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2021년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 될 것"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1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2021년 국정운영 구상과 방향을 국민들께 제시하는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01.11.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새해는 분명히 다른 해가 될 것"이라며 "2021년은 우리 국민에게 '회복의 해', '포용의 해', '도약의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발표한 신축년(辛丑年) 공식 신년사에서 먼저 코로나19로 위기를 겪는 국민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며 "불확실성들이 많이 걷혀, 이제는 예측하고 전망하며 계획을 세울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우리는 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며 "하지만 국가 경제가 나아지더라도 고용을 회복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입은 타격을 회복하는 데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다. 코로나로 더 깊어진 격차를 줄이는 포용적인 회복을 이루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마스크에서 해방되는 평범한 일상으로 빠르게 돌아가는 것이 급선무"라며 "점차 나아지고 있는 방역의 마지막 고비를 잘 넘기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정부는 국민과 함께 3차 유행을 조기에 끝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의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안전성 검사와 허가, 사용과 효과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체적인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할 것"이라며 "백신 자주권을 확보하여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날부터 지급되는 3차 재난지원금에 "충분하지 않은 줄 알지만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도 "정부는 이에 그치지 않고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앞으로도 정책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생경제의 핵심은 일자리"라며 "지난해보다 5조 원 늘어난 30조 5000억 원의 일자리 예산을 1분기에 집중투입 하겠다. 특히 청년·어르신·장애인을 비롯한 취약계층을 위해 직접 일자리 104만 개를 만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도 한층 강화된다"며 "앞으로 전 국민 고용보험제도, 상병수당 등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 확충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위기일수록 서로의 손을 잡고 함께 가야 한다. 함께 위기에서 벗어나야 일상으로 돌아가는 일도 그만큼 수월해진다"며 "민생 회복과 안전망 확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2021 will be the'year of recovery''year of inclusion' and'year of leap' for the people."

2021 New Year's Address "The economy recovers to pre-coronavirus level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11th that "the new year will definitely be another year," and said, "2021 will be a'year of recovery','year of inclusion', and'year of leap' for our people."

 

President Moon first conveyed consolation to the people suffering from Corona 19 in the official New Year's address announced at the Blue House main building this morning.

 

"Now I finally see the end of the dark tunnel," he said. "A lot of uncertainties have been cleared, and now I can predict, forecast and plan."

 

“This year, we will fully recover our daily lives and take a leap forward as a leading country in a new era with a fast and strong economic recovery.” However, even if the national economy improves, it will take more time to recover employment and recover from the damage suffered by small businesses and self-employed people. "It will take this. It is of paramount importance to achieve an inclusive recovery to close the gap deepened by the coronavirus."

 

He also said, "It is an urgent need to quickly return to the normal daily life of being freed from the mask," he said. "First of all, it is better to get over the last point of quarantine, which is getting better."

 

In addition, "the government will do its best to end the third epidemic early with the people," he said. "Next month, we can start vaccination. We will make sure that all the people receive free vaccinations in order of priority." He said.

 

President Moon said, "The examination of the treatment developed by our company is also underway," and "We will transparently disclose the entire process from safety inspection and permission, to use and effectiveness."

 

"We will continu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our own vaccines," he said. "We will secure the sovereignty of vaccines so that we can contribute to strengthening the safety of our people and international health cooperation."

 

In addition, he said, "I know it is not enough for the 3rd disaster subsidy provided from this day, but I hope it will serve as a welcome for the recovery of the people's livelihood."

 

At the same time, he said, “The core of the public economy is jobs,” and “We will focus on a job budget of 30 trillion won, which is 5 trillion won higher than last year, in the first quarter. In particular, 1,040,000 direct jobs for the vulnerable, including the youth,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I am going to make it," he explained.

 

In addition, he said, "The employment safety net and social safety net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to overcome the crisis together," he said.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our efforts to expand the employment safety net and social safety net such as the entire National Employment Insurance system and injuries and sickness benefits."

 

President Moon said, "The more the crisis is, the more we have to hold each other's hands and go together. When we get out of the crisis together, it becomes easier to get back to our daily lives," said President Moon. "I will work harder to restore public welfare and expand safety ne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