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인의 칼날에 원혼이 된 천하 명장(天下 名將) 한신(韓信)

이정랑 중국고전 평론가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이정랑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좋은 기회는 두 번 오지 않는다. 한번 잃으면 모두를 잃게 될 뿐이다. 

 

이 사실을 폭로한 사람은 한신에게 죄를 지은 한 가신의 동생이었다. 한신은 죄를 지은 가신을 가두고 날을 골라 목을 칠 작정이었는데, 이 소식을 들은 가신의 동생이 형을 구하려고 한신의 계획을 여후에게 밀고한 것이다. 여후는 두렵고, 당황하여 급히 소하를 불러들여 대책을 논의했다. 소하가 계책을 올리며 말했다.

 

“심복 하나를 군졸로 꾸민 다음, 도읍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게 하십시오. 그리고 폐하가 벌써 진희를 무찔렀다고 거짓 보고를 하게 하십시오. 이렇게 하면 군신들이 진짜로 믿고 조정에 와 축하를 할 것입니다. 이때 한신도 오면 그만이지만, 오지 않으면 제가 가서 그를 속인 뒤 기회를 봐서 체포하겠습니다.”

 

여후는 좋은 계책이라 여기고 곧바로 일을 진행했다.

 

소하의 예상은 그대로 맞아떨어졌다.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신하들이 다투어 조정에 모여들었다. 오직 한신만이 대문을 굳게 닫고 나오지 않았다. 그래서 소하는 문병을 핑계로 한신을 찾아가 몇 마디 인사를 나눈 뒤 본론을 꺼냈다.

 

“지금 폐하의 승전보가 도착하여 뭇 신하들이 모여 축하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직 장군만 오지 않았으니 온당치 않은 일입니다. 당장 저와 함께 가서 사림들의 오해를 풀어주시지요.”

 

소하는 조정의 연장자이자 승상이었다. 한신은 차마 거절하지 못하고 그를 따라 입궐했다. 

 

한신이 막 궁궐 안으로 들어서자마자 돌연 호령하는 소리가 울려 퍼졌다.

 

“한신을 포박하라!”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양쪽에서 중무장한 병사 둘이 나와 한신을 포승줄로 묶었다. 한신이 크게 외쳤다.

 

“내가 무슨 죄를 지었기에 이러는 거요.?”

 

여후가 노하여 꾸짖었다.

 

“네가 진희와 내통하여 반란을 획책한다는 편지를 네 가신에게서 받았다. 그래도 변명을 하겠느냐?”

 

한신은 모든 게 탄로 났음을 깨닫고 입을 다물었다. 여후는 즉시 명령을 내려 그의 목을 베게 했다. 죽음을 앞두고 한신이 길게 탄식하며 말했다.

 

“내가 괴통의 말을 듣지 않아 한낱 아녀자에게 속았구나, 이것도 천명이 아니겠는가!”

 

유방은 진희의 반란을 진압한 뒤, 한신이 이미 처형되었음을 알았다. 그는 한신이 죽기 전 괴통이라는 이름을 언급했다는 말을 듣고, 바로 괴통을 찾아내 죽이게 했다.

 

오랫동안 사람들 사이에서 한신의 명성을 높였던 것은 배수의 전투였다.

 

4년을 끈 조나라와 한나라의 전쟁은 유명하면서도 기상천외한 전투를 양산했다. 그 가운데 한신이 조나라를 평정한 전투야말로 가장 특출한 전투였다. 이 전투는 실로 인류 전쟁사에서도 대단한 의의를 갖고 있다. 

 

한나라 3년(BC 204), 한신은 유방의 명을 받아 장이(張耳)와 함께 병사 수만 명을 거느리고 조나라를 침공했다. 이 소식을 접한 조왕 헐(歇), 재상 진여(陳餘)는 한군이 지나가는 길목인 정형 입구에 20만 대군을 집결시켰다. 그들은 지형의 유리함을 이용하여 한나라와 싸울 속셈이었다. 각자의 주인을 위해 원수가 된 장이와 진여는 원래 절친한 친구 사이였기에 상대방의 성격을 훤히 파악하고 있었다.

 

조나라 광무군(廣武君) 이좌거(李左車)는 상당한 식견의 소유자였다. 그가 진여에게 계책을 올리며 말했다.

