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울산현대, 제11대 감독에 ‘대한민국 레전드 수비수’ 홍명보 선임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2-24

본문듣기

가 -가 +

▲ 울산현대, 제11대 감독 홍명보 선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울산현대가 2021시즌을 앞두고 ‘대한민국 레전드’ 홍명보 감독을 선임했다.

 

울산현대는 24일 홍명보 감독을 팀의 제11대 감독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선수생활 당시 K리그, 일본 J리그와 미국 MLS를 거치며 다양한 축구를 경험했다. 국가대표로서도 136경기에 출전했고, 월드컵에도 1990년부터 2002년까지 4회 연속 출전하며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수비수로 발자취를 남겼다.

 

은퇴 이후 2005년 국가대표팀 코치로 지도자 경력을 시작했고, 이후 연령별 대표팀 감독 및 코치, 안지 마하치칼라(러시아) 코치 등을 거쳐 국가대표팀과 클럽팀 (항저우,중국) 감독 등 다양한 지도자 경험을 쌓았다.

 

2012년 런던 올림픽 감독으로 대한민국 역사상 축구 종목 첫 메달(동메달)을 획득했으며, 광저우 아시안게임 감독, 브라질 월드컵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했다. 이후 2017년엔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로 선임되어 4년간 활동하며 지도자뿐만 아니라 행정가로서도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

 

강력한 카리스마로 선수단을 이끌고, ‘원 팀’을 중시하는 스타일의 감독으로, 2021년 새로운 출발에 나서는 울산현대를 이끌 적임자라는 판단이다.

 

홍명보 감독은 “국가대표와 연령별대표, 해외리그 감독에 행정까지 경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경험했지만 마치 숙제를 하지 않은 것처럼 마음한편에 불편함이 있었는데 그게 K리그 감독직이었던 것 같다.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K리그에 감독으로 공헌할 수 있게 된 점과 그 팀이 K리그를 선도하는 울산이라는 점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울산이 K리그에서 성적과 팬 프렌들리 활동 등 모든 면에서 모범적인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홍명보 신임 감독은 오는 2021년 1월 7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팬들에게 울산 감독으로서의 각오와 생각을 팬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며, 같은 날 선수단 상견례를 시작으로 공식 행보에 나선다.

 

한편, 홍명보호는 소집 이후 통영에서 동계 전지훈련이 예정돼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Ulsan Hyundai has appointed “Korea Legend” Hong Myung-bo ahead of the 2021 season.

 

Ulsan Hyundai announced on the 24th that it will appoint Hong Myung-bo as the team's 11th manager.

 

During his career, coach Hong Myung-bo experienced various soccer experiences through the K League, the Japanese J League and the American MLS. He made 136 appearances as a national team and played in the World Cup four times in a row from 1990 to 2002, leaving his mark as the best defender in the history of Korean football.

 

After retirement, he started his career as a coach for the national team in 2005, and after that, he worked as a coach and coach for the national team by age, coach Anji Mahachikala (Russia), and gained various leadership experiences, including coaching the national team and the club team (Hangzhou, China).

 

He won the first medal (bronze medal) in Korean history as a manager of the 2012 Olympic Games in London, and served as manager of the Asian Games in Guangzhou and the national team of the Brazil World Cup. After that, in 2017, he was elected as the managing director of the Korean Football Association, where he worked for four years, showing outstanding abilities not only as a leader but also as an administrator.

 

He is a coach with a strong charisma leading the squad and focusing on “one team”, and is judged to be the right person to lead Ulsan Hyundai, who is starting a new start in 2021.

 

Director Hong Myung-bo said, “I experienced everything I could experience with the national team, age group, and overseas league managers, but I felt uncomfortable in my mind as if I had not done my homework. He is grateful for being able to contribute as a manager to the K League that made me now and that the team is Ulsan, leading the K League. “I will do my best so that Ulsan can be an exemplary model in all aspects, including grades and fan-friendly activities in the K League.”

 

The new coach Hong Myung-bo is planning to convey his determination and thoughts as Ulsan coach to fans through an online press conference on January 7, 2021, and on the same day, starting with the squad meeting, he will take an official step.

 

Meanwhile, after the convocation of Hong Myung Bok, a winter field training is scheduled in Tongyeong.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