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상민 의원, 태권도 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장 추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13

본문듣기

가 -가 +

이상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유성을)이 태권도의 국가 무형문화재 추진 및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등재를 위한 시민의 모임으로 부터 ‘태권도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장(이하 태문추)’으로 추대됐다.

 

이상민 의원은  “태권도는 북한이 앞장서 무예도보통지를 근거로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했고 아리랑·한글·씨름등과 함께 남북이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라며, “국기 태권도를 문화유산으로 발굴하여 당연히 국가무형문화재가 되도록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태권도는 태권도진흥 및 태권도 공원조성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하여 국기 태권도로 지정돼 있다. 세계 210개국에 보급된 대표적 우리나라의 문화 상징이자 올림픽 정식 종목이다. 전통 무예에 뿌리를 둔 태권도는 1945년 광복 이후 체계화 되었고 1960년대 현대적 태권도의 정립과 함께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이 되었다. 그러나 태권도는 국가 무형문화재로는 등재 되어있지 않으며 무예 종목에는 택견이 인정받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 상징인 태권도를 국가 무형문화재 지정은 물론 유네스코에 인류 무형유산으로 등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전에 위치한 ‘태권도문화원’을 중심으로 태권도 포럼 등 몇 차례의 모임을 갖고 지난해 11월 가칭)태권도문화유산발굴 추진위원회 추진 기획단(단장 오노균 태권도문화원장)이 만들어졌다.

 

문체부에서는 2018년 태권도 미래발전전략과 정책과제로 유네스코에 태권도의 인류 무형문화유산등재 추진계획을 발표하였으며, 문화재청에서는 지난해 4월 제3차 무형문화재 위원회를 열고 태권도 국가 무형문화재 종목 지정을 검토한 바 있다.

 

북한은 80년대 최홍희 총재가 태권도를 보급한 이래, 무예도보통지의 권법이 현대 북한 태권도의 원형임을 강조하며 유네스코에 2017년 세계기록 유산으로 등재했다.

 

이상민 의원은 “태권도는 북한이 앞장서 무예도보통지를 근거로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했고 아리랑·한글·씨름등과 함께 남북이 대표하는 문화유산”이라며, “국기 태권도를 문화유산으로 발굴하여 당연히 국가무형문화재가 되도록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남북협력 차원에서 태권도를 인류 무형유산 공동 등재에도 정책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위한 전문가 정책 토론회도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5선 중진의원으로 태권도법 제정 시 법사위원으로 간사를 맡아 법 제정에 앞장서왔다. 2008년 대전시 태권도협회(당시 협회장 오노균)에서 전국 최초로 상설 시범단 운용 시 엑스포 태권도 시범단장을 맡아 태권도 저변 확대를 위해 공헌하여 국기원 명예 7단을 수여받는 등 태권도에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Lee Sang-min elected as chairman of Taekwondo Cultural Heritage Discovery Promotion Committee
Along with Taekwondo, Arirang, Hangul, and Ssireum, it is necessary to designate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as a cultural heritage representing the North and the South.


Congressman Lee Sang-min (also Democratic Party and Yooseong) was elected as the “Taekwondo Cultural Heritage Discovery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ae Moon-chu)” from a gathering of citizens for the promotion of Taekwondo's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and the registration of UNESCO human intangible heritage.


Taekwondo is designated as national flag Taekwondo by the Taekwondo Promotion and Taekwondo Park Creation Act. It is a representative cultural symbol of Korea and an official Olympic event distributed to 210 countries around the world. Taekwondo, rooted in traditional martial arts, was systematized after liberation in 1945 and became an official sport at the 2000 Sydney Olympics with the establishment of modern Taekwondo in the 1960s. However, Taekwondo is not registered as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and Taekwondo is recognized as a martial arts event.


There is a growing voice that Taekwondo, a cultural symbol representing Korea, should not only be designated as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but also be registered as an intangible human heritage on UNESCO. Accordingly, the Taekwondo Cultural Center located in Daejeon held several meetings such as the Taekwondo Forum, and in November of last year, a tentative name for the promotion of the Taekwondo Cultural Heritage Discovery Promotion Committee was forme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nounced a plan to promote Taekwondo's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registration to UNESCO as a future development strategy and policy task for Taekwondo in 2018.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held the 3rd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in April last year and reviewed the designation of Taekwondo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There is a bar.


Since then, since President Hong-hee Choi distributed Taekwondo in the 1980s, North Korea has been registered as a World Record Heritage Site in 2017 by emphasizing that the martial arts general notification is the prototype of modern North Korean Taekwondo.


Rep. Lee Sang-min said, “Taekwondo was listed as a World Record Heritage Site by North Korea on the basis of the general notice of martial arts, and it is a cultural heritage represented by the South and the North along with Arirang, Hangeul, and Ssireum.” “I will not spare any support from the National Assembly to become a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Rep. Lee said, “In terms of inter-Korean cooperation, a policy review is also necessary for the joint registration of Taekwondo as human intangible heritage.”


Rep. Lee is the 5th Senior Clinic and has taken the lead in enacting the law by serving as a judicial committee member when enacting the Taekwondo Act. In 2008, when the Taekwondo Association of Daejeon (then President Oh No-gyun) operated a permanent demonstration team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t is known that he was given a great interest in Taekwondo.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