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시장 선거 시나리오]더불어민주당이 안철수를 후보로 영입한다면?

이래권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1-11

본문듣기

가 -가 +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브레이크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그후 보수여당 중책을 지내고 현재는 낙선거사 두 준걸이 국민의힘에 들어와 당내 경선을 통해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하자고 아양을 떠는 모양새다. 이참에 자신들의 의지대로 안철수를 국민의힘에 불러들여 물리적 화학적 융합이 불가능한 걸 알면서도 일합(一合)을 청하는 의도에는 부드럽고 무서운 정략적 목적이 숨어 있다.

 

말하자면 자식들의 꿀통에 안철수라는 설탕 한 스푼을 첨가시키면 저절로 근묵자흑(近墨者黑)이 되어 사상적 무장해제 여야를 넘나드는 철새 이미지를 강화시켜 차후 대선에서 걸레로 만들어 그 싹수를 단숨에 잘라버릴 수 있다는 계산일 수도 있다.

 

철새로 진보와 보수를 넘나들며 국회의원으로서 다선으로 장수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무릇 대통령이 되려는 자는 정치사상 남북관계 세금 문제 한미일 동맹 등에 관한 천년불변의 신념과 국민에 대한 동의를 받아낼 강철같은 융합적 에너지와 방향을 잘 조정해야 한다.

 

한때 대한민국의 석학이었던 박찬종, 손학규, 여야 정권교체의 연금술사로 팔순 현역으로 활약하고 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식견이 부족하여 대통령이 되지 못한 건 아닐 것이다. 최초로 DJP 호남+충청 지역연대에다 내각제를 매개로 한 1997년 대선은 사실 이인제의 보수분열 표가 가장 큰 신승(辛勝)의 전제적 가치를 품고 있다. 결국, DJP는 깨졌지 않았는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출사표에서 정권교체를 위해 국민의 심판을 받겠다고 했지만, 이를 변곡 확대해석한 국민의힘은 초록동색 세기적 투사로서 보수적 정권을 만들기 위해 나타난 것으로 왜곡 선전하고 있다.

 

그간 안철수 대표의 행적은 자본주의 하에서 성공한 인물임은 틀림없다. 대학생들과의 무수한 토크쇼에서 혹은 2012년 대선 토론에서 밝힌 소신은 중도 좌파의 사회주의자로 평하기에 부족함이 없을 언행의 기록이 남아 있다. 안철수 대표는 그간 여야로부터 철새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그가 의리도 있고 겸양지덕으로 서울시장까지 선양했지만, 상대방이 가장 추악한 직권남용 성범죄자로 자살한 사실을 반면고사로 삼아야 한다. 즉 인간관계상 친소관계가 옅은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포도주 건배를 하며 선불 서울시장 자축파티를 벌이는 모습을 보고, ‘정치는 생물이다’라고 설파하신 DJ의 명언이 새삼 상기된다. 

 

국민의힘의 대밭에 수숫대로 살다가 1년생 곡물로 알곡과 거름으로 전락할 정략적 희생물이 될 개연성도 충분히 잠복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 정치적 실책으로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 정치생명을 거는 것은 소탐대실(小貪大失)이다.

 

안철수 대표가 사는 길은 국민의당 대표주자로서 서울시장에 나서는 길이 아닐까? 당 대(對) 당 통합을 미끼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주장했지만, 수백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서 공천권을 30%이상 주어진다는 것은 정치공학상 불가능한 불복과 저항을 잠복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은 딜레마에 빠져 있다. 원내 제2당으로서 후보를 내지 않는다면,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내자니 집권당에 어부지리를 내주는 주체적 분열 자해당으로서의 비난을 감수해야 한다. 그 한 중심에 안철수 대표가 서 있다.

 

이쯤해서 필자는 정치권에 정치 시나리오 하나를 상재한다. 늦지 않았다. 집권당인 더불더민주당은 자존심을 버리고 아직 정치적 삼거리에서 방황하는 안철수 대표를 청와대 회동을 통해서라도 최선의 설득과 2012년의 갈등을 풀고 서울시장 민주당 대표로서 출마를 권유하면 어떨까? 이는, 어디까지나 시나리오이다.

