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비한 레코드샵’ 레드벨벳 웬디, 꽃미소 4종 세트..촬영장 해피바이러스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JTBC ‘신비한 레코드샵’ 레드벨벳 웬디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JTBC 새 음악 토크쇼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의 막내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웬디가 촬영장의 해피바이러스 역할을 톡톡히 하며 활기를 제대로 불어넣고 있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음악 토크쇼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기획 JTBC / 제작 SM C&C STUDIO / 연출 김지선 / 이하 신비한 레코드샵) 측은 14일 배달요정으로 변신한 웬디의 꽃미소 4종 세트를 공개하며 생생한 리액션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물론, 웬디의 앞으로의 활약상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신비한 레코드샵’은 4MC와 함께 공통의 직업으로 묶인 게스트가 출연해 ‘인생 이야기’와 ‘인생곡’을 소개하며 플레이리스트를 완성하는 음악 예능으로, 시대의 트렌드를 영민하게 포착한 기획이 눈길을 끌며 첫 방송 전부터 방송가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웬디는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막내 직원으로 분해, 누군가의 인생곡에 얽힌 인생이야기에 귀 기울이게 된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신비한 레코드샵’ 속 막내 직원 역할로 활기찬 음성과 멘트가 돋보였던 웬디는 이날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컷에서 역시 화면을 뚫고 나오는 싱그러운 미소와 러블리한 포즈로 프로그램에 없어서는 안 될 막내 존재감을 떨쳤다.

 

표정부자라는 닉네임이 어울리게 네 컷 사진마다 다른 감성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는 웬디는 매 녹화마다 시의적절한 리액션과 센스로 ‘신비한 레코드샵’ MC 윤종신, 장윤정, 규현을 비롯해 제작진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신비한 레코드샵’ 제작진은 “웬디는 적극적인 자세와 생기 넘치는 리액션이 돋보이는 우리 프로그램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며 “4MC 중 가장 어린 나이지만 음악을 사랑하는 모습이 적극적으로 읽혀 존재감이 더욱 돋보이는 막내다. 촬영이 계속될수록 더 좋아지는 웬디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말로 기대감을 당부했다. 

 

한편, 화려한 MC진과 음악 예능의 명가 JTBC가 만나 관심을 높이는 ‘신비한 레코드샵’은 국내뿐 아니라 유튜브 등 세계를 무대로 한 OTT 경험을 주무기로 콘텐츠를 공급해왔던 SM C&C STUDIO가 JTBC와 처음으로 합작해 만든 예능 프로그램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Wendy, the youngest girl group Red Velvet member of JTBC's new music talk show “Baedal Gayo-Mysterious Record Shop,” is energizing by playing the role of a happy virus on the set.

 

JTBC's new music talk show'Baedal Gayo-Mysterious Record Shop' (planning JTBC / production SM C&C STUDIO / Director Ji-sun Kim / hereinafter Mysterious Record Shop), which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on the 22nd, will release Wendy's four flower smile sets, transformed into a delivery fairy on the 14th. Not only did it catch the eye with a vivid reaction through the public, but also raised expectations by predicting Wendy's future performance.

 

'Mysterious Record Shop' is a music entertainment that completes the playlist by introducing'Life Story' and'Life Song' by appearing with guests tied to a common job with 4MC. He has been receiving the expectations of a broadcaster from before the first broadcast.

 

Wendy breaks down into her youngest employee in the “Mysterious Record Shop,” and she listens to the life story of someone's life song.

 

Through the teaser video released earlier, Wendy's lively voice and comments stood out as the youngest employee in the'Mysterious Record Shop', and in the still-cut behind the scenes released on this day, Wendy's smile and lovely poses are indispensable to the program. The youngest presence showed off.

 

Wendy, who is shooting with a different sensibility for each of the four shots, with the nickname of being rich in expressions, is receiving a lot of love from the production crew including'Mysterious Record Shop' MCs Yoon Jong-shin, Jang Yoon-jung, and Kyu-hyun with a timely reaction and sense for each recording. to be.

 

The production crew of'Mysterious Record Shop' said, "Wendy is an indispensable part of our program, which stands out with an active attitude and a lively reaction." She said, “The more filming continues, the better she will be able to see Wendy's appearance.”

 

On the other hand,'Mysterious Record Shop', where gorgeous MC members and famous music entertainment company JTBC meet and raise interest, is the first joint venture with JTBC by SM C&C STUDIO, which has provided contents based on OTT experiences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the world such as YouTube. As an entertainment program created, the first broadcast will begin on the 22n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