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찰, ‘음주운전 적발’ 배우 배성우에 벌금 700만원 약식기소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1

본문듣기

가 -가 +

▲ 배우 배성우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검찰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배우 배성우를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 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지난 6일 배성우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7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다만 법원의 판단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약식기소란 검찰에서 피의자가 저지른 범죄가 징역형 또는 금고형보다는 벌금형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을 경우, 법원에 약식명령을 해 달라고 청구하는 것을 말한다.

 

한편, 배성우는 최근 음주운전 적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당시 배성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었으며, 그는 지인과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음주운전 논란 후 배성우는 지난해 12월 10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을 통해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으로 전해드리게 돼 정중히 사죄의 말씀드린다. 변명과 핑계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모든 질책을 받아들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배성우는 “함께 일하는 많은 분들께도 사과드리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방면에서 신중하고 조심하며 자숙하도록 하겠다”면서 “저를 지켜봐준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아티스트컴퍼니 측 역시 “우선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로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 이유를 불문하고 배성우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깊게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음주운전으로 출연중이던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하차한 배성우 대신 배우 정우성이 박삼수 캐릭터로 합류하게 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prosecution briefly prosecuted actor Bae Seong-woo, who was caught drunk driving, for a fine of 7 million won.

 

According to the prosecution on the 11th, the 7th Division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Director Prosecutor Lee Byeong-seok) briefly indicted Bae Seong-woo for a fine of 7 million won on charges of violating the Road Traffic Act (drinking and driving) on ​​the 6th. However, the court's judgment has not yet come out.

 

Summary prosecution refers to a request for a summary order to the court when the prosecution determines that the crime committed by the suspect falls under a fine rather than imprisonment or imprisonment.

 

Meanwhile, Bae Sung-woo was recently arrested by the police on charges of drunk driving. At the time, Bae Seong-woo's blood alcohol concentration was at the level of a license cancellation, and he was reported to have been caught by the police while driving after drinking alcohol with an acquaintance.

 

After the controversy over the drunk driving, Bae Sung-woo said through his agency Artist Company on December 10 last year, “I politely apologize for being delivered as bad news to many people. I feel all the responsibility for my faults that have no excuses and excuses,” he said. “I accept all reprimands and deeply repent and reflect.”

 

Seongwoo Bae said, “I apologize to the many people who work together, and I will do my best to prevent damage. I will try to be careful, careful and self-sufficient in all aspects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again in the future.” “I bow my head once again and apologize to everyone who has watched me. I'm sorry.”

 

The artist company also said, “First of all, I sincerely apologize for delivering the news through this unpleasant matter. Regardless of the reason, Sungwoo Bae and the agency are deeply aware of their responsibility without any excuses.”

 

Actor Jung Woo-sung joined Park Sam-soo as a character instead of Bae Sung-woo, who got off from the SBS Fri-Sat drama “Fly, Gae Cheon-yong,” who was appearing for drunk driving.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