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준호 의원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정쟁 도구 아닌 상식의 문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11

본문듣기

가 -가 +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은 11일 논평을 통해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고는 정쟁의 도구가 아닌 국민의 안전이 걸린 ‘상식의 문제’이다.”고 밝혔다. 

 

한준호 의원은 “한수원과 원안위의 조속한 원인 규명과 제도 정비를 요청한다.”며, “국민의힘은 원전 인근 주민과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는 진정한 ‘힘’이 되어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한 의원은 “그러나 국민의힘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 왔고, 일부 보수언론은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문제를 마치 ‘별일 아닌 것’으로 치부하면서 정쟁에 가세하고 있다.”며, “심지어 윤석열 검찰을 겨냥한 월성원전 경제성 수사 물타기라는 허무맹랑한 주장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7일 포항MBC는 경주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사건 보도를 통해  “월성원전 부지 10여 곳의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되었고, 외부로의 확산이 되어있는지 점검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밝힌바 있다. 

 

한 의원은 “원전 가동의 타당성 평가는 ‘경제성’, ‘안전성’, ‘지역수용성’을 따지는 것이 원칙이다.”며, “그러나 국민의힘, 검찰, 보수언론은 월성원전의 ‘경제성’을 어떻게든 물고 늘어지며 국민의 안전은 저버린 듯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원전은 다른 어떤 발전소보다 지역주민의 컨센서스가 필요하고, 안전에 안전을 기해야 한다. 2011년 후쿠시마 사고를 보았다면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

 

이어 “이번 방사능 누출 사고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소량의 방사능 유출이든 대량의 방사능 유출이든 원전 인근 지역주민과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우선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1977년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가 방사선 방호의 최적화 원칙으로 ‘ALARA 원칙(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피폭량을 가능한 수준까지지 최대한 줄여라’를 제시했다. 불필요한 방사선 노출은 무조건 최소화하는 게 좋다.”며, “월성의 경우도 마찬가지다.”고  국민의힘, 검찰, 보수언론을 향해 직격했다.

 

한준호 의원은 “한수원과 원안위의 조속한 원인 규명과 제도 정비를 요청한다.”며, “국민의힘은 원전 인근 주민과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는 진정한 ‘힘’이 되어주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운동연합(환경연)도 이 날 논평을 통해 “차수막이 손상되어 논란이 되었던 1호기의 SFB 차수막 하부 지하수에서 검출된 삼중수소량이 3만 9,700Bq/L로 특히 많았다. 뿐만 아니라, 4호기의 SFB 집수정에서는 최대 53만Bq/L의 삼중수소가 검출되었으며, 감마 핵종도 7회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환경연은 “한수원과 원안위는 월성 원전의 지하수 오염 사태에 대해 그 심각성을 인정해야 한다. 그리고 유출이 확인된 이상 먼저 빠른 조치를 취한 후 정확하게 문제의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민간합동조사를 실시하고, 조사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Han Joon-ho, “Radioactive leakage at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a problem of common sense, not a tool of political conflict”
Whether it is a small or large amount of radioactive leakage, public safety is a top priority.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Han Joon-ho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1th, "The radioactive leakage accident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is not a tool of political conflict, but a'common sense problem' that puts public safety."

 

Rep. Han said, "However, the people's strength has been using the decision to close the Wolsong 1 early as a tool of political conflict, and some conservative media are joining the political struggle by dismissing the radioactive leakage problem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as'nothing special'." He criticized, "Even a vain claim th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s economic investigation aimed at prosecutors Yoon Seok-yeol is going to be watered."


On the 7th, Pohang MBC reported on a radioactive leak incident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in Gyeongju, saying, "Tritium, a radioactive substance, was detected in the groundwater of about 10 Wolseong nuclear power plants, and it is necessary to check whether it is spreading to the outside." There is a bar.


Assemblyman Han said, “The principle is to evaluate the feasibility of operating a nuclear power plant in terms of'economy','safety' and'regional acceptability'.” However, how does the power of the people, prosecutors, and conservative media know the'economy' of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He criticized repeatedly, saying, “It seems that the people's safety has been abandoned as they grow tight.


Nuclear power plants require consensus from local residents more than any other power plant, and must be safe and secure. Anyone who saw the 2011 Fukushima accident would agree.


He added, “The cause of this radioactive leak has not been identified yet.” He pointed out, “It is the priority to relieve the anxiety of local residents and citizens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whether it is a small or a large amount of radiation.”


In addition, “In 1977, the International Commission on Radiation Protection (ICRP) proposed “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 (ALARA): Reduce the amount of exposure as much as possible” as the principle of optimizing radiation protection. It is better to minimize unnecessary radiation exposure unconditionally.” He said, “It is the same with Wolseong,” he said directly to the power of the people, the prosecution, and the conservative media.


Rep. Han Joon-ho said, “I request the KHNP and the Korean National Security Council to investigate the cause and improve the system as soon as possible.” “I urge the people's strength to become a true'power' that considers the safety of residents and people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Revealed.


On the other hand, the Korea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s (Environmental Research Institute) also commented on the day, “The amount of tritium detected in the groundwater under the SFB barrier of Unit 1, which was controversial due to the damage of the shielding membrane, was particularly high at 39,700 Bq/L. In addition, up to 530,000 Bq/L of tritium was detected in the SFB collection well of Unit 4, and gamma nuclides were also detected seven times.”


“The KHNP and the Wonan Committee must acknowledge the seriousness of the groundwater pollution situation at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And, as long as the leak is confirmed, it is necessary to take quick action first and then accurately identify the cause of the problem.” He urged, “For this, a private joint investigation should be conducted and the investigation process and results should be transparently disclose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