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태원 SK하이닉스 회장 화두 ‘새로운 기업가 정신’ 중장기 계획 구체화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1-01-07

본문듣기

가 -가 +

 

▲ 최태원 SK그룹 회장     ©SK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SK하이닉스가 7일 사회적 가치(Social Values)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중장기 추진 계획인 ‘SV 2030’ 로드맵을 발표했다.

 

‘환경’, ‘동반성장’, ‘사회 안전망’, ‘기업문화’ 등 4대 SV 창출 분야를 정하고, 각각 2030년까지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구체화한 것이다. 

 

최태원 SK 회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주관해온 SK하이닉스 김윤욱 지속경영담당은 “최 회장의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라는 화두와 연계해 향후 10년간의 사회적 가치 창출 중장기 목표를 구체화하는 선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SV/ESG가 SK그룹 차원에서 추진 중인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의 중요한 축인 만큼,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 SV 2030을 실천해 가겠다”며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꼭 해야 할 기업의 역할에 대한 고민이 이번 선언에 담겼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그동안 SV 2030을 구체화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와 요구를 장기간 수렴해 왔고, 동시에 글로벌 기업들의 SV, ESG 활동 트렌드를 연구해 왔다. 

 

그 결과, 이번 선언은 환경 분야의 ‘그린(Green) 2030’, 공급망 동반성장 분야 ‘어드밴스 투게더(Advance Together)’, 사회적 역할 수행의 ‘사회 안전망(Social Safety Net)’, 구성원 육성과 다양성/포용성에 기반한 문화를 포괄하는 ‘기업문화(Corporate Culture)’까지 총 4개의 영역으로 구체화됐다.

 

SK하이닉스는 최근 SK 관계사들과 함께 국내 기업 최초로 가입한 RE1001)(Renewable Energy 100,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 100% 사용)의 단계별 이행 계획도 이번 선언에 담았다.

 

먼저, 기업이 만들어내는 제품이 아무리 좋더라도 생산 과정에서 환경에 나쁜 영향을 준다면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기 어렵다. 이미 애플 등 글로벌 유수 기업들은 RE100 선언에 동참하며 친환경 경영활동에 힘쓰고 있다. 그만큼 환경 문제는 현재 전 지구적 관심사다.

 

Green 2030을 통해 SK하이닉스는 2050년까지 RE100 완수, 탄소 순 배출 제로(Carbon Net Zero), 대기오염물질 추가 배출 제로, 폐기물 매립 제로(ZWTL2), Zero Waste To Landfill) 골드(Gold) 등급 달성, 수자원 절감량 300% 확대 등 친환경 반도체 제조시스템을 고도화해 후세에 물려줄 깨끗한 지구를 만드는 데 일조할 방침이다.

 

아울러 SK하이닉스는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 협력회사들의 역량을 높여 한국 반도체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키워갈 계획이다. 반도체가 국가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협력회사들과의 상생을 통해 반도체 생태계(Ecosystem)를 활성화하면 우리 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는 것.

이를 위해 협력회사 대상 기술협력 누적투자 3조 원 달성, ‘위두테크(We Do Tech) 센터3)’ 참여 협력사 전체의 매출 증대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코로나 19를 통해 지켜본 것처럼 팬데믹 상황이 오면 사회의 가장 약한 곳에서부터 어려움에 봉착하게 된다. 이에 SK하이닉스는 국민의 안전과 생계 위협에 대비하는 한편, 취약계층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회 안전망은 팬데믹(Pandemic), 자연재해 등 위기 상황 발생에 대비해 기업의 역할을 정립하고, 사회문제 해결 역량을 고도화하기 위한 인프라다. 비상 상황에서 기업이 수행해야 할 역할 체계를 만들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별도의 기금(펀드)4)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생산기지가 소재한 지역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방면의 기여도 병행한다.

