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성일종 의원, 전북 장수군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 지원법 대표발의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13

본문듣기

가 -가 +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은 13일 “전북 장수군의 오랜 염원인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의 추진 근거가 되는「산지관리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성일종 의원은  “육십령은 경상남도 함양과 전라북도 장수의 경계에 위치해 산림정원으로 조성될 경우 동서화합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전북 순창군을 제2지역구로 두고 있는 호남동행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전북 지역의 발전을 위해 도울 일이 있다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성일종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현행「산지관리법'에 따르면 임업용 산지에서는 대통령령으로 정한 일부 시설과 수목원, 산림 생태원, 자연휴양림 등의 산림공익시설을 제외하고는 임야를 개발할 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법 조항은 해당 지역의 발전을 과도하게 저해해 지역경쟁력 약화 등을 초래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전북 장수군은 임야가 75%를 차지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산악지대로 관련 사업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함에도 새로운 산림자원을 활용한 관광사업을 추진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장수군은 그동안 지역 내 백두대간 중심지역으로 자연 그대로의 식생을 활용하여 산림정원을 조성하고자 하는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을 추진해왔으나, 현행법상 임야를 산림정원으로 조성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어 사업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성 의원이 대표 발의한「산지관리법」개정안은 개발이 가능한 산림공익시설의 범위에 ‘국가정원’과 ‘지방정원’을 포함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동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장수군의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법안은 지난해 10월 29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주를 방문해 전북지역 기초단체장들과 정책협의를 가졌을 때 장영수 장수군수가 국민의힘에 건의한 사항이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맡고 있는 성일종 의원은 당시 장영수 군수에게 법안발의를 약속했으며, 약속대로 이날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성일종 의원은 “육십령은 경상남도 함양과 전라북도 장수의 경계에 위치해 산림정원으로 조성될 경우 동서화합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전북 순창군을 제2지역구로 두고 있는 호남동행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전북 지역의 발전을 위해 도울 일이 있다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ngressman Seong Il-jong, “Presentation of the Act on Support for the Creation of Forest Gardens in Yuksim-ryeong, Baekdu-daegan, Jangsu-gun, Jeonbuk”

Amendment to the Mountain Management Act, to include'national garden' and'local garden' in forest public facilities...

 

On the 13th, Congressman Seong Il-jong of the power of the people (Seosan, Taean, Chungnam) said on the 13th that “the revised bill of the “Mountain Management Act”, which is the basis for the “Baekdudaegan Yuksimnyeong Forest Garden Construction Project,” which is a long-standing aspiration of Jangsu-gun, Jeonbuk, was announced.

 

According to the current “Mountain Management Act,” forestry cannot be developed in mountain areas for forestry, except for some facilities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and public forest facilities such as an arboretum, forest ecology park, and natural recreational forest.

 

However, it is pointed out that these provisions of the law excessively hinder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resulting in weakening of regional competitiveness. In particular, Jangsu-gun, Jeollabuk-do, is Korea's representative mountain region with 75% of forest land, and despite the endless potential for related business development, it has been struggling to promote tourism projects using new forest resources.

 

Jangsu-gun has been promoting the'Baekdudaegan Yuksimnyeong Forest Garden Construction Project' to create a forest garden using natural vegetation as the central area of ​​Baekdudaegan, but under the current law, there is a legal basis for creating a forest garden as a forest garden. I have been having difficulties in promoting the business.

 

Accordingly, the amendment to the “Mountain Management Act,” initiated by Congressman Sung, contains the contents of including “national garden” and “local garden” in the range of forest public facilities that can be developed. If the amendment is passed, it is expected that Jangsu-gun's “Baekdudaegan Yuksimyeong Forest Garden Construction Project” could be promoted in earnest.

 

This bill was proposed by Jang Young-soo to the people's strength when the People's Strength Emergency Countermeasure Committee visited Jeonju on October 29 last year and held policy discussions with the heads of local organizations in the Jeonbuk region. Rep. Seong Il-jong, who is in charge of the People's Strength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promised to propose a bill to Gunner Jang Young-soo at the time, and as promised, he proposed the bill on that day.

 

Rep. Seong Il-jong said, “If it is formed as a forest garden located on the border between Hamyang, Gyeongsangnam-do and Jangsu, Jeollabuk-do, it will become a symbol of East-West harmony.” I will do my best if there is anything I can do to help.”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