 

“한신은 황하를 건너 위왕을 포로로 삼고 하열(夏說)을 사로잡았다고 합니다. 그런 자가 지금 군대를 이끌고 천 리 길을 달려와 공격하니, 그 서슬을 막아내기 힘들 듯합니다. 속담에 천 리를 가면 군량이 떨어져 군사들 얼굴에 궁기가 돈다는 말이 없습니다. 그리고 이곳 정형의 길은 수레 두 채가 나란히 갈 수 없을 만큼 좁습니다. 한군이 오면 그들의 군량과 마초는 분명 뒤쪽에 있을 겁니다. 그러니 정예병력 3만을 소로로 침투시켜 적 후방의 보급품을 탈취한 뒤, 지형을 이용해 적이 못 나오도록 막으십시오. 이렇게 하면 적은 앞으로 나가 싸울 수도 없고 후퇴할 수도 없으며, 군량도 전혀 없는 처지가 됩니다. 아마 열흘도 못 넘기고 패하고 말겠지요.”

 

그러나 진여는 의로운 군대는 그런 잔꾀를 부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좌거의 계책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당시의 상황에서 그 계책은 확실히 효과적인 작전이었다. 만약 진여가 그 계책을 사용했다면 한신은 위험에 빠졌을 것이다. 한신은 나중에 진여를 격파한 뒤, 이좌거에게 공손히 병법의 가르침을 청하고 그의 건의를 수용했다. 그리고 진여가 이좌거의 계책을 거부했다는 소식을 듣고는 한시름 놓았다.

 

그는 정형 입구로부터 30리 떨어진 곳에 군영을 설치하고 병력을 배치하기 시작했다. 먼저 한 장수에게 날랜 기병 2천 기를 맡긴 뒤, 기병마다 손에 깃발을 들고 밤을 틈타 정형 입구 좌우편에 숨으라고 명령하며 다음과 같이 지시했다.

 

“아군이 조군과 싸우다 달아날 때까지 기다려라. 놈들은 분명 아군을 뒤쫓아올 것이다. 그때 너희는 쏜살같이 놈들의 보루를 차지하고 조나라 깃발 대신 우리 한나라 깃발을 바꿔 꽂아라.”

 

첫 지시를 내리고 한신은 군대를 움직여 곧바로 정형 입구로 들어갔다. 때는 해가 어슴푸레 떠오르는 새벽이었다. 한신은 ‘당장은 건량(乾量)으로 허기를 채우고 곧 조군을 격파하고 아침을 지어 먹자’는 말로 병사들의 사기를 돋우었다. 그는 또 다른 장수에게 정예병력 1만을 주고, 저수를 건너 물을 등진 채 전열을 짜게 했다. 

 

한신은 군사들을 배불리 먹이지도 않고, 배수진을 치게 했다. 이것은 병법에 일찍이 없던 금기사항이었다. 상식적으로 볼 때 이렇게 스스로 퇴로를 끊는 방법은 누구도 이해하기 힘들었다. 

 

이 광경을 본 조나라의 장수들은 속으로 웃지 않을 수 없었다. 한신처럼 명성이 자자한 대장군이 어떻게 이런 진법을 쓰는지 의아해했다. 하지만 모두 그의 용병술이 신출귀몰(神出鬼沒)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므로 마음속의 의혹을 감히 드러낼 수가 없었다. 곧 날이 완전히 밝었고 한신과 장이도 저수를 건너 전투를 준비했다.

 

한신이 장이에게 말했다.

 

“지금 조군은 유리한 지형을 차지하고 있소. 만약 대장 깃발이 보이지 않으면 우리 군대가 소규모라는 것을 알아도 절대로 싸움에 응하지 않을 것이오.”

 

그래서 그는 대장 깃발을 높이 들게 하고, 장이와 함께 군사들을 이끌고 정형관을 향해 돌진했다. 이때 진여는 한신이 직접 부대를 지휘하고 있고, 또한 그의 부대가 소규모인 것을 확인했다. 두려움이 없어진 그는 당장 성문을 열고 군사들을 데리고 나가 싸움에 응했다. 장시간에 걸친 두 나라 군사들의 싸움은 사상자가 속출했지만 쉽게 승부가 나지 않았다. 계속 싸우다가는 한군이 불리해질 것이 분명했다. 이때 한신은 적군의 심리를 이용해 그들을 유인할 계획이었다. 때가 됐음을 직감한 그는 군사들에게 깃발과 무기를 버리고 천천히 후퇴하라고 명령했다. 이때 용기백배한 조군은 도망치는 한군을 쫓아가기 시작했다.

