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인문학의 상품화와 '설민석 사건'

권기식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1-11

본문듣기

가 -가 +

▲ tvN ‘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브레이크뉴스

"이치를 따지면 모가 나고, 감정에 치우치면 뒤쳐지고, 고집을 피우면 외로워진다. 대체로 사람의 세상은 살기 어렵다"

 

일본 메이지시대의 소설가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1906'신세계'를 통해 발표한 소설 '풀베개'(草枕쿠사마쿠라)의 첫 문장에서 세상살이의 어려움을 이렇게 묘사했다. 봉건사회에서 근대사회로 넘어가는 격변기인 메이지시대 일본 보통사람들의 세상살이가 팍팍하고 힘들다는 것을 보여주는 글이다.

 

요즘 우리네 삶도 팍팍하고 힘들기만 하다. 1년 넘게 계속되는 코로나19 팬데믹에 '코로나 블루'라는 말이 나돌 지경이다. 폭등하는 부동산과 전세난, 자영업자의 몰락, 정치권의 극한대립, 국제정세의 불안정 등등 이루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어려운 일들이 중첩되어 일어나고 있다. 6.25IMF 환란도 힘들었지만 지금의 어려움은 감염의 공포와 경제난이 뒤섞인 고통이어서 더욱 힘들다.

 

사람들은 이 같은 어려움에 직면하면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것을 찾게 마련이다. 종교와 예술, 인문학 등이 그것이다. 교회와 절에 가서 기도하거나, 예술 감상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얻는다.

 

요즘 인문학 열풍이 부는 것도 인간의 문제를 탐구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해보려는 몸부림에 다름 아니다. 방송사와 기업들은 이 같은 분위기에 편승해 '인문학의 상품화'를 통한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 중 인기를 끌었던 인물이 vN'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진행자 설민석이다. 그는 암기식 교육으로 인기가 없던 역사를 즐겁고 재미있는 것으로 만들었다. 그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은 높은 시청률로 인기를 끌었고, 그가 만든 책은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런 그가 최근 역사 왜곡과 표절 논란으로 tvN'설민석의 벌거벗은 세계사' 등 각종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사건의 발단은 그가 출연한 프로그램에서 역사 왜곡이 심각하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시작돼, 그의 연세대 대학원 석사 논문이 표절이라는 의혹으로 이어졌다. 온라인 매체 디스패치는 지난달 설씨의 석사 논문을 입수해 논문 표절 검사 소프트웨어인 '카피킬러'로 확인한 결과, 표절율이 52%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연세대는 그의 논문 표절에 대해 심의 결정을 내렸다. 심의를 통해 설씨의 대학원 논문이 표절로 밝혀지면 그의 석사학위도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 그가 학부에서 연극영화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역사교육을 전공했기 때문에 석사학위 취소는 강사로서의 생명이 끊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베스트셀러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등으로 잘 알려진 혜민 스님을 둘러싼 논란도 마찬가지이다. 그는 일상에서 수행하고 성찰하는 삶을 강조했으나, 본인은 정작 물욕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 지탄을 받았다. 그 역시 활동을 중단하고 은거에 들어갔다.

 

설민석씨와 혜민 스님의 문제는 인문학의 상품화가 빚은 참화이다. 방송사와 출판사, 광고업계 등이 인문학을 상품화하고, 오락화 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명분은 인문학의 대중화이지만 내심은 천박한 이윤 추구에 대한 속셈 때문이다. 인문학 스타를 만들어 방송과 책을 통해 이익을 얻겠다는 얄팍한 상술에 인문학이 병들고 있다. 인문학은 지혜의 학문이다. 고전과 역사에 대한 탐구 대신 '다이제스트 인문학'으로 대중을 오도하는 것은 문명에 대한 반역이다.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구한 수많은 정통 사학자들에게 제대로 자문을 구하지도 않고 왜곡된 프로그램을 내보낸 방송사는 국민들에게 독이 든 지식을 퍼뜨리는 천박한 지식 장사꾼에 불과하다.

