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중랑구, 건축안전보안관 공사장, 노후건축물 안전 지킨다.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중랑구 건축안전보안관 건축 공사장 순찰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공사현장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우리동네 안전지킴이 ‘건축안전보안관’을 운영한다. 구는 건축공사장과 노후건축물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긴급 사고 발생 시에는 즉시 현장에 출동할 수 있도록 ‘건축안전보안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건축안전 보안관’은 ▲ 재난취약시설물 및 노후시설물 상시순찰 ▲ 붕괴사고가 일어났거나 긴급보수가 필요한 위험시설물(담장, 옹벽 등)의 긴급 정비 및 보강 ▲ 강우 및 폭설로 인한 긴급재난 발생 시 복구자원 지원 등 건축안전과 관련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한다.

 

뿐만 아니라 주민불편 사항도 함께 접수 받아 위험시설물을 점검하는 한편 보수, 자문서비스까지 제공해 구민들로부터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구는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를 위해 기존에 20명이었던 건축안전 보안관을 27명으로 확대해 촘촘한 안전점검으로 건축현장의 안전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겠다는 의지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건축안전보안관 운영을 통해 지역 건축안전과 생활안전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구민 안전을 지키고 구민이 안전한 중랑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중랑구 무료건축상담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한편 구는 구민들을 위한 무료건축상담도 진행한다. 상담은 평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구청 2층 건축과에서 진행되며, 중랑구민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상담내용은 ▲ 건축 법령안내 ▲ 건축민원 ▲ 건축물 인·허가에 대한 전반적인 상담 등이다. 현장방문이 필요한 경우 현장방문도 이뤄진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Construction Safety Sheriff Construction Sites, and old buildings are safe.
Prevention of safety accidents that may occur in construction sites and old buildings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Gu Officer Ryu, Gyeonggi) operates a “building safety sheriff”, a safety guard in our neighborhood to protect the safety of the construction site. Goo announced that it will operate a “building safety sheriff” to prevent safety accidents that may occur in construction sites and old buildings, and to immediately dispatch to the site in case of an emergency accident.

 

The'Building Safety Sheriff' ▲ regularly patrols facilities vulnerable to disasters and deteriorated facilities ▲ emergency maintenance and reinforcement of dangerous facilities (fences, retaining walls, etc.) in the event of a collapse accident or needing emergency repairs ▲ recovery in case of emergency disasters caused by rainfall and heavy snowfall Carry out various activities related to construction safety such as resource support.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residents' satisfaction will be high by receiving complaints from residents, inspecting dangerous facilities, and providing repair and advisory services.

 

In particular, for more thorough safety management, Gu is willing to expand the number of building safety sheriffs from 20 to 27, and to make more thorough safety management at the construction site through meticulous safety checks.

 

The head of Jungnang-gu, Gyeonggi-do Ryu said, "It is expected that local building safety and living safety will be strengthened through the operation of this construction safety sheriff."

 

Meanwhile, the district also offers free construction consultations for residents. Counseling is held from 1pm to 6pm on weekdays at the Architecture Department on the 2nd floor of the Ward Office, and can be used by anyone in Jungnang-gu. The contents of the consultation are ▲ information on building laws and regulations ▲ construction complaints ▲ general consultation on building approvals and permits. If a site visit is necessary, a site visit is also mad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