 

한편 성문을 지키기 위해 남아 있던 조나라 병사들은 여기저기 널려 있는 한나라 병사들의 갑옷과 무기를 발견했다. 그들은 나중에 상을 받을 증거로 삼기 위해 다투어 그것들을 챙기기 시작했다. 곧이어 성문 안을 수비하던 병사들도 남들이 전리품을 취하는 것을 보고 욕심이 동해 성문 밖으로 뛰쳐나왔다.

 

바로 이때, 한 줄기 포성이 울려 퍼지면서 성문 근처에 매복하고 있던 한나라 병사들이 우르르 쏟아져 나왔다. 조나라 군사들 가운데 성을 지키려고 남은 인원은 많지 않았다. 더구나 성안의 병사들까지 문을 활짝 열고 나와 있었으니 전혀 방어할 겨를이 없었다. 한나라 기병들은 혼비백산한 조나라 군사들을 신속하게 사살하고 성을 점령했다. 그리고 조나라 깃발을 뽑고 그 자리에 한나라의 깃발을 달았다.

 

그 시간, 한신과 장이는 군대를 퇴각시키고 배수진으로 돌아와 있었다. 이 광경을 본 진여는 한신이 더, 이상 후퇴할 길이 없다고 여기고 완전히 우세한 병력만으로 밀어붙일 것을 결심했다. 그는 적의 진영을 깨뜨리라고 명령했다.

이 순간 한군의 형세는 매우 위태로웠다. 앞에는 몇 배나 많은 적군이 있고, 뒤에는 시퍼런 저수가 흐르고 있었다. 한마디로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이었다. 조군을 격파하지 못하면 오직 죽음만이 있을 뿐이었다.

 

한나라 군사들이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을 때, 한신이 훌쩍 말을 타고 적진을 향해 칼 끝을 겨누며 군사들에게 외쳤다.

 

“후퇴하면 죽음뿐이니, 승리해야만 살길이 열린다. 조군의 성이 벌써 우리 수중에 떨어졌으니 적들은 크게 흔들릴 것이다.”

 

이 말에 한군은 몸을 돌려 한신과 장이를 따라 필사적으로 돌진했다. 그들은 죽으면 죽었지 결코 후퇴하려 하지 않았다.

 

시간은 벌써 정오에 가까워져 있었다. 진여는 일시에 한군을 무찌르기 어렵다고 보고 군사들을 거둬들였다. 군사들이 허기가 진 기색이 역력한 데다가 이미 주도권을 쥐고 있는 이상 무리해서 싸울 필요가 없다고 여겼다. 그는 한군의 기력을 다 소진 시킨 뒤에 승리를 취하려 했다. 한군은 강물을 등지고 있어 퇴로가 막혔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진여는 군사들을 정형관으로 후퇴시켜 점심을 먹게 한 다음 다시 싸우게 할 생각이었다. 진여의 이런 계산은 그때 상황에서 더없이 합리적이었다.

 

그러나 조군이 퇴각하여 정형관에 다다랐을 때, 성문 위에는 한나라 깃발이 휘날리고 있었다. 자신들의 요새가 한군에게 점령당한 것을 안 조나라 군사들은 마음이 크게 흔들렸다. 이때 적의 추격이 코앞까지 다다랐고, 앞에서도 성문을 열고 한군이 쳐들어왔다. 조군은 삽시간에 전열이 흐트러져 사방으로 뿔뿔이 흩어지기 시작했다. 진여는 서둘러 이 혼란을 수습하고자 도망치는 군사 몇 명의 목을 베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그는 할 수 없이 패잔병들을 데리고 저수 강변까지 후퇴했고, 그곳에서 한군에게 포위된 채 살해당하고 말았다. 

 

이것이 바로 그 유명한 배수의 전투이다.

