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제농업박람회, 국제 비즈니스 대표박람회로 ‘우뚝’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나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2021국제농업박람회’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2021국내전시회 바이어 유치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재)전라남도국제농업박람회에 따르면 2019년에 이어 2회 연속 비즈니스 파트너이자 공동주관 기관으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참여하게 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비즈니스 농업박람회로 다시 한 번 자리매김하게 됐다.

 

이번 선정으로 20년 역사의 농업박람회를 통한 전문성과 5회 연속 국제행사 승인으로 검증된 경쟁력을 인정받았으며, 매회 늘어난 농산물 판촉수입을 통해 수익 창출이 가능한 생산성 있는 국제행사로 평가받게 됐다.

 

실제로 농업박람회의 농산물 판촉수입은 2017년 1천 572억 원에서 2019년 2천 366억 원으로 50.5%가 증가했다.

 

(재)전남도국제농업박람회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해외바이어 유치와 ‘buyKOREA’ 온라인 전시관 구축 등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 농기계, 농자재, 농식품 등 제품의 수출판로를 개척하고 국제화 역량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1국제농업박람회의 대표 비즈니스 사업인 ‘수출상담회’는 농기자재와 농식품 분야로 구분돼 오는 10월 21일부터 2일간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특히 전라남도 해외상설매장(미국, 말레이시아, 태국 등) 운영사와 미국 아마존 운영사 등이 박람회 현장에서 1:1맞춤형 수출컨설팅 행사를 계획 중에 있다.

 

정한로 (재)국제농업박람회 사무국장은 “2021국제농업박람회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함께 기업, 바이어 등 수요자 요구에 따른 최적의 맞춤형 비즈니스의 장이 될 것이다”며 “전남 농산업의 시장 개척과 수출에 기여할 수 있는 비즈니스 중심의 실용박람회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국제농업박람회는 오는 10월 21일부터 31일까지 나주에 소재한 전남도농업기술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40개국 500개사가 참가하는 국제행사로 스마트농업의 미래와 현재를 보여주게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Town” as International Business Representative Fair

Selected as a “buyer attraction support project” by KOTRA for 2 consecutive years

 

(Na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The “2021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was selected as the “2021 Domestic Exhibition Buyer Support Project” by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According to the Jeollanam-do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has participated as a business partner and co-organizer for the second time in a row following 2019, re-establishing a position as Korea's leading business agricultural fair.

 

With this selection, professionalism through the 20-year-old agricultural fair and proven competitiveness were recognized by the approval of international events for 5 consecutive times, and it was evaluated as a productive international event that can generate profits through the sales promotion of agricultural products each time.

 

In fact, the agricultural product promotion income of the Agricultural Fair increased 50.5% from 157.2 billion won in 2017 to 236.6 billion won in 2019.

 

The Jeonnam-do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is expected to open up export channels for products such as agricultural machinery, agricultural materials, and agri-food and strengthen its internationalization capabilities through support projects such as attracting foreign buyers by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and building an online exhibition hall of'buyKOREA'. Are doing.

 

The'Export Consultation', the representative business of the 2021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is divided into agricultural equipment and agri-food fields, and will be held online and offline for two days starting from October 21st.

 

In particular, the operators of overseas permanent stores in Jeollanam-do (USA, Malaysia, Thailand, etc.) and Amazon operators in the United States are planning a 1:1 customized export consulting event at the exhibition site.

 

"The 2021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together with the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Corporation, will be an optimal and customized business venue according to the needs of customers such as companies and buyers," said Jeong Han-ro, Secretary General of the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We will prepare as a business-oriented practical exhibition that can contribute.”

 

Meanwhile, the 2021 International Agricultural Fair will be held from October 21st to 31st at the Jeollanam-do Agricultural Technology Institute in Naju. An international event in which 500 companies from 40 countries participate will show the future and present of smart agricultur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