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TOO(티오오) 매니지먼트 갈등, n.CH “CJ ENM, 일방적 계약종료 독촉”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그룹 TOO(티오오) <사진출처=n.CH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TOO(티오오)를 공동으로 발굴·제작한 n.CH엔터테인먼트와 CJ ENM이 매니지먼트 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    

 

티오오(TOO)는 CJ ENM과 연예기획사 n.CH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발굴/제작을 합의하고, 지난 2018년 10월 공동 프로젝트로 출발, 연습생 캐스팅/트레이닝, 매지니먼트 및 홍보를 n.CH가, 음반제작과 마케팅은 CJ ENM이 업무를 분담하기로 협의하고, 지난해 4월과 7월 양사가 공동으로 TOO의 앨범 2장을 발매하고 활동을 했다.

 

그러던 중 지난 13일, CJ ENM이 TOO 데뷔 7개월만에 n.CH엔터테인먼트에 일방적으로 매니지먼트 업무 종료를 통보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n.CH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공식입장을 내고 “CJ ENM 측은 지난해 5월 7일, 7년간 매니지먼트 대행 계약조건이 합의 완료된 계약서 최종본을 n.CH측에 전달하며 계약서 날인본을 우편으로 발송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수개월동안 계약서 날인본을 받지 못한 채, 계약 날인은 차일피일 미뤄졌고, 그사이 n.CH는 대기업인 CJ ENM을 믿고 계약 없이 성실히 TOO매니지먼트 업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8월, CJ ENM 담당자로부터 ‘내부 감사팀 이슈’를 이유로 내부 행정처리를 위해 2019년 12월~2020년 8월까지 n.CH가 선지급했던 매니지먼트 비용을 지급을 해야 한다며 인보이스 개념의 약식 협약서 날인을 다급히 요청해왔다. 하여 저희는 본 계약 체결에 대한 확답을 약식 합의서에 넣어달라고 요청했고, ‘3개월 이내에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다’라는 문구가 삽입된 약식 합의서에 양사 날인을 했다”고 전했다.

 

또 “현재 CJ가 주장하고 있는 8월까지의 계약상 업무가 종료됐다는 내막이 바로 이 내용인데, 이는 ‘3개월 이내에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다’는 합의서이지, CJ가 주장하는 매니지먼트 계약서가 아니다. CJ ENM과 n.CH는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약식 합의서 날인 후 3개월간 CJ 측에서는 기존 7년으로 협의 중이던 본 계약 내용을 1년으로 줄이고, 일방적으로 대폭 축소시킨 계약 조건을 제시해 왔다. CJ 내부 담당자는 구두로 “이런 계약조건의 제안은 사실상 TOO를 포기하라는 의미”라고 귀띔해줬다”며 “저희는 고민끝에 속상한 마음을 뒤로하고 티오오 멤버들을 생각하여 이마저도 받아들였으나, CJ 측은 돌연 또 입장을 바꿔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매니지먼트를 이관하라고 통보해왔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컴백을 손꼽아 기다리며 열심히 연습중인 멤버들을 위해 TOO가 안정궤도에 오를 수 있게 2년간만 아무런 금전적 대가없이 무상으로 매니지먼트 업무를 해주겠다고 CJ 측에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거절당했다. CJ 측의 거절 사유는 최근 ‘자사의 경영진 교체 및 내부 경영방침 변경으로 인해서 CJ에서 직접 매니지먼트를 하겠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n.CH엔터테인먼트 측은 “2021년 1월 현재까지 약 4개월 반 동안 자사의 비용으로 TOO멤버들을 운영하고 활동시키고 있다. CJ측에서는 n.CH측이 합의 종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명목으로 비용 정산을 미루고 있다”며 “n.CH는 소통과 협의를 원한다고 수차례 노크했지만, CJ ENM은 내부 입장에 변경은 없다고 되풀이하며, TOO에 대한 모든 매니지먼트 업무에서 손을 떼고 이관하라고 독촉하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저희는 양사가 한 약속이 이행돼 원만한 업무가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또한 하루빨리 CJ 측이 TOO의 세 번째 앨범 발매를 진행해주길 바라며, 힘없는 기획사와 아티스트는 간절한 마음으로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n.CH Entertainment and CJ ENM, who jointly discovered and produced group TOO (Tio), are having a conflict over the management contract.

 

Too, CJ ENM and entertainment agency n.CH Entertainment jointly agreed to discover/produce, and started as a joint project in October 2018, trainee casting/training, management, and promotion by n.CH. , Record production and marketing were discussed by CJ ENM to share the work, and in April and July of last year, the two companies jointly released two TOO albums and worked on them.

 

Meanwhile, on the 13th, news that CJ ENM unilaterally notified n.CH Entertainment of the end of management business after 7 months of TOO debut, aroused controversy.

 

In this regard, n.CH Entertainment made an official position on the 14th and said, “CJ ENM will deliver the final copy of the contract for which the terms of the management agency contract has been agreed on for 7 years on May 7, last year to n.CH and send a sealed copy of the contract by post. did. However, without receiving the seal of the contract for several months, the seal of the contract was postponed. Meanwhile, n.CH trusted CJ ENM, a conglomerate, and faithfully carried out TOO management without a contract.”

 

“In August 2020, a summary of the invoice concept from the person in charge of CJ ENM stated that n.CH should pay the prepaid management fees from December 2019 to August 2020 for internal administrative processing due to the'internal audit team issue'. I have urgently requested to seal the agreement. Therefore, we asked for the confirmation of the conclusion of this contract to be put in the summary agreement, and the two companies signed a seal on the summary agreement with the phrase “we will conclude a management contract within 3 months”.

 

In addition, “This is the inner story that CJ is claiming that the contractual work has ended until August. This is an agreement that “contracts a management contract within 3 months”, not a management contract that CJ claims. CJ ENM and n.CH have never signed a formal management contract.”

 

In addition, “For three months after the abbreviated agreement was signed, CJ has presented the terms of the contract, which had been negotiating for 7 years, to 1 year, and unilaterally greatly reduced. CJ's internal manager verbally hinted, “The proposal of these terms and conditions actually means to give up TOO.” “We left our upset mind after worrying and thought of the Tio members and accepted even this, but CJ side suddenly They also changed their position and informed them to stop all work and transfer management.”

 

He said, “I suggested to CJ that I would do the management work free of charge for only two years without any financial compensation so that TOO can get on the stable track for the members who are eagerly waiting for their comeback, but even this was rejected. The reason for CJ's refusal was that'the company will manage directly by CJ due to the change of management and internal management policy.'

 

n.CH Entertainment said, “As of January 2021, we have been operating and operating TOO members at our own expense for about four and a half months. CJ has delayed the settlement of expenses in the name of not accepting the end of the agreement.” “n.CH knocked several times that it wanted communication and consultation, but CJ ENM reiterated that there was no change in its internal position, and to TOO. It is the current situation that they are urging them to withdraw their hands from all management tasks for Korea and transfer them.”

 

Finally, “We hope that the promises made by both companies will be fulfilled and smooth work will proceed. In addition, we hope that CJ will proceed with the release of TOO's third album as soon as possible, and the weak agency and artist appeal with desperate heart.”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