 

한신은 조군을 격파하고 진여를 살해한 직후, 곧바로 군사를 파견하여 조나라 왕을 뒤쫓게 했다. 결국, 조왕 헐은 양(襄)나라에서 최후를 맞았고, 한신은 정형관을 넘어 계속 진군하여 순식간에 조나라를 평정했다.

 

배수의 전투는 병법에서 이야기하는, ‘사지에 떨어진 뒤에 살아난다’는 전법을 쓴 것이다. 이것은 스스로 퇴로를 끊는, 전술로서 군사들의 삶 욕망을 이용해 그들의 전투능력을 극대화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대단히 위험한 전술이기도 하다. 뛰어난 지략가가 아니면 결코 사용할 수 없다. 자칫하면 군사들을 죽음에 몰아넣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신의 배수의, 전투는 몇 가지 특징을 갖고 있다.

 

첫째, 그는 매우 능동적으로 이 전술을 사용했다. 결코, 몰리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사용한 게 아니다. 이런 까닭에 다른 각종, 전략들을 여유 있게 배치하고 배수의 전투를 열세에서 우세로 전환 시킬 수 있었다. 이것이 가장 중요한 관건이다. 마속(馬謖)도 가정의 전투에서 바로 이 전술을 사용했지만, 적에게 몰리는 상황이었으므로 무리하게 정면 대결을 하고 말았다. 한신의, 배수의 전투는 사실상 미리 전략을 정하고 난 후 행동으로 옮겨졌던,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흔히 말하는 ‘배수진’의 의미는 한신보다는 마속 쪽에 더 가깝다.

 

따라서 한신의, 배수의 전투는 오늘날 우리가 말하는 ‘배수진’이 아니라 능동적인 공략을 위한 뛰어난 지략이다.

 

둘째, 한신의, 배수의 전투는 체계적인 전략이었다. 이 점은 적의 성을 탈취한 것과 군대를 새벽에 출격시킨 사실에서 나타난다. 한신은 적군이 정오가 되면 정심을 하러 성으로 돌아가리라 예상했다. 그는 아군이 정오까지만 버틴다면, 성으로 돌아간 조군이 성을 빼앗긴 걸 알고 대혼란을 일으킬 것까지 예상했다.

 

그런데 한신은 소수의 병력으로 적의 우세한 병력과 맞서 싸울 때 실패할 수도 있음을 몰랐을까? 역사는 이점에 대해 언급하고 있지 않지만 우리는 당시 상황에 근거하여 분석해볼 수 있다. 조군은 한신이 배수의 진을 쳐 퇴로가 없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전투를 서두를 필요가 없었다. 하물며 이 전투는 오전 안에 끝낼 수 있는 성질이 아니었다. 그래서 한신은 자신의 정예병력으로 적군과 맞서 적어도 정오까지 버티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예상했다. 이것은 곧 자신을 알고 적을 알았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셋째, 한신의 전략은 사실 위험한 도박이 아니었다. 오히려 대단히 안전한 계책이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조군과의 대적보다 그들이 험준한 성을 지키다 싸움에 응하지 않을 것을 더 근심했다. 일단 그들이 성밖으로 나오자 한신은 그들과 똑같은 조건에서 싸울 수 있었다. 진여 같은 인물을 그가 두려워할 리가 없었다. 하물며 매복해 놓았던 기병들이 정형관을 점령하지 못했을지라도, 이미 성 밖에 나온 진여의 후방을 공략해 한신을 구출할 수 있었다. 바로 이런 치밀한 계산이 있었기 때문에 한신의 전략은 안전을 확보할 수 있었다.

 

넷째, 한신의 군대는 연전연승의 군대로서 사기충천해 있었다. 그들은 한사람이 열 사람을 당해낼 만했다. 한신의 걱정은 오직 적이 군량 수송로를 끊어버리고 좁은 산길에서 시간을 지체하게 되는 상황이었다. 그렇게 되면 군사들의 기력이 점차 소진될 것이므로 속전속결을 노릴 수밖에 없다. 따라서 그의 근본 목적은 진여를 성 밖으로 유인하는 것이었다. 그는 보통 사람이 쉽게 알아차릴 수 없는 방법으로 그 목적을 달성했다.