 

유능한 진보 혹은 중도의 주자를 국민의힘에 빼앗긴다면 도미노로 내년 대선마저 내줄 가능성이 여론조사 수치상 비교 상 높다. 위기다, 안방에서 버선발로 뛰어나와, 마당으로 나가 모셔 와도 시원찮을 판에 그만그만한 도토리 키재기를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보노라면 안타깝기 그지없다.

 

안철수 대표는 정치적 와신상담과 패배 복기를 통해 스스로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군에 올랐다. 여론은 안철수 대표가 보수 군부정치 공작정치 후예들의 노예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야망만 득실거리고 실력과 애민정신이 부족한 집권당에 가기는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수군거린다.

 

재집권을 못 하면 현 국민의당 지도자였던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철면피한 범죄사실 부인하면서 코로나가 득실거리는 동부구치소에 늙은 사자로서 영어의 몸이 된 사실처럼, 현 집권당 수뇌부들도 다수 감방에 간다는 사실을 예지(叡智)하고 있을 것이다.

 

2012년 후 지금까지 안철수 대표가 표방한 정치적 가치관은 중도 좌파지 중도우파라고 주장한 적은 한 번도 없다. 즉 투사적 진보정치는 한계에 부딪혔다. 중도 표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386 차기 주자들과의 건건이 대립하여 분루를 삼켰던 안철수 대표의 애증을 풀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일한 적임자다.

 

▲ 이래권 작가     ©김상문 기자

들보가 비뚤어지고 서까래가 썩어 내려앉는 것을 보고도 사리사욕에 눈일 멀어 집권당 프리미엄으로 보선과 대선을 치르겠다는 것은 실패가 뻔히 모임에도 외부 수혈을 거부하는 주자들의 근시안적 야망으로 결국 진보의 아성을 무너뜨리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

 

윤석열 검찰총창은 충청대망론 외엔 당선될 가능성이 낮다. 왜? 역사적으로 정치적 공작 경제적 탈세 성범죄  분야에서 범죄 총량제가 집권당에 비해 월등히 많은 보수의 대통령이 된다한들 친정을 향한 칼날을 겨눌 일이 허다할 것이다.

 

중도 표 확산 외에 대안이 없는 집권당은 안철수 대표를 꽃가마로 모셔와 이재명 경기지사와 투 톱으로 대선 경선을 추진한다면 흥행에 성공하고 진보가 사는 첩경이 될 수도 있음직 하다. 늦을수록 빨리 처신하는 것이 맞다. 다 들어가고 안철수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 세우면 어떠할까? 마지막 시나리오이다. samsohun@hanmail.net

 

*필자/이래권

작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ul mayoral election scenario] What if the Democratic Party also recruits Ahn Cheol-soo as a candidate?

President Moon Jae-in is the only person who can resolve the love and hatred of CEO Ahn Chul-soo.

-Lee Rae-kwon columnist

 

Ahn Cheol-soo, the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Assembly Party, declared a run for mayor of Seoul. After that,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played a critical role, and now two unsuccessful candidates, Joon-geol, are struggling with the public's support to win the Seoul Mayor's candidate through the party contest. Despite the fact that physical and chemical fusion is impossible by calling Ahn Chul-soo into the power of the people according to their own will, there is a soft and terrifying political purpose hidden in the intention of asking for unity.

 

In other words, it is calculated that adding a spoonful of sugar called Ahn Cheol-soo to the children's honey cans will spontaneously become a geunmukja black (近墨者黑) and reinforce the image of a migratory bird crossing the ideological disarmament, making it a rag in the future presidential election, and cutting the sprout water at once. May be.

 

As a migratory bird, progress and conservatives may be able to live a long life with multiple lines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but anyone who wants to become president has an unchanging belief in political ideology, inter-Korean relations, tax issues, the ROK-US-Japan alliance, etc. You need to adjust the direction well.

 

Park Chan-jong, Sohn Hak-gyu, who were once distinguished scholar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Kim Jong-in, who is active in active duty as an alchemist for the change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regimes, may not have failed to become president due to lack of knowledge. In the 1997 presidential election, which was the first DJP Honam + Chungcheong regional solidarity and the cabinet system as a medium, Lee In-je's vote for conservative division holds the predicate value of Shin Seung (辛勝). After all, isn't the DJP broken?

