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배진교 의원 '재벌개혁, 공정경제 실현 전속고발권 전면 폐지...공정거래법 개정안' 발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11

본문듣기

가 -가 +

배진교 의원(정의당,비례)은 오늘 (11일,월)전속 고발권 전면 폐지를 담은「공정거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배진교 의원은  “전속 고발권 폐지는 중소·하도급 기업들과 소비자의 정당한 권익을 보장하기 위해 기업들의 중대한 불법행위에 대한 고발권을 직접 이해당사자에게 돌려주자는 취지”라며, “기업 활동 위축이라는 재계의 논리보다 중요한 것은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고, 모든 경제 주체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기에 앞으로도 개정안 통과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사진, 배진교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전속 고발권은 공정거래법 위반 사건에 대한 검찰 고발 권한을 공정거래위원회에만 인정하는 제도로, 그동안 공정위가 고발권을 소극적으로 행사함으로써 불공정행위 단속에 미온적이었다는 지적과 대기업을 봐주기 위한 면죄부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줄곧 받아왔다.

 

이에 대해, 정부는 지난 해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경성담합에 한해 전속 고발권을 일부 폐지하는 내용을 담아 국회에 제출하였으나, 정무위원회 논의과정에서 전속 고발권 일부 폐지 조항이 삭제된 채 본회의에서 의결된 바 있다.

 

이에 배진교 의원은 “전속 고발권 폐지는 중소·하도급 기업들과 소비자의 정당한 권익을 보장하기 위해 기업들의 중대한 불법행위에 대한 고발권을 직접 이해당사자에게 돌려주자는 취지”라며, “기업 활동 위축이라는 재계의 논리보다 중요한 것은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고, 모든 경제 주체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기에 앞으로도 개정안 통과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정의당 강은미, 류호정, 심상정, 이은주, 장혜영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양정숙, 이규민, 허종식 의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공동발의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Bae Jin-kyo, "Reform of the chaebol, abolishing the entire exclusive billing rights for realization of a fair economy... Proposal for amendment to the Fair Trade Act"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SMEs and subcontractors and consumers


Rep. Bae Jin-kyo (Jeui-dang, Brye) today (11th, Monday) proposed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Fair Trade Act” that contained the abolition of the exclusive right to accuse.


The exclusive right of indictment is a system in which only the Fair Trade Commission recognizes the authority to accuse the prosecution for violations of the Fair Trade Act, and the Fair Trade Commission has been criticized that it has been lukewarm in cracking down on unfair behavior by passively exercising its right to accuse, and has been reduced to an indulgence to look after large corporations. Has been received.


In response, the government submitted the entire amendment to the Fair Trade Act last year to the National Assembly with the content of abolishing some of the exclusive accusation rights only in the case of hard-settled collusion, but it was resolved at the plenary session with the provision to abolish some of the exclusive accusations during the discussion of the Political Affairs Committee. .


Accordingly, Rep. Bae Jin-kyo said, “The abolition of exclusive accusation rights is intended to directly return the accusation rights of companies for serious illegal activities to stakeholders in order to guarantee the legitimate rights and interests of small and medium-sized subcontractors and consumers.” What is more important than logic is to eradicate unfair behavior and create a market environment in which all economic actors can compete fairly.”


On the other hand, this amendment was jointly initiated by Justice Party lawmakers Kang Eun-mi, Ryu Ho-jeong, Shim Sang-jeong, Lee Eun-ju, and Jang Hye-young, as well as Democratic Party lawmakers Yang Jeong-suk, Lee Gyu-min, Heo Jong-sik, Open Democratic Party lawmaker Kang Min-jeong, and time-changing lawmaker Cho Jung-hoon.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