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다이소, 총 60여 종 구성 ‘홈 가드닝 인테리어 기획전’ 실시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는 집콕시대 실내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레이어드 홈족을 위한 ‘홈 가드닝 인테리어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레이어드 홈은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집이 단순 휴식 공간을 넘어 가드닝 공간, 피트니스 센터, 카페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것을 뜻한다.

 

이번 기획전은 식물을 가꾸며 홈 인테리어를 함께 할 수 있는 상품으로 구성했고, 2000원 이하의 상품 비중이 70% 이상으로 실내 분위기를 가성비 높게 바꿀 수 있는 상품들을 주로 판매한다. 원예용품과 원예 인테리어용품 등 총 60여 종을 선보였다.

 

원예용품은 씨앗부터 화분, 배양토까지 다양한 상품을 구성했다. 씨앗은 허브바질, 강낭콩 등 실내에서 키운기 적당한 식물들로 준비됐고, 식물영양제는 관엽식물용, 다육식물용 등 용도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선보였다.

 

화분은 여러 사이즈의 플라스틱 화분과 화분 받침을 판매하고, 실내에 인테리어 포인트를 줄 수 있는 도기 화분은 책상 위나 실내 곳곳에 연출할 수 있도록 동일 디자인 상품을 다양한 사이즈로 준비했다.

 

원예 인테리어용품은 테라리움을 컨셉으로 상품을 기획했다. 테라리움은 유리그릇, 유리병 안에 작은 식물을 키우는 것으로, 식물을 키우는 재미와 인테리어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테라리움을 할 때 꼭 필요한 수반과 유리 화분을 판매하고 유리 구슬, 색모래 등 테라리움에 포인트를 주는 관련 용품을 같이 구성했다. 수반이나 유리 그릇 안에 넣을 수 있는 다육이와 작은 사이즈의 화분 조화도 같이 판매하고 있어, 테라리움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이 가성비 높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홈 가드닝 인테리어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인조잔디와 아카시아 발판을 구성했고, ‘코코넛 화분걸이’와 ‘행잉 스틸바스켓’은 천장이나 벽에 걸어 화분이나 조화을 넣으면 자연 친화적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다이소 관계자는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며 “앞으로도 다이소는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획전을 계속 출시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iso held a “home gardening interior planning exhibition” consisting of a total of 60 species

-Reporter Choi Ae-ri

On the 14th, Asung Daiso Co., Ltd., a household goods store with a flat price,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is holding a “home gardening interior planning exhibition” for layered home families who use the interior of the Zipcock era in various ways.


A layered home means that a house plays a variety of roles, such as a gardening space, a fitness center, and a cafe, beyond a simple relaxation space in an atmosphere that refrains from outside activities.


This special exhibition consists of products that can be used for home decoration while caring for plants, and the proportion of products under 2,000 won is more than 70%, mainly selling products that can change the indoor atmosphere with high cost-performance. It showed a total of 60 kinds, including gardening supplies and horticultural interior goods.


Gardening supplies consisted of a variety of products, from seeds to pots and culture soil. Seeds were prepared with plants suitable for growing indoors, such as herb basil and kidney beans, and plant nutrients were introduced to be used according to the purpose, such as for houseplants and succulents.


For pots, plastic pots and pot bases are sold in various sizes, and pottery pots that can give interior points are prepared in various sizes so that they can be displayed on a desk or everywhere in the room.


The horticultural interior goods were designed with the concept of a terrarium. Terrarium is by growing small plants in glass containers and glass bottles, and you can get both the fun of growing plants and interior effects at the same time.


They sold glass pots and glass pots that are essential for terrarium, and made up related items that give points to the terrarium, such as glass beads and colored sand. It also sells succulents that can be put in a bowl or glass bowl, and a small-sized potted plant, so people who are new to terrarium can purchase it at a high cost-effectiveness.


In addition, artificial turf and acacia scaffolding to create the home gardening interior atmosphere are constructed, and the'Coconut Planter Hanger' and'Hanging Steel Basket' can be hung on the ceiling or wall and put in a flower pot or artificial flower to create a natural-friendly feel.


An official from Daiso said, “As the time spent indoors increases, more people use the space in a variety of ways. Daiso plans to continue to release various special exhibitions that can utilize the space in the futu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