쳐 진정한 ‘면장’이 되어보면 어떨까요? duksan4037@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u often use the phrase "I have to know to wear a mask..."

A metaphorical saying that in order to do any job, you must have the knowledge or skills related to it.

-Poet Kim Deok-kwon

 

 

We often use the phrase ‘You should know to do noodles.’ However, it seems that I did not know the exact meaning of this word. There are a number of words we use in our daily lives that we use habitually without knowing the exact meaning. One of those things is ‘You have to know to do noodles’.

 

The dictionary (辭典) meaning of Myeonjang is'a metaphorical word that tells you that in order to do any job, you must have the knowledge or skills related to it.' In other words, it means'getting out of the frustration of facing a fence'. However, there are many people who know Myeonjang as the head of an administrative agency, such as a dong or a town mayor. However, this proverb has nothing to do with the head of an administrative agency.

 

In 《Theory》, in the scene where Confucius (孔子) teaches his disciples, one of the virtues of the Gunja (君子), in particular, a section that emphasizes the literacy of poetry is often noticeable. It is probably because I saw that what I can learn through poetry study is that I can reach the level of'safety-in-the-middle (安心立命),' which can calm consciousness and receive the will of heaven.

 

Confucius himself confessed that it was possible to sing about three hundred poems of 《Shikyung (詩經)'' along with the instrumental accompaniment.At the same time, it was so beautiful that he condensed it into words and expressed it as ``thought is not wrong.'' It was a discerning owner looking for a look.

 

On the other hand, the beginning of the word'myeonjang (免牆)', which means'getting out of the frustration as if facing a fence', is seen in the section of 《Nonword》 <Yanghwa(陽貨)>. Confucius said to his son Baekeo, “Son, how come you don’t learn the poems of “Junam” and “Sonam” in Sikyung? "If you don't learn Junam and Sonam as people, it's frustrating like ‘a person standing right in front of the fence.’"

 

However, if you look at the poems published in the books of the scholar Wooam Song Si-yeol (1607~1689) and Choi Lip (崔笠) in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the expression ``myeon scene'' is taken a step further. A written example appears. If we solve this again, it means'to get out of the frustration as if facing a fence'. If you look at it, you can infer that this word, which originally originated from ‘scene,’ followed by ‘myeonjangmyeon (免牆面)’, and became the shorthand for ‘myeonjang (免牆)’.

 

Then, what is the specific ‘object to know’ here? If you borrow the theory of Confucius, would it be ‘poetry’? Soon, the original meaning would be ‘You need to know poetry to make a mask.’ But how can people in modern times be limited to one poem?

 

It could be expanded in a variety of ways, such as ‘you need to know ‘thesis’,’ ‘must have knowledge,’ ‘must have wisdom. In order to do a job in a certain field properly, it is fundamental to have the relevant knowledge or skills in that field. In addition, if it is enough to sum up the situation of educated people living in the modern world, wouldn't it be enough to say ‘I have to know to be a master!’

 

Confucius seems to have said that not knowing ‘Junam’ and ‘Sonam’ is like standing face to face against the wall and saying that you cannot go to a very close place, see nothing, and cannot take a step. In any case, the word for the dark world standing against the wall is the scene.

 

So,'Myeonjang(免牆)' means'면(免)하다' in this form. However, doing “know-your-own” should not be rich in knowledge. Wisdom (智慧) must follow. The difference between knowledge and wisdom is huge. Knowledge is a clear perception or understanding learned about something or learned through practice.

 

However, wisdom is the mental ability to quickly realize the reasoning of things and handle things correctly. Knowledge and wisdom are so different. Academics are adding day by day. And you have to learn more and more knowledge. However, even if you read a lot of books, if you look at it with an empty mind, everything becomes wisdom,

 

However, in terms of greed, it is far from'Do'. Rather, the more knowledge you have, the easier it is to get away from'do'. To polish the sword is to cut it off with the blade. It is the Tao to keep removing the unnatural. Therefore, even if you are studying Tao, you have to keep getting rid of unnatural things and things that don't fit your conscience. However, it will never be too difficult to gain wisdom unless emptying the mind and removing unnecessary things through the practice of breaking the Tao (修行).

 

Jeongsan (鼎山) said, "Knowing the true word of the heart, knowing how to polish the heart, and knowing how to use the heart well are the most fundamental wisdom among all wisdom." The fundamental truth is that of <the truth of causal retribution> and <the truth of immortality>. It is truly a world of open mind and intuition.

 

Only by gaining wisdom can you escape the mask. How about if we hurry and break this fundamental truth and become a true “myeonjang”? duksan4037@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