 

Ahn Cheol-soo, the head of the National Assembly Party, said in the mayor of the Seoul Mayor that he would be judged by the people for the change of government, but the power of the people who expanded and interpreted the change was distorted and propagated that it appeared to create a conservative regime as a green-colored fighter.

 

So far, CEO Ahn Chul-soo must have succeeded in capitalism. The opinions revealed in countless talk shows with college students or in the 2012 presidential election debate remain a record of words and actions that are not insufficient to be evaluated as a center-left socialist. CEO Ahn Cheol-soo has been accused of being a migratory bird by the opposition parties. However, many people have to take the fact that the other person committed suicide as the most ugly sex offender for abuse of authority, even though he was loyal and sent to the mayor of Seoul by virtue of moderation. In other words, seeing a pre-paid Seoul Mayor's family celebration party with wine toasts with people who are weak in relationship with the people's power, I am reminded of the DJ's saying that ‘Politics is a creature.’

 

The political life of the mayor of Seoul, which is gaining reflective profits due to political mistakes of the opposition parties, is lurking in a situation where the possibility of becoming a political victim that will be reduced to grain and manure into grains and manure by living in the great field of the people's power is sufficiently hidden. The one is the small expedition room (小貪大失).

 

Isn't Ahn Chul-soo's path to become the mayor of Seoul as the leader of the National Assembly Party? Although Congressman Jeong Jin-seok argued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as a bait for the unity of the party vs. the party, it should be understood that giving more than 30% of the nomination right in the elections of hundreds of regional parliamentarians hides discontent and resistance that is impossible in political engineering.

 

In this election for the mayor of Seoul, the power of the people is in a dilemma. If you don't make a nomination as the second party in the park, the passing cow will laugh. That said, I have to bear the criticism as a self-injury party that gives fishermen to the ruling party. At the center of it is CEO Ahn Cheol-soo.

At this point, I have a political scenario in the political world. It's not too late. What if the ruling party, The Boulder Democratic Party, gave up his pride and invited Ahn Cheol-soo, who is still wandering in the political crossroads, to resolve the conflict in 2012 and persuade CEO Ahn through the Blue House meeting to run as the mayor of the Democratic Party of Seoul? This is a scenario to the last.

If the people are deprived of competent progress or midway runners, the possibility of paying for the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with domino is higher than that of the polls. It's a crisis, it's a pity to see the Dong-Adam Democratic Party, which runs out of the home with tabi feet, and is measuring the height of acorns that will not be easy even if you come out to the yard.

 

CEO Ahn Chul-soo has become a prominent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ul through political counseling and reconstruction of his defeat. Public opinion argues that Ahn Cheol-soo will not be a slave to the political descendants of conservative military politics, but it will be more difficult to go to the ruling party, which is full of his ambitions and lacks skills and affiliation.

 

The fact that many of the heads of the current ruling party go to jail, just like the fact that if they cannot re-government, they have become English bodies as old messengers in the corona-infested eastern detention center by denying the crimes of the current National Party leader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Will be foreseeing (叡智).

 

Since 2012, there has never been a case in which President Ahn Chul-soo has argued that the political values ​​he has advocated are center-left and center-right. In other words, projective progressive politics has hit its limits. This is the time when a midway vote is desperately required. 386 President Moon Jae-in is the only person who can resolve the love and hatred of CEO Ahn Chul-soo, who swallowed Bunru in confrontation with the next runners.

 

Even after seeing the beams skewed and the rafters settled down, they were blinded by self-interest, and to hold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the presidential election at the ruling party's premium. The short-sighted ambition of the runners who refused external blood transfusions even at meetings was a failure. I do not know if it is.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is unlikely to be elected other than Chungcheong's anticipation. Why? Historically, in the field of political maneuvering, economic tax evasion, and sex crime, there will be many things to aim at the blade for the family, even if the total crime rate system becomes a far more conservative president than the ruling party.

 

The ruling party, which has no alternatives other than the spread of votes in the middle, may succeed in the box office and become a quick way for progressives to live if they bring CEO Ahn Chul-soo to a flower pot and promote the presidential election two-top with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It is correct to act sooner as it is late. What if I went in and appointed Ahn Chul-soo as a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ul? This is the last scenario. samsohun@hanmail.net

 

*Writer/Rae Kwon Lee

Writer.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