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바이든 이란 중국 분리, 안보 경협 분할 전략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사진=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트위터 캡쳐>     ©브레이크뉴스

 

바이든 이란 중국 분리, 안보 경협 분할 전략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바이든 체제가 이란과 중국 분리에 안보와 경제협력을 분할 관리하는 민주당의 공정거래 대외전략을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 차기 대통령은 국가안보회의(NSC)에 인도태평양조정관을 신설해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를 임명했고, 오바마 체제에서의 이란핵합의(JCPOA, 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성사시킨 국무부 윌리엄 번스 차관을 CIA국장으로 지명했다.

 

 

트럼프체제는 이란핵합의 탈퇴와 북한 견인전략으로 대중국 포위망을 구축하며 반화웨이 전선에 안보동맹을 묶어 인도태평양 전략으로 유럽과 동아시아에 군비증강을 구축했다.

 

신임 캠벨 조정관은 아시아 질서에 대해 "모든 사안에 초점 두는 거대 연합체 구성 대신 미국이 개별 문제 초점 맞춰 맞춤형이나 즉석 연합체 추구해야 한다. 이런 연합은 무역과 기술, 공급체인, 표준 등 문제에 있어 시급할 것"이라며 "그러나 다른 연합은 이른바 쿼드의 확대를 통한 군사적 억지에 초점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경협체제와 안보동맹 분리접근을 포린어페어스12일 밝혔다.

 

트럼프체제에서 대중국 견제 신안보동맹으로 나온 쿼드는 인도태평양전략에서 미국 일본 호주 인도 4개국 구조의 중국 견제용 비공식연합이고, 반화웨이 경제봉쇄전선 동원체제로 트럼프 공화당이 중국 사회주의경제체제 생산성흔들기 전략용으로 한국도 트럼프체제 편입됐다.

 

트럼프체제에서 북핵특보로 등장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2020831미국·인도 전략적 파트너십 포럼에서 쿼드(Quad)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같은 다자안보동맹으로 공식기구화를 말하며 한국·베트남·뉴질랜드를 쿼드 플러스로 밝혔다.

 

캠벨 신임 조정관은 동아시아 전략에 대해 미국과 파트너들이 '경쟁적이지만 평화로운 지역'의 이익에 대해 중국을 설득하는 게 더 나은 해결책일 것이라며 "미국은 인도태평양 국가들이 중국 억지를 위해 자신의 비대칭 능력을 개발하는 걸 지원할 필요가 있다. 미국은 전방주둔을 유지해야 하지만, 또한 동남아 국가와 인도양 지역에 미군을 흩뜨리기 위해 다른 나라와 협력할 필요가 있다. 이를 통해 동아시아의 취약한 소규모 시설에 대한 미군의 의존을 줄이게 될 것"이라 어페어스에 밝혀, 주둔미군의 이동배치로 군비증강 체제 해체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레이거노믹스의 군비증강체제 12년에 민주당 클린턴 체제가 등장하며 한국의 공화당전략 의존 김영삼 체제에 군사정보를 통제하자, 미 공화당 지원용 군사정보를 빼내는 간첩사건과 강릉 북한 잠수함 좌초사건 등이 터졌고 이의 재연 가능성이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iden Iran China Separation Strategy, Security Economic Cooperation Separation Strategy -Kim Jong-chan, political and economic reporter Biden's regime appears to have adopted the Democratic Party's foreign strategy for fair trade that divides security and economic cooperation into the separation of Iran and China. US President-elect Joe Biden established an Indo-Pacific Coordinator at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NSC), appointing former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 and Pacific Affairs Kurt Campbell, and the State Department, which concluded the Iran Nuclear Agreement (JCPOA, Comprehensive Joint Action Plan) under the Obama regime. Deputy Secretary William Burns has been appointed as CIA Director. The Trump regime built a siege of China with the withdrawal of the Iranian nuclear agreement and the North Korean traction strategy, and the security alliance was tied to the anti-Huawei front, and the Indo-Pacific strategy built up arms in Europe and East Asia. Regarding the'Asian Order', the new Campbell coordinator said, "Rather than forming a large alliance that focuses on all matters, the United States should pursue a customized or improvised alliance that focuses on individual issues. Such alliances are urgent in terms of trade, technology, supply chain, standards, etc.," "However, other alliances will be able to focus on military deterrence through the expansion of the so-called quad," he said on the 12th to'Forine Affairs' about a separate approach to the economic cooperation system and security alliance. The quad, which emerged as a new security alliance against China in the Trump regime, is an informal alliance for the checks of China with a structure of four countries in the United States, Japan, Australia and India in the Indo-Pacific Strategy. Korea has also been incorporated into the Trump regime as a dragon. Deputy Secretary of State Stephen Vegan, who appeared in the Trump regime as a special North Korean nuclear news agency, announced the official organization of Quad as a multilateral security alliance like NATO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at the'US-India Strategic Partnership Forum' on August 31, 2020. Vietnam and New Zealand were identified as'Quad Plus'. New Coordinator Campbell said about the East Asian strategy, "It would be a better solution for the United States and partners to convince China about the interests of a'competitive but peaceful region'." We need to support the development of capabilities, we need to maintain our forward presence, but we also need to cooperate with other countries to disperse US troops in Southeast Asian countries and Indian Ocean regions, through which US troops against vulnerable small-scale facilities in East Asia are needed. "Affairs" revealed that it will try to dismantle the armament reinforcement system by moving and deploying US troops stationed there. When the Democratic Clinton system emerged in the 12th year of the Armament Reinforcement System of Regernomics and the Kim Young-sam regime, depending on the Republican strategy of South Korea, controlled military information, the spy case of stealing military information for the support of the US Republican and the aground case of a North Korean submarine in Gangneung broke out, and the possibility of re-enactment. se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