 

이상의 사실로부터 우리는 한신의, 배수의 전투가 실제로는 대단히 교묘한 함정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것은 오직 위대한 전술가만이 고안해낼 수 있는 함정이었다. j6439@naver.com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Hanshin, a master of the world who became an antagonist by the blade of a woman

[Classical Communication] Hanshin, Tosa Gufang, a great tactician for the defeat of the Korean War, leaves a precedent (bottom)

 

-Jung-Rang Lee, Chinese Classic Critic

 

Good opportunities don't come twice. If you lose once, you will only lose everyone.

 

The person who exposed this fact was the younger brother of a vassal who sinned against Hanshin. Hanshin was going to imprison the guilty vassage and pick a day and hit him in the neck, but the younger brother of the vassal who heard the news pushed Hanshin's plan to save his brother to Yeohu. Yeohoo was frightened and embarrassed, and urgently called Soha to discuss measures. Soha said, raising a plan.

 

“Among one of his men, let him go out of the city and come back in. And let your Majesty report falsely that he has already defeated Jin-hee. This way, the war gods will truly believe in the court and congratulate them. At this time, if Hanshin also comes, I will stop, but if he does not, I will go and trick him and take a chance and arrest him.”

 

Yeohoo thought it was a good tactic and proceeded immediately.

 

Soha's prediction was correct. As soon as the news came, the officials quarreled and gathered in the courthouse. Only Hanshin did not come out after firmly closing the gate. So Soha went to Hanshin on the excuse of visiting, and after a few words of goodbye, she pulled out the body.

 

“Now, your Majesty's victory report has arrived, and many servants are gathering to celebrate. However, since only the general did not come, it is not reasonable. Come with me right away and solve the misunderstandings of the people.”

 

Soha was the elder of the court and Seungsang. Hanshin couldn't refuse and followed him into the country.

 

As soon as Hanshin had just entered the palace, the sound of a shouting suddenly rang out.

 

“Contain Hanshin!”

 

Two heavily armed soldiers came out from both sides and tied Hanshin with a rope. Hanshin shouted out loud.

 

“What kind of crime am I doing this?”

 

Jehu was angry and rebuked.

 

“I received a letter from your vassette stating that you and Jin-hee were planning a rebellion. Will you make excuses anyway?”

 

Hanshin realized that everything had been revealed and bit his mouth. Jehu immediately ordered him to be cut off his neck. Before his death, Hanshin said, sighing for a long time.

 

“I was deceived by a little girl because I didn't listen to the pain, wouldn't this also be a thousand people!”

 

Weifang knew that Hanshin had already been executed after quitting Jinhui's rebellion. He was told that Hanshin mentioned the name Pain Pain before he died, and he immediately found Pain Pain and killed him.

 

It was the battle of the water supply that raised Hanshin's reputation among people for a long time.

 

The four-year war between the Cho and Han dynasties produced a famous yet extraordinary battle. Among them, the battle in which Hanshin pacified Cho was the most outstanding battle. This battle is indeed of great significance in the history of human warfare.

 

In the 3rd year of the Han Dynasty (204 BC), Hanshin invaded the Zhao Dynasty with tens of thousands of soldiers along with Zhang Yi under the command of Weifang. Upon hearing the news, Jowang Hull and Jaesang Jinyeo gathered 200,000 troops at the entrance of Jeonghyeong, the path through which the Han army passed. They were trying to fight the Han using the advantage of the terrain. Jang-i and Jin-yeo, who became enemies for their respective owners, were originally close friends, so they had a good grasp of the other's personality.

 

Jwa-geo Lee, Gwangmu-gun of the Cho Nara, possessed considerable insight. He said, making a plan to Jinyeo.

 

“It is said that Hanshin crossed the Yellow River and took King Wi as a prisoner and captured Hayeol. As such a person now leads his army and runs down a thousand miles to attack, it seems difficult to stop that slack. There is no saying that if the proverb goes through a thousand words, the military will fall and the faces of the soldiers will be confused. And the road here is so narrow that two carts cannot go side by side. When the Han army comes, their army and forage will surely be in the back. So use 30,000 elite troops to infiltrate the lane, take the supplies behind the enemy, and use the terrain to block them. In this way, the enemy will not be able to move forward, fight, retreat, and have no armies. Probably less than ten days before losing.”

 

However, Jinyeo refused to accept Lee's tactics because the righteous army did not do such tricks.