 

인문학을 상품화하고 오락화 하는 것은 인문학을 병들게 한다.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이 고전과 역사를 제대로 공부하는 대신 그런 오염된 방송 프로그램을 보며 잘못된 지식을 만들어간다면 그 피해는 결국 우리에게 되돌아온다. 방송통신위원회 등 정부 당국은 방송사 교양 프로그램 전반에 대한 심도 있는 조사와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중국 흑룡강신문 한국자문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mercialization of Humanities and the'Seol Min-seok Case'

-Kwon Ki-sik columnist

 

"When it comes to reason, it becomes confusing, when it comes to feelings, you fall behind, and when you are stubborn, you become lonely. In general, it is difficult to live in a human world."

 

In the first sentence of his novel ``Full Pillow'' (草枕 Kusama Kura), published through ``New World'' in 1906, novelist Natsume Soseki (夏目漱石) from the Meiji era in Japan described the difficulty of living in the world this way. This article shows that the life of ordinary Japanese people in the Meiji era, a period of upheaval from feudal society to modern society, is hard and difficult.

 

Our lives these days are also tough and difficult. The word'Corona Blue' is about to appear in the Corona 19 pandemic that continues for over a year. The soaring real estate and the cheonsei crisis, the fall of the self-employed, the extreme confrontation of the political world, the instability of the international situation, and so on, are difficult to understand. The Korean War and the IMF tribulation were also difficult, but the current difficulty is a mixture of fear of infection and economic hardship.

 

When faced with challenges like these, people will find something to comfort them. These include religion, art, and humanities. Go to churches and temples to pray, or gain catharsis through art appreciation.

 

The recent humanities craze is no less than a struggle to overcome current difficulties by exploring human problems. Broadcasters and companies are taking advantage of this atmosphere and are keen on marketing through'commodification of humanities'.

 

Among them, one of the most popular is Seol Min-seok, the host of vN's'Seol Min-seok's Naked World History'. He made unpopular history a fun and entertaining one with memorized education. The programs he appeared in became popular due to their high ratings, and the books he made became bestsellers.

 

Such a recent distorted history and controversy over plagiarism led him to abandon various broadcast programs such as tvN's'Seol Min-seok's Naked World History' and cease activities. The initiation of the case began with criticism that the distortion of history was serious in the program he appeared in, leading to suspicion that his master's thesis at Yonsei University was plagiarism. Online media dispatch revealed that the plagiarism rate was 52% as a result of obtaining Seol's master's thesis last month and checking it with'Copy Killer', a thesis plagiarism inspection software.

 

As the controversy spread, Yonsei University decided to deliberate on plagiarism of his thesis. If the deliberation reveals that Seol's graduate thesis is plagiarized, his master's degree is likely to be cancelled. Since he majored in theater and film studies in undergraduate degree and history education in graduate school, the cancellation of his master's degree means that his life as a lecturer will be cut off.

 

The same is true of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monk Hye-min, who is well known for his best-selling ``Things you can see only when you stop''. He emphasized the life of practicing and reflecting in daily life, but he was criticized for showing his obsession with material desires. He, too, stopped his activities and went into retreat.

 

The problem of Minseok Seol and Monk Hyemin is a tragedy caused by the commercialization of humanities. Broadcasters, publishers, and advertising industries are taking the lead in commercializing and entertainment of humanities. The cause is the popularization of the humanities, but my heart is because of the vulgar intention of pursuing profits. The humanities are getting sick with the thin speculation of making a humanities star and making profits through broadcasting and books. Humanities is the study of wisdom. It is rebellion against civilization to mislead the public with'digest humanities' instead of exploring the classics and history.

 

Broadcasters who have sent out distorted programs without properly consulting numerous orthodox historians who have studied Korean history and world history are only vulgar knowledge traders who spread poisonous knowledge to the public.

 

Commercializing and entertainmentizing the humanities makes the humanities sick. If future generations of youth make false knowledge by watching such polluted broadcast programs instead of properly studying classics and history, the damage will eventually return to us. Government authorities, such as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should hurry to prepare in-depth investigations and countermeasures for the overall broadcaster liberal arts program.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 political director at the Blue House, and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nsultation.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of Hanyang University,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and a chairman of the Korean Advisory Committee for the Heilongjiang newspaper in China.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