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차영 괴산군수, ‘자치분권 실현’ 챌린지 동참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이차영 괴산군수는 14일 자치분권에 대한 메시지를 알리는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에 동참했다.

 

‘자치분권 기대해’ 챌린지는 지난해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진정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지방정부의 의지를 표명하고, 주민 중심 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각계각층의 소망을 공유하자는 취지로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시작한 캠페인이다.

 

참여자는 ‘자치분권 2.0시대’에 대한 자유로운 의견을 담아 사진을 촬영한 후 본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사회관계서비스망)에 올리고 다음 참가자를 지정하면 된다.

 

이 군수는 SNS에 “지방자치법 전면개정과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주민이 중심이 되고 지방정부 역량이 강화되는 ‘자치분권 2.0시대가 도래했다”며 “괴산군은 주민역량 강화와 마을공동체 활동 등 주민과 함께하는 지방자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이 군수는 박세복 충북 영동군수의 지목을 받아 참여했으며, 다음 참여자로 안병용 의정부시장, 신동운 괴산군의회의장, 김한철 괴산경찰서장을 지목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a-young Lee, head of Goesan-gun, participates in the'Look forward to decentralization' challenge

-im changyong reporter


Chungbuk Lee Cha-yeong, head of Goesan County, participated in the “Expecting Autonomous Decentralization” challenge to spread the message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The'Looking for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challenge is a member of the President with the aim of expressing the will of local governments for realizing real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as all amendments to the Local Autonomy Act passed last year, and sharing the wishes of all walks of life for realizing resident-centered decentralization. This campaign was initiated by the Autonomous Decentralization Committee.

 

Participants can take a picture with their free opinions on the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2.0 era”, post it on social media, such as Facebook and Instagram, and designate the next participant.

 

“The era of'autonomy decentralization 2.0' has arrived, where residents are centered and local government capacities are strengthened by the full amendment of the Local Autonomy Act and the introduction of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I will take the lead in realizing local autonomy.”

 

Lee, who was appointed by Park Se-bok, head of Yeongdong-gun, Chungbuk Province, participated in the participa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