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100세 시대’ 노년의 건강

김덕권 시인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최근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도 ‘총인구 통계’가 있습니다. 어쩌면 우리 노년의 건강을 지키는데 아주 유용할 것 같아 한 번 알아봅니다. 근래 ‘100세 시대’라고 합니다. 그러면 우리가 100살까지 살 수 있지 않을까요? 그러나 이번에 발표한 통계자료를 보면 80세까지 사는 것도 대단한 행운이요, 축복인 것 같습니다.

 

통계청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인구는 2020년 6월말 기준으로 총 51,801,449 명입니다. 그중 남자가 25,861,116명, 여자는 25,940,333명이고, 71세 이상 노인의 인구는 71세부터 88세까지 총 3백18만여 명이라고 하네요.

 

근래에 분당 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는 75세 이후, 우리 노년의 건강에 대한 일상생활에 대해 다음과 같은 발표를 했습니다. 임 교수는 집안 일·목욕 같은 일상생활을 혼자서 무리 없이 한다면 건강한 노인에 속한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누군가의 도움이 약간 필요하면, 노약(老弱)한 노인, 혼자서는 불가능하면 매우 노약한 노인으로 구분했습니다. 또한 ‘일상생활 수행능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나이가 75세 전후’라고 하네요.

 

또 비교적 젊고 건강한 75세 미만 노인은 살을 빼고 과식(過食)을 피해야 하지만, 75세 이상이면서 쇠약해진 노인은 고기 등, 단백질을 되도록 많이 먹으면서 체중이 줄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했지요. 혈압의 관리도 비슷합니다. 고령 환자의 혈압에 대한 결론은 아직 확실히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진료 현장에서는 나이가 많을수록 목표 혈압을 중장년층보다 높게 정하고 있습니다.

 

65~74세는 140/90(㎜Hg) 미만, 75세 이상은 150/90 또는 160/100 미만으로 관리하기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서울 보라매 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는 “고령 환자의 혈압을 너무 강하게 관리하면 저혈압 등 부작용으로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콜레스테롤도 마찬가지로 고령일수록 적절히 높게 관리하는 것이 되려 유병 율이 낮아진다고 합니다.

 

2016년 국민건강 영양조사를 보아도 75세 이후엔 콜레스테롤 수치를 적절히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의 주요재료임으로 너무 줄어들면 혈관 벽이 약해져 뇌졸중· 심근경색의 위험이 오히려 높아진다고 하네요.

 

또 나이 들수록 과체중일 때 치매 위험이 낮아져서 의사들은 75세 이후부터는 고기·과일 등을 충분히 먹으라고 권장하고 있습니다. 75세 미만은 체중이 적을수록, 75세 이상은 약간 과체중이어야 사망률이 낮아진다고 합니다. ‘임 수’ 교수는 “75세 이후의 과체중은 신체 기능 저하로부터 일종의 완충재 역할을 한다.”고 하면서 “체질량지수(BMI) 기준 23~25가 적당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체중이 치매에 미치는 영향도 75세를 전후로 확연히 다르다고 합니다.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노인 68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60~69세의 경우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정상 체중보다 70% 높았습니다. 하지만 70세 이상에선 오히려 3%, 80세 이상에서는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상의 내용을 보면, 75세 이후로는 너무 혈당과 혈압 콜레스테롤과 과체중 등에 묶여서 먹고 싶은 것, 마시고 싶은 것들을 너무 참지 마시고 맛있게 즐겁게 드시는 것이 건강하게 지내는 방법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렇습니다. 팔십여 년 살아보니 내 것은 없고, 빚만 남은 빚쟁이처럼 되게 서럽고 처량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내 것이라곤 없으니 잃을 것도 숨길 것도 없습니다. 앞으로 병 없이, 탈 없이 살아도 길어야 몇 년입니다.

 

건강은 몸을 단련해야 얻을 수 있고, 행복은 마음을 단련해야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니 내면보다 외모에 더 집착하는 삶은 알맹이 보다 포장지가 비싼 물건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늦었지만 내생을 준비하는 뜻에서 우리는 상생의 선연을 되도록 많은 인연을 만들어 놓아야 합니다.

 

마치 꿀이 많을수록 벌도 많이 모이듯, 정이 많을수록 사람도 많이 모입니다. 이 인연이 내생에 다시 와서 함께 춤추고 노래할 인연입니다. 그래서 인연을 버리는 건 내생을 포기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 마음을 크게 써야 합니다. 마음이 좁은 사람에겐 좋은 인연이 따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죽지 못해 살아도 죽고, 죽지 않으려 기를 쓰며 살아도 결국엔 죽습니다. 그러니 굳이 죽으려고, 오래 살겠다고 아등바등 애쓰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가 이생에서 진리께 부여받은 사명을 완수하며 기다리다 보면 진리께서 부르는 날 홀연히 떠나면 되는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이제 우리 언제 가도 당당하게 그리고 마음 편하게 갈 수 있지 않을까요? 생사가 일여(生死一如)입니다. 사람의 생사는 비하건대 눈을 떴다 감았다 하는 것과도 같습니다. 그리고 숨을 들이 쉬었다 내쉬었다 하는 것과도 같고, 잠이 들었다 깼다 하는 것과도 같은 것입니다.

