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남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육성자금 ‘융자 지원’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 14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 및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육성자금의 지원 대상자 모집에 나섰다.

 

올해 총 자금규모은 4천 500억 원으로, 이중 임차료와 인건비, 연구개발 등에 사용할 수 있는 경영안정자금이 3천 800억 원, 공장 증․개축이나 기계설비 등 시설투자 자금으로 쓰일 시설자금은 700억 원이다.

 

지원을 희망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은 전라남도 누리집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한 후 중소기업의 경우 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으로, 소상공인의 경우 전남신용보증재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기한은 자금 소진시까지다.

 

경영안정자금은 은행 대출 시 발생한 이자의 일부를 보전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은 2년거치 일시상환 2.0~2.5%, 2년거치 2년 분할상환 1.1~1.4%로, 소상공인은 2년거치 일시상환 2.0%, 2년거치 2년 분할상환 1.1%로 지원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중소기업의 경우 최대 5억 원, 소상공인은 최대 2억 원으로, 고용․산업위기지역과 조선업종, 스마트공장 등에 대해선 자금을 별도 배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최대 20억 원까지 올해 1분기 기준 연 2.0~2.25%까지 저리 지원돼 금융비용 절감에 도움을 주고 기업 성장을 견인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전남도는 소상공인의 대출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기존 대출금을 분할 상환중인 사업장의 상환기간을 최대 6개월까지 유예하고, 일시상환중인 사업장은 최대 1년까지 만기 연장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주순선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육성자금이 제때 지원돼 자금난이 해소되길 기대한다”며 “기업이 살아나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finance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 people

Also, a total of 450 billion won… Promote management stability with low interest support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Jeollanam-do began recruiting support targets for SMEs and Small Businesses Fostering Fund on the 14th to increase management stability and economic vitality of SMEs and small businesses.

 

This year's total funding is 450 billion won, of which management stabilization funds that can be used for rental fees, labor costs, and R&D are 380 billion won, and facility funds that will be used for facility investment such as plant expansion and renovation and machinery facilities are 70 billion won. It is a circle.

 

SM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wish to apply can check details at the Jeollanam-do website and apply to the Jeollanam-do Small and Medium Business Promotion Agency for SMEs and the Jeonnam Credit Guarantee Foundation for small business owners. The application deadline is until the funds are exhausted.

 

The business stabilization fund is a business that compensates for part of the interest incurred on bank loans.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can receive support at 2.0-2.5% for 2-year temporary repayment, 1.1-1.4% for 2-year installment repayment for 2 years, and 2.0% for 2-year temporary repayment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1.1% for 2-year 2-year installment repayment for small business owners. .

 

The loan limit is up to 500 million won for SMEs and 200 million won for small business owners. Funds will be allocated separately for employment and industrial crisis areas, shipbuilding industries, and smart factories.

 

Facility funds are supported at a low interest rate of 2.0 to 2.25% per year as of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up to 2 billion won per company, which is expected to help reduce financial costs and lead corporate growth.

 

In addition, Jeonnam-do plans to postpone the repayment period of businesses that are repaying existing loans in installments for up to 6 months to alleviate the loan burden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to extend the maturity of those under temporary repayment by up to one year.

 

Jeonnam Province Economic and Energy Bureau Director Joo Soon-seon said, “I hope that the funding for development will be provided in a timely manner to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 owners who have suffered from Corona 19. We will provide various support measures to help companies survive and continue to grow.”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