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배달고파? 일단 시켜!’, 신동엽→셔누 등 연예계 미·대식가 총출동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MBC 파일럿 ‘배달고파? 일단 시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언택트 생활의 일상화와 더불어 최적의 타이밍에 등장한 시대 맞춤형 예능 MBC 파일럿 ‘배달고파? 일단 시켜!’의 시의적절한 콘셉트에 연예계 미식가와 대식가로 소문난 신동엽, 현주엽, 박준형, 이규한, 셔누가 멤버로 출연해 방송가 안팎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최근 ‘배달의 시대’에 들어서 대한민국의 숨은 ‘찐’ 배달 맛집을 찾는 국내 최초 배달 맛집 리뷰 예능 MBC 파일럿 ‘배달고파? 일단 시켜’(제작 SM C&C STUDIO/ 기획 박현석/ 연출 선혜윤/ 이하 일단 시켜!)가 오는 16일 토요일 밤 9시50분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1인 가구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자리 잡아가기 시작하던 음식배달문화는 지난해 전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바이러스 이슈로 음식배달 수요를 폭발적으로 증가시키며 이제는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일이 우리 일상에서 너무도 자연스러워진 국민 문화가 돼버린 상황.

 

더 이상 맛집을 찾아다닐 수 없는 언택트 시대가 도래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식에 대한 욕망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이에 곳곳에서 배달음식 맛집을 찾기 위한 시도와 정보교류 또한 빈번해지고 있다. 더불어 배달을 전혀 하지 않았던 유명 맛집들의 인식 변화와 숨은 노포들 역시 음식 배달에 가세하며 바야흐로 배달음식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졌다. 

 

이러한 타이밍에 등장한 ‘일단 시켜!’는 비대면 시대 맞춤형 예능이라 일컬어 질만큼 최적의 기획과 발 빠른 대응으로 주목받고 있다. 시대의 어려움 속에 탄생했지만 우리 생활의 단면을 담고 있는 ‘일단 시켜!’의 의미는 그렇기에 시청자와 더욱 밀착된 관계에서 소통을 담보하며 매회 흥미로운 전개로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같은 여정은 대한민국 대표 미식가인 MC 신동엽을 필두로 대식가 현주엽과 박준형, 미식가 이규한, 먹방계 샛별 몬스타엑스 셔누의 조합 속에 펼쳐지기에 더욱 믿음이 가는 대목. 음식에 대한 남다른 안목과 맛을 표현하는 데 있어 빼어난 언어구사력을 가진 이들 5인의 조합에 눈길이 쏠리는 이유다.

 

제작진은 “배달음식이 우리 식생활에서 일상이 돼버린 현재 배달음식으로도 미식과 맛집에 대한 욕망을 과연 채울 수 있을까 라는 질문에서 프로그램이 시작됐다”며 “배달음식이라고 하면 미식과는 거리가 멀 거라는 편견을 단박에 깰 만큼 퀄리티 훌륭하고 종류 또한 다양한 배달음식의 향연이 펼쳐질테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 미식가, 대식가, 먹방계 샛별 5인의 생생한 리얼 리뷰를 통해 특급 배달 맛집을 찾아 나설 ’배달고파? 일단 시켜!‘는 3부작으로 기획된 파일럿 예능으로 오는 16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BC pilot'Delivery hungry?' In the timely concept of'Let's do it!', Dong-yeop Shin, Joo-yeop Hyun, Joon-Hyung Park, Gyu-Han Lee, and Shownu, who are known as gourmets and gluttons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appear as members, drawing the eyes and ears of the broadcaster inside and outside.

 

Recently in the “Era of Delivery”, Korea’s first delivery restaurant review to search for hidden “Chin” delivery restaurants in Korea Entertainment MBC pilot “Delivery hungry? Let's do it first” (producing SM C&C STUDIO/ planning Park Hyun-seok/ director Sun Hye-yoon/ hereinafter, do it!) is ahead of the long-awaited first broadcast at 9:50 pm on Saturday the 16th.

 

Food delivery culture, which began to be established around single-person households and young people, exploded the demand for food delivery due to the coronavirus issue that hit the world last year, and now, delivering food is a national culture that has become so natural in our daily lives. The situation has become.

 

The era of untact, where you can no longer find restaurants, has arrived. Nevertheless, the desire for gourmet has not faded. Accordingly, attempts to find restaurants for delivery and information exchange are becoming frequent. In addition, the change of perception of famous restaurants that did not deliver at all and hidden long-established stores also added to food delivery, and the era of delivery food was unfolded.

 

‘Let’s do it!’, which appeared at such a timing, is attracting attention for its optimal planning and quick response as it is said to be a customized entertainment in the non-face-to-face era. Although it was born amidst the difficulties of the times, the meaning of ‘Let’s do it!’ that contains a section of our life is expected to attract attention with interesting developments every time, ensuring communication in a closer relationship with the viewers.

 

In particular, this journey is more trustworthy because it unfolds in the combination of foodie Hyun Joo-yeop and Park Joon-hyung, gourmet Lee Gyu-han, and Mukbang star Monsta X Shownu, led by MC Shin Dong-yeop, a representative gourmet in Korea. This is the reason why the combination of these five people with excellent language proficiency in expressing an unusual view and taste for food is attracting attention.

 

The production crew said, “The program started with the question of whether delivery food can satisfy the desire for gourmet and restaurant even with the current delivery food, which has become a daily life in our diet.” “When it comes to delivery food, it is far from food. He said, “Please look forward to the feast of delivery foods that are of excellent quality and variety and variety to break the prejudice.”

 

On the other hand, through vivid and real reviews of Korea's leading gourmets, gluttons, and eating stars,'Would you like to be delivered? Let's do it first!' is a pilot entertainment program planned as a trilogy and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9:50 pm on the 16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