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병석 국회의장 “청원권, 국민의 권리…국민동의청원 활성화 필요”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13

본문듣기

가 -가 +

박병석 국회의장이 12일 오후 ‘국회법과 청원법에 규정된 국민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국민동의청원 심사 규정을 준수해달라’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국회 17개 상임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박병석 의장은 “국민동의청원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각 상임위원회에서는 국회법에 규정된 심사기간을 준수해 달라”면서,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청원의 심사소위가 능동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위원장님들께서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길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박 의장은 서한에서 “21대 국회에서 국민동의청원은 총 11건이 접수됐지만, 2건만 위원회에서 심사·처리됐다. 심사 및 처리 실적이 매우 저조하다”며, “의원소개 청원은 15건 중 2건이 처리됐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국민동의청원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각 상임위원회에서는 국회법에 규정된 심사기간을 준수해 달라”면서,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청원의 심사소위가 능동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위원장님들께서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길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국회는 국민의 헌법상 청원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고 국회의 대의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9년 4월과 2020년 1월에 국회법 및 국회청원심사규칙을 각각 개정해 국민동의청원을 도입했다.

 

국회법은 청원이 회부된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심사 결과를 의장에게 보고하도록 하고,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 의장에게 중간보고를 해 60일의 범위 내에서 한 차례만 심사기간의 연장을 요구하고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편, 국회사무처는 향후 온라인 본인인증 관련 청원시스템을 국민 친화적으로 개선하는 등 국민동의청원의 활성화를 위하여 다양한 개선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ung-seok, “The right to petition, the rights of the people… Need to revitalize petitions for national consent”

 

A letter to the 17 standing chairpersons calling for compliance with the national consent petition review regulations

 

 

On the afternoon of the 12th,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ung-seok delivered a letter to the 17 standing chairmen of the National Assembly, stating that “to ensure the rights of the people stipulated in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the Petition Act, please comply with the rules for reviewing the national consent petition.”

 

 

In a letter, Chairman Park said, “A total of 11 petitions for national consent were received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but only two were reviewed and processed by the committee. The review and processing results are very poor,” he said, and said, “2 out of 15 petitions for the introduction of the lawmakers were processed.”

 

 

Chairman Park said, “So that the petition for national consent can be revitalized, each standing committee must comply with the screening period stipulated in the National Assembly Act.” We request that the chairpersons pay special attention.”

 

 

The National Assembly introduced a petition for consent by amending the National Assembly Act and the National Assembly Petition Review Rules in April 2019 and January 2020, respectively, in order to substantially guarantee the people's right to petition under the constitution and strengthen the representative fun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National Assembly Act requires that the results of the review be reported to the chairman within 90 days from the date the petition is submitted, and if there is a special reason, an interim report is made to the chairman, and an extension of the review period is requested only once within the range of 60 days. have.

 

 

On the other hand, the Ministry of State and Company plans to devise various improvement measures to revitalize public consent petitions, such as improving the online self-certification-related petition system in a people-friendly manner.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