 

마지막으로 SK하이닉스는 기업경영의 목적을 구성원 행복에 두고, 구성원의 자기계발 시간 확대와 다양성∙포용성 기업문화 정착을 추진한다. 다양성∙포용성 주제의 교육 의무 수료, 여성 채용 비율 확대와 여성 리더 양성 프로그램 보강 및 직책자 비율 확대가 실행되며 구성원 인당 연(年) 200시간 이상의 교육 보장5) 등 문화적, 제도적 환경을 마련한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올해 신설한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경영위원회를 통해 분기 단위로 SV 2030 진행 과정의 이슈들을 도출하고 각각의 대응방안을 준비할 계획이다. 또한, 지속경영보고서 등을 통해 매년 진척 수준을 외부에 투명하게 공개하며, 각계 각층의 목소리를 듣고 실행 계획에 반영하기로 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 the 7th, SK hynix announced a roadmap for the “SV 2030,” a mid- to long-term plan to maximize the creation of social values.


The four major SV creation fields, including “Environment”, “Shared Growth,” “Social Safety Net,” and “Corporate Culture” have been identified, and each of them has specified goals to achieve by 2030.


SK Chairman Choi Tae-won emphasized in his 2021 New Year's speech, "It is a time when we need a'new entrepreneurial spirit' to empathize with society and work together to solve problems."


SK Hynix's Sustainability Manager Kim Yun-wook, who has supervised this project, said, "In connection with the topic of Chairman Choi's new entrepreneurial spirit, we have made a declaration to materialize the mid- to long-term goal of creating social value for the next 10 years."


“As SV/ESG is an important axis of the financial story being promoted at the SK Group level, we will focus on the company-wide capabilities to practice SV 2030.” “To create a society that lives in harmony, we will focus on the role of a company that must be fulfilled. Concerns about this are contained in this declaration.”


SK hynix has been collecting expectations and demands of stakeholders for a long time to materialize SV 2030, and at the same time has been researching trends in SV and ESG activities of global companies.


As a result, this declaration is a'Green 2030' in the field of environment,'Advance Together' in the field of shared growth in the supply chain,'Social Safety Net' in fulfilling social roles, and fostering members and diversity/inclusion. It has been embodied in a total of four areas, including'Corporate Culture', which encompasses culture based on.


In this declaration, SK Hynix also included a step-by-step implementation plan for RE1001 (Renewable Energy 100, 100% renewable energy use by 2050), which was the first Korean company to join with SK affiliates.


First, no matter how good the product a company makes, it is difficult to maintain the sustainability of the business if it adversely affects the environment during the production process. Already, leading global companies such as Apple are participating in the RE100 declaration and working on eco-friendly management activities. As such, environmental issues are currently a global concern.


Through Green 2030, SK hynix achieves RE100 by 2050, zero carbon net emissions, zero additional air pollutants, zero waste to landfill (ZWTL2), zero waste to landfill), and achieves the Gold level of water resources. It plans to contribute to creating a clean earth that will be passed down to future generations by advancing the eco-friendly semiconductor manufacturing system by expanding the savings by 300%.


In addition, SK hynix plans to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semiconductor industry by enhancing the capabilities of sub-managers (materials, parts, equipment) and suppliers. As semiconductors have a profound impact on the national economy, revitalizing the semiconductor ecosystem through win-win partnerships with partner companies can inspire the Korean economy.


To this end, we plan to achieve 3 trillion won in cumulative investment in technological cooperation for business partners, and increase sales of all partners participating in the “We Do Tech Center3).


As we have seen through Corona 19, when a pandemic situation comes, difficulties will arise from the weakest places in society. Accordingly, SK hynix plans to actively support the vulnerable while preparing for the threat of public safety and livelihood.


The social safety net is an infrastructure to establish the role of companies in preparation for crisis situations such as pandemic and natural disasters, and to enhance their capabilities to solve social problems. It plans to create a system of roles to be performed by companies in emergency situations, and to create a separate fund (fund)4) to implement them. In addition, various contributions to solving the problems of the local community where the production base is located are also carried out.


Lastly, SK hynix puts the purpose of corporate management on the happiness of its members, and promotes the expansion of the time for self-development and establishment of a diverse and inclusive corporate culture. A cultural and institutional environment such as completion of education obligations on the subject of diversity and inclusion, expansion of the ratio of female recruitment, reinforcement of female leader training programs, and expansion of the ratio of positional positions are implemented, and guarantees of more than 200 hours of education per employee5).


Meanwhile, through the 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Management Committee, which was newly established this year, SK hynix plans to derive issues of the SV 2030 progress on a quarterly basis and prepare each response plan. In addition, the level of progress is transparently disclosed to the outside each year through sustainability management reports, etc., and the voices of all walks of life are heard and reflected in the action pla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