 

In the context of the time, the plan was certainly an effective operation. If Jinyeo had used the tactic, Hanshin would have been in danger. After defeating Jinyeo later, Hanshin politely asked Lee Jwa-geo to teach him how to fight and accepted his suggestion. And when he heard that Jinyeo had rejected Lee Jwageo's scheme, he was relieved.

 

He set up an army camp 30 miles from the main entrance and began to deploy his troops. He first entrusted two thousand swift cavalry to a longevity, and then he ordered each cavalry to hold a flag in his hand and hide in the left and right sides of the main entrance at night.

 

“Wait for your teammates to run away from fighting with your troops. They will surely follow allies. At that time, you must take the bastion of them like a hurricane, and replace our Han flag instead of the Zhao flag.”

 

After giving his first instructions, Hanshin moved his army and went straight to the entrance. It was dawn when the sun rose in the dark. Han Shin-eun raised the morale of his soldiers by saying, "Let's fill the hunger with dry weight right now and defeat the Jogun soon and make breakfast." He gave another commander 10,000 elite troops, crossed the reservoir, and made the line squeeze with the water back.

 

Hanshin did not feed his soldiers to the full, and made him hit Bae Jin. This was a taboo that had never been in the strategy. From common sense, it was difficult for anyone to understand how to cut the retreat yourself.

 

After seeing this scene, the longevity of Jo Nara could not help but laugh inside. I wondered how the high-ranking general, who had a reputation like Hanshin, used this method. However, since everyone knew that his mercenary technique was a godsend, he could not dare to reveal the suspicion in his heart. Soon the day was completely bright, and Hanshin and Jang-i crossed the reservoir and prepared for battle.

 

Hanshin said to Zhang.

 

“Right now, you have an advantageous terrain. If you don't see the captain's flag, you will never respond to the fight even if you know that our army is small.”

 

So he made the captain's flag high, led his soldiers with Zhang Yi and rushed toward the Jeong Hyeong-gwan. At this time, Jinyeo confirmed that Hanshin was directing the unit and that his unit was small. Without fear, he immediately opened the gates and took the soldiers out to respond to the fight. The battles between the two countries' soldiers over a long period of time resulted in casualties, but the game did not come out easily. It was clear that the Han Army would be at a disadvantage if he kept fighting. At this time, Hanshin planned to lure them using the sentiment of the enemy. Intuitive that the time had come, he ordered his soldiers to abandon their flags and weapons and retreat slowly. At this time, the courageous Jogun began to pursue the fleeing Hangun.

 

Meanwhile, the Cho Dynasty soldiers who remained to protect the city gate discovered the armor and weapons of Han Dynasty soldiers scattered throughout. They quarreled and began to take them as evidence for later awards. Soon afterward, the soldiers who were defending the castle gate also saw others taking the loot, and greed ran out of the east sea.

 

At this time, a beam of fire rang out, and Han soldiers who were ambushed near the gate poured out. There were not many members of the Cho Nara soldiers left to protect the castle. Moreover, even the soldiers in the castle had the door wide open, so there was no time to defend. The Han dynasty cavalry quickly killed and captured the castle. Then he pulled out the flag of the Cho Dynasty and put the Han Dynasty's flag on it.

 

At that time, Hanshin and Jang Yi retreated the army and returned to Bae Jin. After seeing this scene, Jinyeo thought that Hanshin had no way to retreat any longer, and decided to push forward with only a completely dominant force. He ordered to break the enemy's camp.

At this moment, the situation of Hangun was very dangerous. There were many times as many enemies in front, and there was a ciferan reservoir flowing behind. In a word, it was a crisis of despair. If he couldn't defeat Jogun, there was only death.

 

When the Han soldiers didn't know what to do, Hanshin hurriedly rode a horse, aiming the tip of his sword at the enemy camp, and shouting to his soldiers.

 

“If you retreat, there is only death, so you have to win the way to live. Jogun's castle has already fallen into our hands, so the enemies will be greatly shaken.”

 

In response to this, Hangun turned and rushed desperately along with Hanshin and Zhangyi. They died when they died and never tried to retreat.