 

우리 만만치 않은 삶이지만, 여기까지 산 것만 해도 대단한 축복입니다. 이제 너무 건강에 연연하지 마시고 그저 하고 싶은 일, 먹고 싶은 것 마음껏 드시고, 수행에 전념하시며, 선연 많이 만드시고 마음 편하게 떠나면 어떨까요? duksan4037@daum.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100 years old' health in old age

Looking at the statistics, it’s a great luck and a blessing to live to 80

-Poet Kim Deok-kwon

 

There is the'Total Population Statistics' for 2020 releas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Maybe it will be very useful for protecting the health of our old age, so let's take a look. Recently it is called '100 years old'. So, wouldn't we be able to live to the age of 100? However, looking at the statistics released this time, it seems that living to the age of 80 is a great luck and a blessing.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announcement, the total population of Korea is 51,801,449 as of the end of June 2020. Among them, there are 25,861,116 men and 25,940,333 women, and the population of the elderly over the age of 71 is 3.18 million people from 71 to 88 years old.

 

Recently, Professor Lim Soo of the Department of Endocrinolog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undang Hospital made the following presentation on the daily life of our elderly people after 75 years of age. Professor Lim said that he belongs to a healthy old man if he does daily routines such as housework and bathing alone without difficulty. And if someone needed a little help, they were divided into the elderly, the elderly, and those who could not be alone, the very elderly. In addition, he says,'The age at which the ability to perform everyday life begins to decline is around the age of 75'.

 

In addition, he said that relatively young and healthy elderly people under the age of 75 should lose weight and avoid overeating, but those aged 75 years or older should manage to avoid losing weight by eating as much protein as possible, such as meat. Blood pressure management is similar. Conclusions on blood pressure in older patients are not yet clear. However, in the practice field, the older the people, the higher the target blood pressure than the middle-aged.

 

It is recommended to administer less than 140/90 (mmHg) for 65-74 years old, and 150/90 or 160/100 for those over 75. Professor Oh Beom-jo of the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Boramae Hospital in Seoul, argued, "If the blood pressure of elderly patients is managed too strongly, it may be more dangerous due to side effects such as low blood pressure." Cholesterol is also said to be managed appropriately higher as the elderly age, leading to a lower prevalence.

 

According to the 2016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Survey, it was found that after the age of 75, it was good to keep the cholesterol level at an appropriately high level. Because cholesterol is a major material for blood vessel walls, if it is reduced too much, the blood vessel wall weakens, increasing the risk of stroke and myocardial infarction.

 

In addition, as you age, the risk of dementia decreases when you are overweight, so doctors recommend that you eat enough meat and fruits after the age of 75. It is said that the lower the weight is for those under 75, the lower the mortality rate for those over 75 should be slightly overweight. Professor ‘Im Soo’ said, “Overweight after 75 years of age plays a role as a buffer against decline in body function.” “Body mass index (BMI) of 23~25 is appropriate.”

 

And it is said that the effect of weight on dementia is also markedly different around the age of 75. According to a study of 683 elderly people at Oxford University in the UK, those aged 60 to 69 had a 70% higher risk of dementia than normal weight when obese. However, it was found that the risk of dementia was lowered by 3% for those aged 70 and over, and 22% for obese people over the age of 80.

 

So, looking at the above, I think that after the age of 75, you are too tied to blood sugar, blood pressure, cholesterol, and overweight, so don't put up with what you want to eat and what you want to drink.

 

That's right. After living for eighty years, I feel very sad and desperate to be like a debtor who has no mine and only debts. Nothing to lose, nothing to hide because nothing is mine. Even if you live without illness and without a ride, it will last for several years.

 

Health can be obtained only through training the body, and happiness can be obtained through training the mind. So, a life that is more obsessed with appearance than inside is like an item with more expensive wrapping paper than the kernel. Therefore, although it is late, in preparation for the future life, we must make as many ties as possible for the good of win-win.

 

Just as the more honey the more bees gather, the more affection the more people gather. This bond is the bond to dance and sing together in the next life. So, giving up your relationship is like giving up your life. We must use our hearts out loud. This is because good ties do not follow those with narrow minds.

 

Humans can't die and die even if they live, and even if they live to avoid dying, they eventually die. Therefore, it is better not to try to die or try to live long. If we wait while fulfilling the mission given by the truth in this life, we just need to abruptly leave the day the truth calls.

 

How is it? Now, whenever we go, won’t we be able to go confidently and comfortably? Life and death are the ones (生死一如). The life and death of a person is like opening and closing their eyes. And it's like breathing in and out, and it's like falling asleep and awakening.

 

It's a difficult life for us, but just living this far is a great blessing. Now, don't be too concerned about your health, just eat what you want to do, eat as much as you want, devote yourself to meditation, make a lot of goodness, and leave comfortably. duksan4037@daum.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