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립부산국악원 토요상설공연 '토요신명' 오픈...12월까지 34회 대장정

배종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06

본문듣기

가 -가 +

▲ 궁중무용 '아박무' / 부산국악원 제공 (C) 배종태 기자


국립부산국악원의 토요상설공연 '토요신명'이 9일 오후 3시 첫 공연을 시작으로 총 34회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2009년 5월 시작된 이공연은 부산국악원 연주단이 공연하는 대표 상설공연이다. 국악을 처음 접하는 관객은 물론, 외국인과 국악 애호가들까지 폭넓은 관객층의 눈높이를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토요신명은 다양한 레퍼토리로, 한국의 궁중음악과 민속음악, 창작음악, 무용 등 매주 다른 주제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국악연주단의 기악단, 무용단, 성악단이 펼치는 무대로 다양한 국악의 정수를 보여준다.

올해 이 공연은 명품 레퍼토리로 특성화하여, 관람객에게 우리 전통음악과 춤의 참 멋과 흥을 섬세하고 실감나게 전달하기 위해 50종목, 6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9일 첫 무대는 대금독주 ‘청성곡’, 궁중무용 ‘아박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판소리’, 꽹과리를 휘두르는 춤사위가 독특한 ‘진쇠춤’, 거문고 3중주 ‘바람의 길’, 여러 가지 놀이와 장단이 돋보이는 ‘웃다리 판굿’으로 구성된다.

 

▲ 꽹과리를 휘두르는 춤사위 '진쇠춤' /부산국악원 제공 (C) 배종태 기자


생소한 작품도 국악원 단원의 해설과 모니터를 통한 친근한 설명으로 관람객의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올해는 토요일 오프라인 공연과 아울러 온라인 ‘유튜브’를 통해 내주 수요일 오후 3시에 공연실황을 중계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aturday Shinmyeong', a permanent Saturday performance at the Busan National Gugak Center, begins the first concert at 3 pm on the 9th and starts a total of 34 long journeys.

 

This performance, which began in May 2009, is a representative permanent performance performed by the Busan Gugak Center. It is a customized program that takes into account the eye level of a wide audience, from audiences who are new to Korean music, as well as foreigners and Korean music lovers.

 

With a variety of repertoire, Toyo(Saturday) Shinmyeong runs a program on a different theme every week, such as Korean court music, folk music, creative music, and dance, and shows the essence of various Korean music as a stage performed by instrumental, dance, and vocal orchestras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group.

 

This year's performance is characterized as a luxury repertoire, and is divided into 50 events and 6 types in order to convey the true beauty and excitement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dance to the audience in a delicate and realistic way.

 

The first stage on the 9th is the Daegeum solo 'Cheongseonggok', the court dance 'Abakmu', the UNESCO human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pansori', the unique 'jinsoe dance' with the unique dance and dance, the Geomungo trio 'The Way of the Wind'. It is composed of 'Laughter Pangut', which stands out for play and performance.

 

Even unfamiliar works are planned to enhance the audience's understanding through commentary and friendly explanations through monitors by members of the Gugak Center.

 

This year, in addition to the offline performance on Saturday, the live performance will be broadcasted at 3 pm next Wednesday through the online 'Youtube'.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