 

The time was already close to noon. Jinyeo reaped the soldiers because it was difficult to defeat the Korean army at once. The soldiers were hungry, and as long as they had already taken the initiative, they felt that there was no need to fight. He tried to win after exhausting the Han Army's energy. This was because Hangun turned his back on the river and blocked the retreat. So Jinyeo planned to retreat his soldiers to the Jeong Hyeong-gwan to have lunch and then fight again. Jinyeo's calculations were absolutely reasonable in the situation at that time.

 

However, when Jogun retreated and reached the Jeonghyeonggwan, the Han Dynasty flag was flying above the gates. The Zhao soldiers were greatly shaken when they learned that their fortress was occupied by the Han Army. At this time, the enemy's pursuit came to the fore, and the gate was opened and the Han army attacked. In an instant, the line was disorganized and began to scatter in all directions. Jinyeo hurriedly cut the heads of some of the fleeing soldiers to rectify this chaos, but to no avail. He was forced to retreat to the banks of the reservoir with the defeated soldiers, where he was surrounded by the Korean army and killed.

 

This is the famous multiple battle.

Immediately after defeating Jogun and killing Jinyeo, Hanshin dispatched troops to pursue King Cho. Eventually, Jowang Hull met his end in the Yang Dynasty, and Hanshin continued to advance beyond Jeong Hyeong-gwan and quickly pacified the dynasty.

 

The battle of multiples is the tactic of ‘to survive after falling on a limb,’ as described in the military method. This is a tactic of self-regression, which has the advantage of maximizing their combat capabilities by using the soldiers' desire for life. But this is also a very dangerous tactic. You can never use it unless you are an excellent resourceful. This is because it could lead the soldiers to death.

 

Hanshin's multiple battles have several characteristics.

 

First, he used this tactic very actively. In no way, it wasn't forced to be used in a rush For this reason, he was able to deploy different strategies and strategies in a relaxed manner and transform the battle of multiples from inferior to superior. This is the most important issue. Horseshoe also used this tactic in family battles, but because it was in a situation where the enemy was rushing, they faced head-on. The battle between Hanshin and Sue was actually taken into action after a strategy was decided in advance. The meaning of “Bae Soo-jin” as we commonly say today is closer to the Masok side than Hanshin.

 

Therefore, the battle of Hanshin and Sue is not the “Bae Su-jin,” as we speak of today, but an excellent resource for an active attack.

 

Second, the battle between Hanshin and Sue was a systematic strategy. This is evident from the fact that he seized the enemy's castle and launched his army at dawn. Hanshin expected that the enemy forces would return to the castle to be honest at noon. He predicted that if an allied team lasted until noon, he knew that the troops who returned to the castle would have had the castle stolen and would cause great confusion.

 

But didn't Hanshin know that he might fail when fighting against the enemy's dominant force with a small number of troops? History does not mention this, but we can analyze it based on the situation at the time. Jogun knew that there was no retreat by Hanshin's camp, so there was no need to rush the battle. By the way, this battle was not of a nature that could be ended in the morning. So Hanshin predicted that it would not be difficult to endure at least until noon against the enemy with his elite troops. This was possible because he knew himself and knew his enemies.

 

Third, Hanshin's strategy was not actually a risky gamble. Rather, it was a very safe strategy. What is the reason? He was more worried that they would not respond to the fight while defending the rugged castle than the enemy against Jogun. Once they came out of the castle, Hanshin was able to fight under the same conditions as them. There was no way he could be afraid of a character like Jinyeo. Even if the cavalrymen who had been ambushed could not occupy Jeong Hyeong-gwan, they were able to rescue Hanshin by attacking Jinyeo's rear already outside the castle. Because of this precise calculation, Hanshin's strategy was able to secure safety.

 

Fourth, Hanshin's army was full of morale as an army of consecutive victories. They deserved one to ten. The only concern for Hanshin was that the enemy cut off the military transport route and delayed time on a narrow mountain path. If that happens, the energy of the soldiers will be gradually exhausted, so we have no choice but to seek a quick battle. Therefore, his primary purpose was to lure Jinyeo out of the castle. He achieved that purpose in a way that the average person could not easily notice.

 

From the above facts, we can see that the battle between Hanshin and Sue was actually a very tricky trap. It was a trap that only great tacticians could devise. j6439@naver.com

 

*Writer: Jeongrang Lee

Journalists. Chinese classic critic.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