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시, 올해 도시숲 25곳 조성한다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올해 예산 26억원을 투입해 도시숲 25곳을 조성한다.

 

광주시는 지난해 12월15일 ‘2021년 도시숲 조성 대상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자치구에서 조사 후 제출한 사업 대상지 39곳 중 2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도시숲 조성 대상지는 ▲충장동행정복지센터 등 녹지한평늘리기사업 15곳 ▲금호시영1단지 아파트 등 담장 허물어 나무심기사업 2곳 ▲월곡지구 보행자 전용도로(월곡동 681-9번지) 등 녹도조성사업 2곳 ▲서광주로(금호저수지~서광주역) 가로숲길 조성사업 1곳 ▲대동고교 등 학교 내 미래숲(명상숲) 조성사업 5곳 등이다.

 

선정위원회는 도시림 조성·관리 위원회 위원 중 전문가·시민단체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대상지별 녹화사업 효과성·사업규모의 적정성·사후관리 편의성 등을 종합 평가했다.

 

앞으로 각 자치구는 대상지별 현장조사와 설계준비 등을 거쳐 도시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광주시는 도시숲 조성사업으로는 도시열섬 현상 완화, 미세먼지 저감, 녹지공간 확보 등을 위해 도심 내 자투리공간 녹지한평 늘리기, 열린녹지 공간 조성을 위한 담장허물어 나무심기, 보행자도로 녹지공간 조성, 주요 도로변 가로숲길 조성, 학교 숲 조성 등을 추진한다.

 

특히, 올해는 ‘3000만그루 나무심기 운동’ 4년차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생활권 주변 도시숲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신재욱 광주시 공원녹지과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생활권에서 휴식하고 미래세대에 더 나은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도시숲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시숲이 미세먼지와 폭염 등을 해결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will create 25 urban forests this year

City, part of the campaign to plant 30 million trees… Invested 2.6 billion won to increase green space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will invest 2.6 billion won this year to create 25 urban forests.

 

On December 15 last year, the city of Gwangju opened the “2021 Urban Forest Creation Target Site Selection Committee” and announced that 25 out of 39 project targets submitted after an investigation by the autonomous district were selected.

 

The target area for urban forest creation is ▲15 green space extension projects such as Chungjang-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2 trees planting projects by breaking down fences such as apartments in Geumho Municipal Complex 1 ▲Green road construction projects such as Wolgok district pedestrian road (681-9, Wolgok-dong) 2 Place ▲ Seogwangju-ro (Geumho Reservoir-Seogwangju Station) 1 Garo Forest Road construction project ▲ Five future forests (meditation forests) in schools such as Daedong High School.

 

The selection committee was composed of experts and members of civic groups among the members of the Urban Forest Creation and Management Committee, and comprehensively evaluated the effectiveness of the greening project by target site, the appropriateness of the project size, and the convenience of follow-up management.

 

In the future, each autonomous district plans to create an urban forest through field surveys and design preparations for each target area.

 

On the other hand, Gwangju City's urban forest creation project is to reduce the urban heat island phenomenon, reduce fine dust, increase the green space in the city center to secure green space, break down fences to create open green spaces, plant trees, and create green spaces for pedestrian roads Promote the construction of roadside streets and school forests.

 

In particular, this year, for the fourth year of the “30 million tree planting campaign”, we plan to further accelerate the creation of urban forests around living areas to comfort citizens exhausted from Corona 19.

 

Gwangju City Parks and Greenery Manager Shin Jae-wook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urban forests in order for citizens tired of Corona 19 to rest in their living area and pass on a better environment to future generations.” I look forward to i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