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명희 의원 "코로나 백신 우리 먼저 맞게 해달라..치열한 물밑 경쟁"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13

본문듣기

가 -가 +

“수출입 물자 수송에 필수 인력이다. 정전을 막아야 한다. 치과는 침방울 때문에 위험하다.”

 

최근 정부가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기준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 산하 기관 및 협회들이 백신 선점을 위해 벌써부터 질병관리청을 상대로 치열한 물밑 작업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명희 의원은 "최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백신수급 담당자가 '임상결과에 따라 추가접종이 필요해, 백신 수량이 부족할 수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백신수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백신 우선접종 순서에 대한 문제는 국민들께 매우 민감한 사안일 수 있다."며, "정부는 객관적·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국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공정한 우선순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12일, 입수한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대상 요청 현황’에 따르면, 총 17곳의 기관 및 협회가 질병관리청에 “우리가 백신을 먼저 맞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을 비롯해 국가보훈처, 국민연금공단, 대한치과의사협회, 법무부, 병무청, 서울시청, 해양수산부, 한국수력원자력 등이다.

 

조 의원은 “정부가 확보한 백신 물량이 충분하지 않다는 불안감 때문에 기관들까지 나서 물밑 경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은 지난해 12월 질병관리청에 ‘백신 우선 접종'을 요청하며 “국가 수출입 물자 수송에 필수 인력”이라는 이유를 댔다. 노조는 조합원 총 2만160명(항만 1만2,076명, 창고 물류 4,019명, 시장 물류 3,726명, 철도 339명)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을 요구했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지난 7일 질병관리청에 전국 원자력발전소에서 근무하는 운전원, 정비원, 의료지원팀 근무자 등 최대 약 5,000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내 전력 공급을 담당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소의 필수 인력으로, 블랙아웃(blackout·대정전)등 재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수원은 “원전 내에는 자체 의료진과 부속의원이 있기 때문에 백신 수송을 위한 일명 ‘콜드체인(저온 수송망)준비가 돼 있다”며, “정부가 백신만 공급해준다면 한수원이 자체적으로 접종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경찰청 산하 도로교통공단은 서울 강남운전면허시험장 등 전국 27곳 시험장에서 근무하는 직원 총 1,165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요구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지난해만 총 573만1,973건의 대면 업무(운전면허시험, 면허발급, 면허갱신 등)를 처리했다”며, “근무자들이 항상 코로나 감염 위험성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우선 접종 대상자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치과에선 비말(침방울)발생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치과의사 등은 감염 고위험군”이라는 이유를 내세웠다.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인 쪽은 해운 관련 기관 및 노조였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지난해 12월 전국 선원들에 대한 접종 필요성을 언급하며 “국가 경제에 필수적인 수출입 물자를 수송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항만물류협회·한국선주협회·한국해운협회·한국도선사협회 등도 잇달아 질병관리청에 민원을 넣었다. 해양수산부 역시 항만 근로자 6만7,560명, 선원 7,021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언급하며 “외국인 선원과 접촉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질병관리청은 쇄도하는 백신 민원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백신 우선 접종 기준이 아직 세워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각 기관이 저마다 먼저 맞겠다고 주장하고 있어 난감하다”며, “우선 접종 권장 대상과 관련해서는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칠 예정이며, 민원에 따라 그 결과가 좌지우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명희 의원은 "최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백신수급 담당자가 '임상결과에 따라 추가접종이 필요해, 백신 수량이 부족할 수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백신수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백신 우선접종 순서에 대한 문제는 국민들께 매우 민감한 사안일 수 있다."며, "정부는 객관적·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국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공정한 우선순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Cho Joong-hee, "Please meet us first, agencies lobbying the corona vaccine"

KHNP-power outage should be prevented,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should contact foreign seafarers...Fair priority should be established based on objective and scientific grounds...

 

“It is an essential manpower for transporting imported and exported goods.” “The blackout must be prevented.” “Dentists are dangerous because of saliva.”

 

 

Recently, while the government is reviewing the criteria for vaccination priorities, government-affiliated agencies and associations are already working hard under the KCDC to preempt vaccines.

 

 

According to the'Corona Vaccine Priority Request Status' obtained by Congressman Cho Myung-he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on the 12th, a total of 17 organizations and associations told the KCDC that "we must get the vaccine first." Requested.

 

 

Including the National Federation of Shipping and Transportation Workers' Unions, the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he Korean Dental Association, the Ministry of Justice, the Military Manpower Administration,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ngressman Cho said, "Because of the anxiety that the amount of vaccines secured by the government is not enough, even institutions are competing under the water."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affiliated with the Korean Federation of Trade Unions, requested a “priority vaccine vaccination” to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 union demanded preferential vaccination for a total of 2,160 members (port 12,076, warehouse logistics 4,019, market logistics 3,726, railroad 339).

 

 

On the 7th, Korea Hydro & Nuclear Power (KHNP) requested a priority vaccination for up to 5,000 people, including operators, maintenance workers, and medical support team workers working at nuclear power plants nationwide, to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y are essential personnel of nuclear power plants that are in charge of domestic power supply, and they need to be inoculated first to prevent disaster situations such as blackout."

 

 

KHNP argued, “Because the nuclear power plant has its own medical staff and affiliated clinics, it is prepared for a so-called'cold chain (low temperature transport network)' for vaccine transportation," and argued that "if the government only supplies the vaccine, KHNP can inoculate itself." did.

 

 

Recently, the Road Traffic Authority under the National Police Agency demanded priority vaccination for a total of 1,165 employees working at 27 test sites nationwide, including the Gangnam Driver's License Test Center in Seoul.

 

 

The Korea Road Traffic Authority said, “In the last year alone, a total of 5.71,973 cases (driver's license test, license issuance, license renewal, etc.) were handled. Because workers are always exposed to the risk of corona infection, they should be included first. I do” he emphasized.

 

 

The Korean Dental Association put out the reason that "Dentists and other dentists are at high risk of infection because there is a high probability of occurrence of droplets in dentistry."

 

 

The fastest-moving players were shipping-related agencies and unions.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e, Forestry, Livestock, Food, Marine and Fisheries Committee mentioned the need to inoculate crews across the country in December of last year, arguing that "it is because it transports imports and exports essential to the national economy."

 

 

Subsequently, the Korea Port Logistics Association, the Korean Shipowners Association, the Korea Shipping Association, and the Korean Pilots Association have filed complaints with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also mentioned the priority vaccination for 67,560 port workers and 7,021 sailors, saying, "It is because contact with foreign sailors is inevitable."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is suffering from a flood of vaccination complaints. An official from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said, “It is embarrassing that each institution insists that each institution will meet first in a situation where the vaccine priority vaccination standards have not yet been established.” The results will not be dominated.”

 

 

Rep. Cho Myung-hee said, "Recently, a person in charge of supplying a vaccine for Corona 19 from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reported that'depending on the clinical results, the quantity of vaccines may be insufficient because additional vaccinations are required.' “It can be a very sensitive issue to the people.” He stressed, “The government should establish reasonable and fair priorities that can be accepted by all citizens through sufficient collection of opinions based on objective and scientific grounds.”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