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소부장펀드 수익금 등 5000만원 K-뉴딜 펀드 재투자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3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2021년 국정운영 구상과 방향을 국민들께 제시하는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1.01.11.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년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투자했던 '필승코리아 펀드' 수익금과 신규 투자액을 합친 총 5000만원을 한국판 뉴딜 펀드에 투자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소부장 펀드에서 얻은 수익에 신규투자액을 더해 한국판 뉴딜에 재투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8월26일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인 '필승코리아 펀드'(NH-Amundi 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 상품)에 총 5000만원을 투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금융상품에 공개 가입한 건 처음이었고, 주식이나 펀드 투자 역시 생애 최초였다. 필승코리아 펀드는 문 대통령 가입 이후 90% 이상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강 대변인은 "디지털, 그린, 중소중견기업 적절히 감안했으며 각각 1000만원씩 5000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라며 "펀드 수익금은 5000만원에 다소 못 미쳐서 신규 투자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한국판 뉴딜이 전격 추진되면 대한민국 곳곳에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며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이 국민의 삶의 질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결정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으로 수출규제 파고를 이겨낸 성과를 대한민국 미래에 다시 투자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소부장 펀드 환매 요청은 전날 오전 했고, 환매 신청 후 3일 뒤 수령 가능하다 한다"며 "환매 금액은 15일 오전 9시에 입금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입은 증권사를 방문하기보다 온라인으로 가입할 예정"이라며 "수익 부분만 환매해 재투자하는 것이고 원금은 그대로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에 가입하는 한국판 뉴딜 펀드는 Δ삼성액티브자산운용의 삼성뉴딜코리아 펀드 ΔKB자산운용의 KB코리아뉴딜 펀드 Δ신한BNPP 자산운용의 아름다운 SRI그린뉴딜1Δ미래에셋자산운용의 타이거 BBIG K뉴딜 ETF ΔNH아문디자산운용의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ETF 등 5종이다.

 

삼성뉴딜코리아 펀드는 중소중견기업에 65.9%, 신재생 에너지·친환경 미래차 종목에 투자한다. KB코리아뉴딜 펀드는 중소중견기업 비중이 18.1%이며, 디지털·그린 사회 수혜업종에 투자한다.

 

아름다운 SRI그린뉴딜1은 환경·사회·경제적 책임을 다하는 주식에 투자하며, 중소중견기업 비중은 10.4%다. 타이거 BBIG K뉴딜 ETF는 민간 뉴딜펀드 중 최대규로, 화학·바이오 등 12종목에 투자하며,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ETF는 K뉴딜 플러스 지수를 추종하고 헬스·화학 등 20종목에 투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reinvests 50 million won in K-New Deal Fund including proceeds from small manager fund

Over 90% of the return on subsidiary fund membership in 2019

 Profit + new investment total 50 million won 10 million won for 5 funds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decided to invest a total of 50 million won in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Fund, including the proceeds of the'Pilseung Korea Fund' that had invested in the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industry in 2019, and the amount of new investment.

 

Blue House spokesman Kang Min-seok said at a briefing at the Blue House on the 13th, "President Moon Jae-in reinvests in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by adding new investment to the profits obtained from the small manager fund."

 

On August 26, 2019, President Moon invested a total of 50 million won in the'Pilseung Korea Fund' (NH-Amundi Pilseung Korea Securities Investment Trust), a stock-type fund investing in domestic companies in the fields of materials, parts and equipment.

 

 It was the first time that President Moon became publicly subscribed to financial products after taking office, and it was the first time in his life to invest in stocks or funds.  The Pilseung Korea Fund has recorded more than 90% of the return since joining President Moon.

 

Spokesman Kang explained, "We have appropriately considered digital, green, and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plan to invest 50 million won each by 10 million won," and said, "We are making new investments because the fund's proceeds are slightly below 50 million won."

 

 “In the New Year's Address, President Moon emphasized that i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s fully promoted, changes will occur everywhere in Korea,” he said. “The Digital New Deal and the Green New Deal will change the quality of life for the people.”

 

He also emphasized, "This decision contains a message that the achievement of overcoming export regulations through cooperation between large companies an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ill be invested in the future of Korea again."

 

A key official at the Blue House said, "The small manager fund redemption request was made the morning of the previous day, and it can be received three days after the redemption request." "The redemption amount will be deposited at 9 AM on the 15th."

 

 He added, "I plan to sign up online rather than visiting a securities company," he said. "It is to redeem only the profits and reinvest, and the principal remains the same."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Fund that President Moon joins is ΔSamsung Active Asset Management's Samsung New Deal Korea Fund ΔKB Asset Management's KB Korea New Deal Fund ΔShinhan BNPP Asset Management's Beautiful SRI Green New Deal 1ΔMirae Asset Management's Tiger BBIG K New Deal ETF ΔNH Ah  Mundi Asset Management's HANARO Fn K-New Deal Digital Plus ETF.

 

 The Samsung New Deal Korea Fund invests 65.9% in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in new renewable energy and eco-friendly future car stocks.  KB Korea New Deal Fund accounts for 18.1%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invests in industries that benefit from digital and green society.

 

 Beautiful SRI Green New Deal 1 invests in stocks that fulfill environmental, social and economic responsibilities, and the proportion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s 10.4%. 

 

Tiger BBIG K New Deal ETF is the largest private New Deal Fund, investing in 12 stocks including chemicals and bio, and HANARO Fn K-New Deal Digital Plus ETF follows the K New Deal Plus Index and invests in 20 stocks including health and chemistr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